•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프랑스 와인생산지

프랑스 프랑스

지역 : 프랑스, France
키워드 : 프랑스, France

콘텐츠정보

<개관>

 프랑스는 전세계적으로 와인을 상징하는 국가이자, 다른 국가의 와인 생산자들의 부러움을 받고 있는 국가이기도 하다. 프랑스는 와인 생산에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국가이다.

 프랑스에 처음 포도나무가 경작된 것은 기원전 6세기경 페니키아인들에 의해서 였다. 그들은 프랑스 남부 마르세유 지역에 식민지를 건설할 때 포도나무를 경작했다. 그러나 프랑스에 대대적으로 포도나무를 재배하고 육성시킨 사람들은 고대 로마인들이었다. 당시 프랑스 지역에 살고 있던 골(Gaule)족들도 로마 와인을 좋아하게 되었다. 골족의 상류층들이 와인을 담는 질 좋은 도자기를 구입하기 위하여 자신들의 노예와 맞바꾸는 일도 생겨났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골족들도 훌륭한 와인 생산자로 변모하였다. 그러자 오히려 로마의 와인보다 프랑스의 와인이 인기를 얻게 되었다. 그러자 서기 96년 로마황제였던 도미티아누스(Domitianus) 황제는 골족들에게 밀농사를 장려하며 로마 와인 상인들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하여 골지역의 포도나무의 반 이상을 뽑게하는 법령을 제정하였다. 이 법령은 2세기가 지난 후에야 폐지가 되었다.

 4세기 초 콘스탄티누스(Constantinus) 황제가 기독교를 공인하게 되자 기독교 종교 행사에 와인이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이에 따라 프랑스의 포도나무 재배는 더욱 확산이 되었다. 12세기 경에는 프랑스의 와인이 다른 국가로 수출되기 시작하였다. 중세 기독교의 발전에 따라 와인 재배는 수도원을 중심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수도원들의 수도승들은 포도나무를 재배하고 훌륭한 와인을 생산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 아비뇽 교황청의 교황들도 포도재배에 관심을 보였다. 교황들뿐만 아니라 프랑스 왕들도 파리 근교에 넓은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었다. 18세기에는 유리병과 코르크 마개의 사용으로 와인의 판매와 유통 경로가 더욱 다양해지게 되었다. 그러나 1864년에 피록세라(Phylloxera)라는 포도나무 진딧물로 인하여 프랑스뿐만 아니라 유럽의 포도밭이 황폐해지는 위기를 겪게 되었다. 이 피록세라 문제는 피록세라의 피해를 입지 않는 미국 포도와 접붙이기를 함으로써 해결되었다.

 프랑스 와인이 격찬을 받는 이유는 이러한 오랜 와인의 역사에서만 비롯된 것은 아니다. 프랑스의 지리학적 조건, 기후적 조건들 역시 프랑스에서 다양하고 질좋은 와인이 생산되는데 많은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양질의 포도원을 가지고 있는 프랑스는 국가적 차원에서 이것들을 엄격히 분류하고 통제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들 중 하나가 바로 원산지 명칭 통제(AOC)이다. 이러한 규제는 지역뿐만이 아니라 포도 품종, 와인 생산 방법 등에도 이루어지고 있다.

<자연 환경>

 프랑스는 와인용 포도를 재배하기에 적합한 기후와 지형, 토양 등을 가지고 있는 국가이다. 프랑스는 대서양 연안과 지중해 연안, 내륙에 이르기까지 큰 영토에 지중해성 기후와 대륙성 기후까지 이르는 다양한 기후와 다양한 지형, 토양들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프랑스 내에서 지역마다 다양한 스타일의 와인들이 생산되고 있다. 따라서 프랑스의 와인 산지인 부르고뉴(Bourgogne), 보르도(Bordeaux), 샹빠뉴(Champagne), 루와르(Loire), 론(Rhône) 등에서 각기 개성있는 와인이 생산되고 있는 것이다.

<와인 등급>

 프랑스는 포도밭을 규정·분류·통제를 하고 있으며, 최고의 와인밭에 대한 목록작성은 약 200년 동안 지속되고 있다. 약 80년 전에 보다 자세하게 법적으로 포도밭을 규정하고 있는데 이러한 최초의 규정이 바로 AOC이다. 프랑스가 전국적인 차원에서 원산지와 품질을 통제하는 AOC를 제도를 만들어 와인의 품질을 유지하고 관리하기 시작한 것은 1935년이다.1949년에는 VDQS에 관한 규정을 추가하였고, 1979년에는 뱅 드 뻬이(Vins de Pays)와 뱅 드 따블(Vins de Table)에 관한 규정을 신설하여 등급별로 와인을 관리하고 있다.
 현재 프랑스에서 관리하고 있는 와인 등급 4가지는 다음과 같다.

 - 뱅 드 따블(Vins de Table, VdT): 테이블 와인이라는 의미이다. 이 와인들은 원산지 표시를 할 수 없으며,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값 또한 저렴하다. 게다가 포도 품종, 원산지, 제조 방법 등에서 규제가 없다. 맛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여러 종류의 와인을 혼합하기도 하는데, 만약에 프랑스 여러 지역의 와인을 혼합했을 때에는 "Vins de Table de France"라고 표기하며, 유럽 여러 지역의 와인을 혼합했을 경우에는 "Melangé de vins de differents pays de l'Union Europeenne"이라고 표기한다. 혼합을 했을 경우에는 수확연도를 표기할 수 없다.

 - 뱅 드 뻬이(Vins de Pays, VdP): 지방 와인이라는 의미이다. 포도 생산 지역과 포도 품종에서 통제를 받는다. 뱅 드 빼이 등급부터는 원산지 표기를 한다. 이 등급 안에는 지방의 크기에 따라 뱅 드 뻬이 레지노(Vins de Pays Regionaux), 뱅 드 뻬이 디빠트멍또(Vins de Pays Departmentaux), 뱅 드 뻬이 드 존(Vins de Pays de Zone)이라는 세 가지 등급이 있다.

 - 뱅 델리미떼 드 깔리떼 쉬뻬리웨르(Vins Delimites de Qualite Superieure, VDQS): 우수한 품질의 와인이라는 의미이다. 이 등급부터는 정부가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통제를 하기 시작한다. 뱅 드 빼이에서 AOC 등급으로 올라가는 단계이기 때문에 생산지, 포도 품종, 제조 방법, 알코올 농도 등 다양한 기준이 제시된다.

 - 아뺄라씨옹 도리진느 꽁트롤레(Appellation d'Origine Contrôlée, AOC): ‘원산지 명칭 통제’라는 의미이다. 프랑스 와인 등급 중 최상의 등급이다. 엄격한 다양한 기준을 제사하며 이 기준에 부합되는 와인에만 그 지역의 명칭을 붙일 수 있도록 규정하였다. 이러한 기준으로 생산 지역, 제조 방법, 포도 품종 선별, 포도 재배 방법, 단위 면적당 포도 수확량, 알코올 농도 등이 제시된다. 제조 과정에는 반드시 인간의 수작업이 포함되어야 한다. 와인 라벨에서 AOC의 중간 O에 지역명이 들어간다. 가령 보르도 지역의 AOC는 'Appellation Bordeaux Contrôlée'라고 표기된다.

[원천자료]
최영수 외, 와인에 담긴 역사와 문화, (북코리아, 2005)

[참고문헌]
김준철, 김영주, 와인의 발견, (명상, 2005)
손진호, 와인, (대원사, 2004)
이성순, 유럽문화의 산책, (형설출판사, 2004)
Hugh Johnson, The World Atlas of Wine, (Special Edition, Mitchell Beazley,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