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전악서

전악서(典樂署)

고려 말과 조선 전기 궁중음악을 관장하기 위하여 예조 아래 설치되었던 음악기관의 하나. 고려의 왕조 음악기관인 대악서(大樂署)의 개칭으로 쓰이다가 1392년(태조 1) 조선왕조의 건국 때 아악서(雅樂署)와 함께 계승되었다.
주요 업무는 문소전(文昭殿),휘덕전(輝德殿)의 제향(祭享)과 여러 가지의 궁중잔치 및 전정고취(殿庭鼓吹)· 행행(行幸)하는 대가(大駕)의 전후부고취(前後部鼓吹)·동궁고취(東宮鼓吹) 등의 행사에서 향악(鄕樂)과 당악(唐樂)을 연주하는 일이었기에, 아악연주를 관장하였던 아악서의 임무와 구분되었다.
1409년(태종 9) 예조는 전악서에 전악(典樂, 종5품)·부전악(副典樂,종6품)·전율(典律, 종7품)· 부전율(副典律,종8품)·직률(直律, 종9품) 등의 체아직(遞兒職) 녹관(祿官)을 두어 향악과 당악의 교육과 연습을 관장하도록 하였다.



전악서 체아직 녹관명


전악서의 악공은 천인출신으로 설령 녹관으로 선출된다 하더라도 과거에 급제한 관리들과 동등한 신분일 수 없었다.
이후 1457년(세조 3) 아악서와 더불어 장악서(掌樂署)로 통합되어 조선 초기 아악서와 더불어 예악(禮樂)사상에 의한 악정(樂政)의 발전에 기초가 되었다.

≪참고문헌≫ 高麗史, 太祖實錄, 太宗實錄, 世祖實錄, 韓國音樂論叢(李惠求, 秀文堂, 1976), 樂掌謄錄硏究(宋芳松, 嶺南大學校民族文化硏究所, 1980). 세종조 음악사 연구(000,),
세종조의 아악서(雅樂署)와 전악서(典樂署)(송방송,세종학연구3,1988),조선시대 樂人의 사회적 지위-宮中樂人을 중심으로-(정화자,청예논총8,1994), 증보한국음악사(장사훈,세광음악출판사,1986), 조선조음악사연구(송방송,민속원,2001),장사훈(세종조 음악연구,서울대 출판부,1999),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