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간이역 기네스 북

100여 년간 한국 근현대사와 함께해 온 간이역은 많은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다.
이제 점점 우리 주변에서 사라져가는 한국의 간이역을 추억할 수 있는 기록들을 찾아본다.

우리나라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역

춘포역
1914년에 영업을 개시한 전라선의 간이역으로 전북 익산 소재지로 역사는 슬레이트를 얹은 박공지붕의 목조 구조로서 소규모 철도역사의 전형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등록문화재이다.

하늘아래 첫 간이역,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서 있는 역

추전역
강원도 태백시 추전2동 해발 855m 고지에 있다. 1973년 태백선 철도가 개통되자 그해 11월 10일 역사(驛舍)가 신축되어 보통역으로 개장하였다. 추전역을 지나는 눈꽃순환열차가 1998년 개발되어 새로운 관광명소가 되었다.

우리나라 최북단의 마지막 역

신탄리역
경원선의 남한측 최북단 종착역. 1913년 7월 10일 영업을 시작하여 1945년 8·15 광복과 동시에 북한에 귀속되었다가 1951년 수복되었다.

우리나라 최고의 오지역

승부역
경상북도 봉화군 승부리에 위치. 산과 계곡이 깊은 곳에 자리 잡고 있는 승부역은 눈이 많고 도로는 없어서 철로가 아니면 접근이 어려운 대한민국의 최고의 오지역으로 ‘하늘도 세평, 땅도 세평, 꽃밭도 세평’ 이라는 푯말이 너무 인상적이다.

마을 주민들에 의해 되살아난 역

함백역
강원도 정선에 위치한 함백선의 간이역으로 2006년 10월말 철도시설관리공단에 의해 철거된 함백역사가 주민들 스스로의 손으로 2008년 11월에 다시 복원되었다. 주민들은 복원된 함백역사를 지역역사 사료관으로 꾸몄으며, 국가기록원은 이 마을을 ‘기록사랑마을 제1호’로 지정했다.

지역 주민이 기증한 역

원북역
경남 함안군에 있는 이 역은 본래 철도청의 계획으로 설립된 역이 아닌, 지역주민들의 요청으로 설립되었다. 당시 박계도라는 사람이 역 건물을 기증했다는 대리석판이 붙어있다.

주민들이 역 시설을 만든 역

양원역
경북 봉화의 이 역은 철도 이외에는 대체 교통수단이 없는 지역으로, 주민들의 요구로 역이 만들어졌다. 역 시설을 마을 주민들이 직접 만든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는 역이다.

주민들이 승강장을 건설한 역

사곡역
경북 구미의 사곡역은 주민들이 역 설치를 건의, 간이역 설치를 주민들이 한다는 조건하에 승인을 받고 주민들은 등짐, 우마차 등을 이용하여 승강장을 조성하였다. 이 작업에 연인원 3천 5백여 명의 주민들이 동원되었다. 이때 주민이 건설한 승장장의 규모는 길이 360m, 폭 2m, 높이는 10m였다.

거꾸로 달리는 열차, 국내 유일의 스위치백 구간

나한정역
강원도 도계의 흥전역(상부역)과 나한정역(하부역)간 스위치백식 운영 중이며, 동백산-도계간 루프식 터널이 완공되면 폐선될 예정이다. 스위치백은 가파른 고개 비탈에 정거장을 두기 위한 목적으로 Z자형으로 설계한 선로이다. 경사가 가파른 구간에서 열차를 전진·후진을 반복하게 하여 목적지에 오를 수 있도록 설계한 철도선이다.

우리나라의 간이역 중 유일하게 사람 이름을 역명으로 삼고 있는 역

김유정역
강원 춘천시 신동면 실레마을에 있는 김유정역은 이곳에서 태어난 소설가 김유정(1908~1937)의 이름을 딴 역으로, 한국 철도사뿐만 아니라 문학사적으로도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국내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 역

사평역
간이역을 배경으로 민중의 고달픈 삶을 서정적으로 표현해 한국 현대시 최고 수작 중 하나로 꼽히는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의 무대는 어디일까? 정답은 ‘없다’이다. 사평역은 실존하지 않은 가상의 공간이다. 다만 많은 호사가들이 전남 나주의 남평역을 사평역의 배경 공간으로 꼽으면서 유명해졌다. 시인의 고향인 광주와 지척인 데다 역사(驛舍)가 고즈넉하면서도 아름다워 시인의 눈길이 머물 만한 곳으로 충분했던 것이다.

이별의 역

별어곡역
강원 정선의 간이역. 간이역의 전형이라 할 수 있는 소박함과 아름다운 경치를 간직하고 있는 별어곡역은 ‘이별의 골짜기’란 뜻을 가진 가지고 있듯, 1970년대까지만 해도 별어곡역은 고향을 떠나는 사람과 남은 사람이 손을 맞잡고 울던 이별의 역이기도 했다.

강아지 역장이 근무하는 역

점촌역
경북 문경에 있는 경북선으로 강아지를 명예역장으로 두고 유치원생과 초등학생이 기차역과 관련된 다양한 체험학습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간이역의 또 다른 변화와 시도를 위해 애쓰고 있는 역이다.

1년에 한번만 볼 수 있는 역

통해역
경남 진해시에 위치한 진해선을 마지막 역으로 해군진해기지 사령부가 위치해 있어 평상시에는 일반인의 접근이 불가능하고 진해 군항제 기간 10일 동안만 통해역을 볼 수 있다.

나훈아가 부른 '고향역'의 배경 역

황등역
전북 익산에 있는 역으로 1972년 나훈아 히트곡 ‘코스모스 피어있는 정든 고향역’으로 시작되는 고향역의 실제 역. 작곡가 임종수 선생이 황등에서 익산(옛 이리)까지 통학하며 느꼈던 학창시절과 고향 순창에 대한 향수 그리고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황등역 주변에 만발했던 코스모스를 주제로 훗날 작사 작곡하였다고 한다.

우리나라에서 바다가 가장 가까운 역

정동진역
강원 강릉의 간이역으로 드라마 ‘모래시계’로 더욱 유명해진 역. 해돋이를 보면서 미래를 약속하는 젊은 연인들의 언약식 장소이자 전국적인 관광 명소가 되었다.

한국 문학과 함께 한 역들

김유정역 - 강원 춘천에 있는 경춘선 역. 김유정 작가를 기리며 역명 개칭
서도역 - 최명희 작가의 소설 ‘혼불’의 무대.
모량역 - 경북 경주에 위치한 박목월 생가가 있는 역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역

경강역 - 강원 춘천시 위치. 영화 ‘편지’, 드라마 ‘천국의 계단’ 촬영지
함백역 - 강원 정선의 역.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촬영지
정동진역 - 강원 강릉. 드라마 ‘모래시계’ 촬영지
공전역 - 충북 제천의 역. 영화 ‘박하사탕“으로 유명한 촬영지
명봉역 - 경전선. 전남 보성의 간이역으로 드라마 ’여름향기‘ 촬영지
반곡역 - 강원 원주의 역, 드라마 베스트셀러극장 ’곰스크로 가는 기차’촬영지
보문역 - 경북 예천군 위치. 영화 ‘그 해 겨울’ 촬영지
평은역 - 경북 영주시의 중앙선. 드라마 ‘에덴의 동쪽’ 촬영지
곡성역 - 전남곡성 섬진강기차마을에 위치한 간이역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드라마 ‘토지’, ‘야인시대’ 촬영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