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설화 민담

어사는 민중의 희망이었다. 그래서 민중은 어사 이야기를 설화와 민담의 소재로 즐겨 사용했다. 대부분 박문수라는 이름으로 전해지는 것이 특이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