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물장수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물장수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말~20세기 초)
설 명 : 식수(食水)를 팔거나 길어다 주는 일을 업으로 삼는 사람.
상수도가 보급되기 이전에는 물은 전적으로 샘물에 의존하거나 물장수로부터 사야 만 했다. 물장수에는 물통을 지거나, 수레에 싣고 팔러 다니는 급수부(汲水夫)도 있었고, 일정한 구역의 배급망을 쥐고 물을 배달하여 주던 판매업자도 있었다.

물장수는 흔히 물지게에 나무 물통이나 양동이(양철통) 둘을 매달아 물을 지고 날랐는데, 지방에 따라 크고 작은 조직이 있어, 일정한 구역의 가정집 등 수요자에게 1지게에 얼마, 1개월에 얼마 등으로계산하여 값을 받았다. 물장수들은 수돗물이 보급되기 이전의 식수는 물론 샘물을, 대량의 용수는 강물을 수원(水源)으로 삼아 공급하였다.

1900년대 초의 물값은, 매일 1지게를 단위로 을사조약(1905년) 이전에 통용된 화폐로 20전 정도였는데, 가정에 따라서는 하루에 20지게나 되는 식수를 사용하였다 하니, 물장수 한 사람이 하루에 30가정을 맡을 수 있었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전성기의 물장수의 수입은 상당한 것이어서 인기 있는 업종에 들었다.

자료참조 : 『민족의 사진첩 II - 민족의 뿌리』 / 최석로 해설 / 서문당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