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댕기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댕기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머리를 장식하기 위하여 사용한 자줏빛 · 검은빛의 헝겊.
좁은 뜻으로는 미혼자의 땋은 머리 끝에 드린 헝겊을 가리킨다. 헝겊으로 머리를 장식하는 습속은 『당서(唐書)』 <동이전(東夷傳) 신라조>에 “여자는 아름다운 머리 띠를 머리에 둘러 아름다운 구슬과 빛깔 좋은 비단[珠綵]으로 장식한다”고 기록되어 있어 삼국시대에도 있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조선시대의 댕기는 용도에 따라서 쪽찐 머리를 곱게 하기 위하여 사용하는 '쪽댕기(젊은 사람은 빨강, 나이든 사람은 자주, 과부는 검정, 상제는 흰색)', 궁중·양반집에서 신부가 예장할 때에 사용하는 '큰댕기(도투락댕기)', 혼례 때 큰댕기와 짝을 이루어 양쪽 어깨 위에서 앞으로 늘이는 '앞댕기(혹은 그와 유사한 형태의 어린이용 소형 댕기)', 어린이용 댕기로, 도투락댕기를 맬 시기는 지나고 제비부리댕기를 드리기에는 아직 이른 때에 사용하는 '말뚝댕기', 미혼자의 땋은 머리에 드리는 '제비부리댕기' 등이 있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