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초립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초립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초립은 가는 풀[細草]이나 대오리[竹絲]를 엮어 만든 갓이다.
초립은 갓을 만드는 재료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초립은 조선시대에 계층의 구분이 없이 사용되었으나 신분에 따라 재료의 곱고 거침에 구분을 두었다. 양반들은 50죽(竹), 일반인은 30죽(竹)을 쓰도록 하였다고 한다.

또한 경국대전에 따르면 별감의 관모로 주황색 초립을 쓰도록 하였는데 홍포(紅袍)를 입고 호수를 꽂은 초립을 착용하였다. 그리고 초립은 남자가 관례를 치른 후 흑립을 쓰기 전까지 쓰던 모자이기도 하였다. 소년이 전복을 입고 복건을 쓴 후 초립을 쓰는 것이 일반적인 모습이었으며 이와같은 소년을 초립동이라고 불렀다.

초립의 모양은 갓과 같이 모자에 해당하는 대우와 챙부분의 양태로 되어 있다. 초립은 다른 갓에 비하여 양태가 좁으며 양태의 끝이 약간 위로 휘어져 올라간 것이 특징이다. 대우의 지름이 머리보다 상당히 좁았기 때문에 머리에 눌러 쓰기보다는 머리 위에 얹어서 착용하였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