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쟁반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쟁반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음식그릇을 담아 나르는데 사용하는 운두가 낮고 편평한 그릇.
차나 과자 등을 그릇에 담아 낼 때 밑에 받쳐들고 나르는 받침그릇과 주방에서 안방 또는 사랑방 등 가까운 거리로 나르는데 사용되는 것 등을 통틀어 이르는 것이다. 즉 떡ㆍ주류ㆍ음료ㆍ다과ㆍ차ㆍ기타 음식을 모두 사각반ㆍ팔각반 또는 원반 등의 쟁반에 담아서 운반하였다. 음식을 한번에 다량으로 나를 수도 있고 뜨거운 음식이 담긴 그릇이나 국물 등이 쏟아질 우려가 있는 그릇 등을 안전하게 나르는 기능도 있는 그릇이다. 그래서 쟁반은 우리 나라 반상기 일습에 반드시 포함되어 있던 그릇이다.

쟁반에 관한 기록으로는『고려도경』에 '연회를 할 때 황궁, 국관은 상탁(床卓)과 반찬을 사용한다'고 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고려시기에 이미 사용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는 궁중연회시 내ㆍ외빈을 비롯 상하 관원들에게도 음식이 내려졌는데, 그중 여관ㆍ내시ㆍ별관ㆍ악공ㆍ여령 등에게 내리는 음식을 담는 그릇에 도쟁반기ㆍ대쟁반기ㆍ왜쟁반기 등이 있는 것으로 보아 쟁반이 음식을 담은 그릇을 받치는 식기로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쟁반은 용도에 따라 급사용(急使用) 쟁반, 차 쟁반, 과자용 쟁반 등 여러 종류로 나누고 그 형태에 따라서는 원형, 타원형, 사각형, 직사각형, 육각형, 팔각형 등 매우 다양하다. 쟁반의 명칭이 바로 이 형태에 의하여 원반, 사각반, 팔각반등으로 붙여지게 된다. 대개의 쟁반은 지름이 20cm 내외이고, 2cm 정도의 전이 둘려지는데 그 전형은 사각형과 원형 등 쟁반형태에 따라 달라진다. 쟁반은 재료에 따라 놋쟁반ㆍ은쟁반ㆍ목쟁반 등으로 구분되는데 기존에는 나무에 옻칠을 한 것이나 니스칠 한 쟁반이 주로 쓰였으나 근래에 와서는 알루미늄제와 플라스틱제 쟁반으로 재료의 변화를 가져왔다.쟁반은 직접 음식을 담는 그릇이라기 보다는 음식그릇을 받쳐 나르거나 대접할 때 사용되는 그릇으로서 사용된 그릇이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