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접시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접시
시 대 : 조선후기(19세기)
설 명 : 음식을 먹기 좋도록 담거나 음식이 담긴 그릇의 밑에 받쳐 사용하는 납작한 그릇.
접시는 굽이 있는 것과 없는 것으로 나눌 수 있는데 굽이 없는 것은 일상생활에서, 굽이 있는 것은 제물(祭物)을 괼 때 주로 사용하였다. 원래는 우묵한 사발의 일종이었으나 점차 운두가 낮고 납작한 그릇으로 변하여 온 것으로 보이는데, 신석기 유적에서 출토된 고배(굽다리 접시)를 그 원형으로 보기도 한다. 접시가 식기로 보편화한 것은 고려시대이며 조선시대에는 표면에 특이한 문양까지 새겨 넣는 등 더욱 발전된 형태의 식탁용기로 사용되었다.

접시의 재질 또한 일반 식기들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청동에서부터 철·금·은·칠기·유리·나무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졌다. 이후 도자기의 발달로 청자나 백자 등으로 제작되기 시작했다.

접시는 장식에 따라 그 형태도 변형되어 화형과 방형이 등장하고 기능적인 요인에 의한 구조적인 변화로 높은 굽이 있는 접시와 굽이 없는 접시로 분화되기도 하였다. 전자는 제기(祭器)로 많이 사용되었다. 일상생활 속에서 접시는 높이가 거의 없고 납작하여 대접이나 사발보다는 쓰임이 적었으며, 서구식 생활의 보편화하면서 오히려 널리 사용되기 시작했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