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짚신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짚신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신발의 종류 중에서 가장 대중적이고 서민적인 신발로 실용성에 있어서 재래 신발의 대표라 볼 수 있다. 비구·망리(芒履)라고도 한다.
재료는 짚으로 만들고 있으나 삼이나 삼으로 꼰 노끈도 사용하였고, 왕골이나 부들로도 만들었다.옛 문헌에 의하면 『통전(通典)』<변방문(邊防門) 동이(東夷) 마한조>에 '초리(草履)'가 나오고, 『진서(晋書)』<사이전(四夷傳) 마한조>에 초교(草轎)가 나오는 것으로 미루어 이미 삼국시대부터 착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이와 같이 짚신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지닌 남방계통 최고의 신이라 할 수 있다.

짚신을 삼는 방법은 짚으로 새끼를 한발 쯤 꼬아 4줄로 날을 하고, 짚으로 엮어 발바닥 크기로 하여 바닥을 삼고, 양쪽 가장자리에 짚을 고아 총을 만들고 뒤는 날을 하나로 모으고, 다시 두 줄로 새끼를 꼬아 짚으로 감아 올려 울을 하고, 가는 새끼로 총을 꿰어 두르면 발에 신기에 알맞게 된다.이렇게 만든 짚신은 신바닥과 신날이 같은 재료로 된 것도 있고, 신바닥과 신날을 다른 재료를 쓴 것도 있다. 바닥에서 직접 신날을 뽑는 것이 아니고 다른 신날을 대서 만든 것을 '단총배기(또는 딴총박이)'라고 한다. 짚신 종류는 만드는 방법과 재료에 따라 여러 가지로 분류된다. 먼 길을 갈 때와 들일을 할 때 착용하였으며, 생삼을 짚과 섞어 삼은 삼신은 상제가 신었고, 그 밖의 것은 선비들이 맑은 날 가까운 나들이에 착용하였다.

짚신의 명칭을 보면 짚신(짚세기), 고운 짚신, 엄짚신, 부들짚신, 왕골짚신, 미투리, 삼신, 절치, 탑골치, 청올치신 등이 있다.

자료참조 : 시장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