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바늘집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바느질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바늘집은 바늘을 보관하기 위해 사용하는 바느질 용구의 하나.
바늘을 간수하는 방법으로 바늘을 실에 끼워 실패에 꽂아두는 경우가 많으나 위험하므로 안전하게 바늘을 보관하기 위하여 바늘집이나 바늘꽂이, 바늘방석 등을 사용하였다. 바늘을 녹슬지 않게 보관하기 위해 바늘꽂이나 바늘집 속에 머리카락이나 분가루, 호도껍질 태운 재를 넣기도 하였다.

바늘꽂이의 모양은 대개 10㎝ 내외의 것으로 크기가 작고 앙증맞은 것이 특징이다. 여인들이 즐겨 사용하였던 것으로 바늘을 보관하기 위한 실용적인 용도 뿐 아니라 노리개처럼 허리에 패용하여 장식품으로도 사용하였다. 옷감을 이용하여 만든 것은 원형, 반달형, 사각형, 괘불형 등으로 다양하나 비교적 간단한 형태를 띠고 있다. 천조각 위에는 봉황이나 꽃, 나비 등의 무늬를 수놓은 것이 많다. 옷감조각 외에도 가죽, 종이나 백통, 은 등의 금속을 이용하기도 하였는데 금속 바늘집 위에 칠보를 덧입혀 화려하게 장식하기도 하였다. 천으로 만든 것은 대개 술을 늘이지 않고 천으로 간단하게 만들었으나 금속으로 만들어진 것은 본체인 바늘집과 함께 명주로 만들어진 술장식을 늘이기도 하였다. 또 바늘집 하나를 패용하는 것이 아니라 투호, 향집 등의 다른 노리개와 함께 삼작으로 착용하기도 하였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