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용잠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용잠
시 대 : 조선후기(19세기)
설 명 : 부녀자의 긴 머리를 틀어서 고정시키기 위하여, 꽂거나 관이나 가체를 머리에 고정시키기 위하여 꽂는 장식품의 하나로, 용잠은 비녀머리에 용의 형상을 만든 비녀이다.

비녀의 사용은 고조선 사람들이 사용한 청동비녀와 뼈비녀가 발굴되고, 삼국시대의 장식적인 금·은 비녀들이 발굴됨으로 역사가 오래되었음을 알려준다. 특히 백제 무녕왕릉에서 나온 금비녀는 왕비의 것으로 비녀머리를 살구나무잎형으로 꾸미고, 거기에 넝쿨 · 꽃 · 구슬무늬 등을 장식하였다.

고려시대에도 다양한 비녀가 있었으며, 고려에 온 다른나라 사신들도 고려에서는 "부인의 머리는 귀천에 관계없이 같았으며 머리채를 오른쪽 어깨로 넘겨 아래로 드리웠는데 붉은 라(羅)로 묶고 작은 비녀를 꽂았다."라고 하였다.

조선시대에는 쪽진 머리가 널리 유행되면서 금 · 은 · 백동 · 놋 · 진주 · 옥 · 비취 · 산호 · 나무 · 뼈 · 참대비녀 등 비녀의 재료가 다양하여졌으며, 비녀의 머리장식에 따라 봉잠(鳳簪) · 용잠(龍簪) · 매죽잠(梅竹簪) · 죽잠(竹簪) · 매조잠(梅鳥簪) · 죽절잠(竹節簪) · 연봉잠(連峰簪) · 모란잠(牧丹簪) · 석류잠(石榴簪) · 화엽잠(花葉簪) 등의 명칭도 생겨났다.

또한 비녀의 크기에 따라 큰 비녀는 주로 예복용으로, 작은 비녀는 일상용으로 쓰였다. 큰 비녀의 머리에는 봉황 · 용 등을 형상하였다. 입에 여의주를 물고 있는 용의 머리가 새겨진 용잠은 에복용으로 사용되었으며, 댕기를 감기 위한 것으로 보통 비녀보다 매우 길게 만들어졌다. 용잠각은 용잠을 넣어 보관하는 함으로 나무나 종이로 만드는데, 직사각형 또는 비녀모양으로 만든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