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떨잠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떨잠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부인들이 큰머리나 어여머리의 앞 중심과 양옆에 꽂았던 머리 장식품.
떨잠은 왕비를 비롯하여 귀족에 한해서 의식 때 사용되던 머리형태인 어여머리나 큰 머리에 꽂던 화려한 수식품(修飾品)으로 떨철반자라고도 한다.

떨잠은 명조(明朝)시대 왕비를 비롯하여 귀족에 한해서 의식 때 어여머리나 큰 머리에 꽂던 것으로 장식비녀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는 명(明)에서 유입되었으며 개화기 이후 큰머리와 어여머리가 사라짐에 따라 첩지와 함께 사라졌다.

떨잠은 여러 가지 모양으로 큰머리 중심과 양편에 하나씩 꽂는데 중심에 꽂는 것은 특히 선봉잠이라고 부르고 양편의 것은 떨잠이라 불렀다. 길이는 대개 10∼18㎝, 긴 것은 22∼24㎝까지 되며 폭은 6∼7cm까지 되는 것이 많다. 원형 · 각형 · 나비 등 다양한 모양의 옥판(玉板)에 칠보나 진주 · 보석 등으로 꾸민 다음 은사(銀絲)로 가늘게 떨(용수철)을 만들고 그 위에 은으로 꽃이나 새 모양의 떨새를 만들어 붙인다. 이것이 흔들리는 대로 떨게 되어 있어서 머리에 율동감을 주고 한층 화려함을 더해 주고 있다. 또 이 원형과 주위에 노랑 · 파랑 · 초록 · 빨강의 구슬을 물리고 그 바탕에 배꽃을 양각한 것도 있다. 때로는 산호를 중심으로 여러 가지 꽃을 배치하는 것도 있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