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귀주머니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귀주머니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조그만 소지품·돈 등을 넣고 입술에 주름을 잡아 졸라매어 허리에 차거나 손에 들고 다니는 장신구.
비단 헝겊으로 만들어 수를 놓거나 금박을 박기도 하는데, 옛날에는 남녀노소 누구나 지녔다. 특히 한복에는 조끼를 제외하고는 물건을 넣을 만한 호주머니가 없어 실용적인 면에서 더욱 필요하였다. 언제부터 쓰기 시작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삼국유사』 경덕왕조(景德王條)에 “왕이 왕위에 오를 때까지 항상 부녀(婦女)의 행동을 좋아하여 비단주머니를 즐겨 차고 다녔다”라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신라시대 여인들이 주머니를 많이 찬 것을 짐작할 수 있다. 『고려도경』에 의하면 “고려 귀가(貴家)의 부녀자들은…중략…감람륵건(橄欖勒巾)에 채조금탁(采條金鐸)을 달고 금향낭(錦香囊)을 찼는데…”라고 적혀 있어 고려시대에도 주머니를 애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의 것으로는 후기의 유물이 많이 발견되는데 발기[件記]의 일종인 낭발기(囊撥記) 등에 십장생줌치 · 오복꽃광주리낭 · 오방낭자 · 십장생자낭 · 수(繡)낭 · 고목수줌치 · 오방염낭 · 황룡자낭 · 봉자낭 · 부금낭(付金囊) · 자라줌치 등 많은 종류가 있었다. 임금은 용무늬의 황룡자낭, 왕비 · 공주 · 옹주는 봉황무늬의 봉자낭을 지녔다. 부금낭은 지배계급의 권위를 나타내는 주머니이고, 오방낭(五方囊)은 청 · 황 · 적 · 백 · 흑의 5색 비단을 모아서 만든 5행론을 상징하는 것이며, 수(繡)주머니인 십장생줌

치는 매사에 길상(吉祥)을 기원하는 뜻이 담긴 주머니다.

귀주머니 또는 줌치의 꾸밈새는 남녀용이 같은데 가장 닳기 쉬운 양쪽 귀와 중앙부 아래쪽 배꼽 부분을 따로 감싸듯 한 겹 더 대고, 가장자리는 곱게 상침해 주머니 원형에 부착시켰다. 주머니 입술에도 상침을 놓고 폭을 3등분하여 양 솔기를 중앙을 향해 접어 오므려 육모주름을 잡고 안단을 댄 목 위치에 2개의 송곳자리를 내어 주머니끈을 꿰었다. 끈을 뒤에서 앞으로 꿰고 매듭을 맺어 주머니의 앞면을 장식하였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