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어리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어리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병아리나 닭을 가두어서 보호하고 기르는 기구.
주로 대나무아 싸리를 결어서 만드는데 지방과 만드는 이의 솜씨에 따라 형태가 다양하다. 대표적인 유형을 보면, 바닥 없이 바소쿠리나 광주리를 엎어 놓은 것처럼 만든 것, 위는 둥굴고 바닥은 평평하게 만든 것, 둥글고 길쭉하게 오지장군이나 계란 모양처럼 만들고 속에 횃대를 설치한 것 등이 있고, 또 막대기로 사방기둥을 세우고 각 기둥 사이에 나무를 박아서 고정시키고 바닥 천정 벽을 새끼로 얽은 것도 있다.

용도와 기능면에서 보면, 바닥이 없는 것은 갓 깨어난 병아리를 어미닭과 함께 낮 동안 마당에 가두어서 개나 매같은 짐승의 피해를 막는다. 바닥이 있고 횃대가 없는 것은 밤에 병아리와 어미닭을 가두어 추녀 밑 벽쪽에 매달아 족제비, 살괭이 같은 밤짐승의 침범을 피한다. 그리고 횃대가 있는 것은 병아리가 커서 어미품을 벗어났을 때 홰에 올라서 쉬고 잠자는 닭집이다.

자료참조 : 시장 촬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