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골무

원천자료 원천자료
고증자료 고증자료

명 칭 : 골무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설 명 : 바늘을 눌러 밀어 넣는 바느질 용구.
손가락 끝이 바늘에 찔리지 않도록 보호하며, 천에 바늘이 잘 들어가도록 돕는 바느질 용구이다. 골무는 바느질을 할 때 바늘을 쥔 둘째손가락 끝에 끼워 사용한다. 골무의 기본형은 반달형이다. 손가락 한 마디가 들어갈 정도의 크기로 앞·뒷판을 따로 만들어 비단실로 둘레에 귀방을 쳐서 연결한다. 가죽조각이나 여러 겹으로 배접한 무명 헝겊을 속에 넣고, 겉은 비단 헝겊에 매화 · 모란 · 연화 · 박쥐 · 나비 · 천도(天桃) · 석류 · 태극 · 십장생 등의 길상무늬를 수놓거나 바늘이 닿는 부분에 바늘귀가 들어가지 않도록 무명실을 꼬아 돌려가며 고정시켜서 튼튼하게 만든 것도 있다.

골무가 언제부터 사용되었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바느질이 일상사였던 조선시대만 해도 없어서는 안될 물건이었다. 그리하여 혼례날이 다가오면 여인들은 골무를 4∼5죽씩 만들어 시집가서 자신이 쓸 것은 물론, 혼수 구경을 오는 이웃 아낙들에게 선물로 주기도 했고, 인사차 대소가(大小家)에 돌리기도 하였다. 그러나 지금은 생활 주변에서 거의 사라져 가고 있다. 관련 속담으로는 "골무는 시어미 죽은 넋이라."가 있다.

자료참조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