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조선후기 시장갓장인

연관목차보기

갓장인

소장처 : 서문당
명 칭 : 갓장인
시 대 : 조선 후기(19세기 말~20세기 초)
설 명 : 갓을 제작하거나 수리하는 일을 업으로 하는 사람.
갓은 햇볕이나 비를 가리기 위해 사용하기 시작한 한국 전통의 관모이다. 기본적으로는 방립형[方笠形:대우(모자집)와 양태(입첨:갓의 테) 두 부분의 구별이 없이 모정(帽頂)에서 입첨이 밋밋하게 내 려온, 원시적인 형태이다. 삿갓, 방갓 등이 이에 속한다], 평량자형[平凉子形 : 형태상 대우와 양태 의 구분이 분명하다. 초립(草笠), 흑립(黑笠), 백립(白笠), 전립(戰笠) 등이 이에 속한다]의 2가지 형 태로 분류된다.

그 중에서 흑립(黑笠)은 갓의 발달과정에서 볼 때 마지막에 정립된 입제(笠制)로서, 조선시대 500년 을 이어오는 대표적 관모이다. 따라서 갓이란 광의로는 방립형, 평량자형에 해당하는 모든 종류의 것 을 말하나, 협의로는 흑립을 지칭하는 것으로, 후세의 '갓'이란 흑립을 말한다.

갓의 재료인 말총은 제주가, 갈대는 낙동강, 한강, 금강, 재령강 유역이 주산지였고, 갓의 명산지는 통영(統營)이었다. 지금의 서울 중구 입정동(笠井洞)은 조선시대 서울 장안의 갓방이 집중되어 있던 곳이라고 하며, 그 동네에 공동우물이 있었으므로 '갓우물골(갓방이 있고, 우물이 있는 동네)', 즉 입 정동이라 하였다고 한다.

자료참조 : 『사진으로 보는 조선시대 - 생활과 풍속 상』 / 조풍연 해설 / 서문당 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