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조선유배문화이승훈(李承薰)

연관목차보기

이승훈(李承薰)

아버지를 따라 청나라에 가서 예수회의 그라몽 신부에게 세례를 받고 돌아와 김범우의 집을 교회로 삼고, 사제 대행권자로서 영세를 행하며 전도를 시작했다. 을사추조적발사건과 제사문제, 진산사건 등으로 배교하였으나 계속해서 복교하였다. 중국에서 주문모 신부가 입국하자 그의 입국을 도왔다는 죄로 예산에 유배된 후, 신유박해 때 사형되었다.


이 름 : 이승훈(李承薰)
시 대 : 18C, 19C
테 마 : 정치적 사건, 사회적 사건
신 분 : 양반
연 보 : 1780년 진사시에 합격했으나 벼슬길을 단념, 학문연구 중에 서학을 접함
1783년 동지사의 서장관으로 청나라로 떠나는 아버지를 따라 북경에 들어가 예수회 선교사들에게 교리를 배움
1784년 2월 그라몽 신부에게 베드로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아 한국인 최초의 영세자가 됨.
1784년 교리서적과 십자고상(十字苦像), 묵주, 상본(像本) 등을 가지고 귀국. 이벽, 이가환, 권일신, 정약종 형제에게 세례를 줌. 김범우의 집에서 신앙 모임을 갖기 시작.
1785년 김범우의 집에서 종교집회를 갖던 중 적발되어(을사추조적발사건) 천주교가 탄압 받기 시작하여 배교하였으나 일년 뒤에 복교함.
1787년 중국으로부터 성직자영입 운동 추진.
1790년 구베아로부터 조상숭배금지명령을 받자 배교하였다가 복교.
1791년 진산 사건으로 체포되어 투옥. 배교한 뒤에 방면.
1794년 12월 중국인 주문모 신부 입국.
1795년 주문모 등의 성직자 영입운동에 관계한 혐의로 예산에 유배.
1801년 신유박해가 일어나자 체포. 또다시 배교했으나 서대문 밖 형장에서 참수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