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조선유배문화최익현(崔益鉉)

연관목차보기

최익현(崔益鉉)

최익현은 1855년 등용, 1868년에 흥선대원군에게 경복궁 중건 중지, 재정 파탄 등을 상소하다가 삭탈되었다. 1873년 기용되자 또다시 대원군을 비판하며 퇴출을 주장하였다. 결국 대원군은 실각했으나, 군부를 논박했다는 죄로 제주도에 위리안치되었다가 곧 풀려났다. 1876년 강화도조약을 반대하다가 흑산도에 위리안치되었다가 1879년에 석방되었고, 1895년에는 단발령을 반대하다가 투옥되었다. 1904년에는 친일세력들의 처단을 주장하다가 일본 헌병들에 의해 압송되기도 하였다.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항일의병운동을 주도, 일본군에 대항하여 싸우던 중 체포되어 쓰시마섬[對馬島]에 유배되었다. 단발을 강요당하자 음식을 거절하여 단식투쟁을 벌이기도 하였다. 배소에서 병을 얻어 병사하였다

이 름 : 최익현(崔益鉉)
시 대 : 19C
테 마 : 정치적 사건
신 분 : 양반
연 보 : 1855년 명경과에 급제, 사헌부지평•사간원정언•이조정랑•성균관직강 등에 역임
1866년 경복궁 중건 중지, 당백전 폐지, 사대문(四大門) 문세(門稅)의 폐지 등을 주장하며 대원군의 정책을 비판하다가 관직이 삭탈됨.
1873년 승정원 동부승지에 기용. 또다시 대원군의 실정을 비판하여 대원군이 실각함. 군부를 논박했다는 죄로 제주도에 위리안치되었다가 2년 뒤 석방.
1876년 일본과의 통상조약 체결이 추진되자 지부복궐소(持斧伏闕疏)를 올려 왕을 위협했다는 죄로 흑산도에 유배.
1894년 갑오농민전쟁 비판하고, 갑오개혁을 친일정권으로 규정하여 비판.
1895년 을미개혁으로 단발령이 내려지자 반대하여 투옥.
1896년 아관파천으로 친일내각이 붕괴되자 석방.
1898년 시무책을 올려 봉건적 지배체제의 회복을 주장하고, 독립협회와 대한제국을 부정함.
1904년 궁내부특진관(宮內府特進官)에 역임.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조약의 무효를 선포, 항일의병운동을 주도하던 중 쓰시마섬[對馬島]에 유배되어 그곳에서 병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