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제물포항이야기위안스카이의 오만, 청상들의 해관 습격사건

연관목차보기

위안스카이의 오만, 청상들의 해관 습격사건

청상이 수출이 금지된 조선 홍삼을 밀수출하려는 것을 해관에서 적발했으나 이들은 검사를 거부하고 도리어 해관을 습격하였다. 청상의 홍삼 밀수출 사건의 조사를 맡은 인천감리서의 김경관은 청상들이 청상회관 건설 부지의 매도를 거부한 땅 주인 이범진을 폭행한 사건부터, 외상 약값을 요구한 광통교 약국 주인의 아들을 살해한 사건, 그리고 그 사건을 보도한 한성순보를 습격한 사건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건의 전말을 꿰뚫고 있는 베테랑 경관이다. 하지만 그 모든 사실을 알면서도 조치할 수 있는 일은 없다. 청상들은 위안스카이라는 든든한 배경을 무기로 삼고 있으므로 어떠한 법도 그들을 피해갈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경관이 이번에 홍삼 밀수출을 막지 못한다면 당장 수백명의 상인들이 생계를 잃게 될 것이다. 그래서 그는 마음을 다부지게 먹고 해관이 찾아낸 증거물을 압수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가 홍삼 밀수출에 관련된 사람들을 불러 한창수사를 진행시키고 있을 때였다. 갑자기 해관 바깥이 소란스럽더니 청상들이 무장을 한 채 난입하여 총칼로 해관 직원들을 유린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사건을 정리한 서류들도 모조리 찢기거나 한 순간 잿더미가 되어 버리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