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제물포항이야기쌀가마를 찧는 서양도깨비, 스팀정미기

연관목차보기

쌀가마를 찧는 서양도깨비, 스팀정미기

타운센드상회에서 사용한 정미기는 1889년 미국 뉴욕에서 제작한 신안특허품으로 쌀을 곱게 마찰시켜 표면이 깨끗하고 광택이 나는 것은 물론 돌이 섞이지 않는 최상품의 쌀을 생산할 수 있었고, 담손이 방앗간과 이 정미기는 당시의 등장해 사람들이 구름처럼 몰려와 쌀 찧는 모습을 구경하곤 했다. 마을의 연자방이나 물방아간에서 쌀을 찧어 생계를 유지하던 천하장사 장손이는 인천 용동 일대에 새로 생긴 정미소에서 하루에 쌀 수십가마를 찧을 수 있는 괴력의 소유자가 있다는 소문을 접하고 커다란 놀라움과 의심에 휩싸였다. 그는 인근 마을에서는 힘으로 당할 자가 없는 타고난 장사였다. 하지만 하루 쌀 한 두가마도 여간 힘든 일이 아니어서 매일 밤 앓는 소리를 내야했다. 그는 이 믿을 수 없는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고자 담손이 방앗간으로 불리우는 정미소를 찾아갔다. 담손이라는 말은 타운센드의 우리식 발음으로, 미국인 월트 타운센드가 세운 ‘타운센드 상회’가 정미소를 만들어 붙여진 이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