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제물포항이야기일장기 말소사건의 주인공 이길용 기자

연관목차보기

일장기 말소사건의 주인공 이길용 기자

1936년 8월 24일 오전. 출근길에 나서던 동아일보의 운동부 주임 이길용은 오사카 아사히 신문사가 매월 2회 발행하는 아사히 스포츠 잡지에서 사진 한 장을 도려낸다. 제 11회 베를린 올림픽마라톤대회에서 1위로 금메달의 영광을 안은 조선인 청년 손기정 선수가 머리에 월계관을 쓰고 당당히 서 있는 선명한 사진이었다. 그는 출근하자마자 현진건 사회부장에게 사진을 내보이면서 “손 선수의 가슴 부분을 잘 보이지 않게 보도하는 편이 나을 것 같다”고 운을 뗀다. 이길용 기자는 손기정 선수 사진의 일장기 말소사건으로 사회부장인 현진건, 사회부기자 임병철, 화가 이상범 등과 함께 연행돼 일제의 가혹한 고문을 받고 40일만에 풀려났지만 언론기관에 일절 참여하지 않겠다는 서약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