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제물포항이야기근대적 상설시장의 개설, 어물객주 생선전

연관목차보기

근대적 상설시장의 개설, 어물객주 생선전

인천에 3일장이니 5일장이니 하는 정기시장이 아닌, 근대적 상설시장을 개설한 인물은 정흥택이다. 그는 1895년 동생 순택, 세택 등과 함께 중구 신포동에 최초로 생선전을 개설했다. 터진개 선창가였던 옛 신포슈퍼마켓 자리에 한옥으로 건물을 짓고 이른바 어물 객주를 차린 것이다. 그의 안목으로 이루어진 이 객주가 후일 신포시장의 명물로 이름을 날리던 유명한 생전전의 시초이다. 정홍택이 운영한 생선전은 가정주부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새벽부터 부인들이 손 광주리를 들고 나와 생선을 골랐다. 그러면 머리와 그는 꼬리를 잘 드는 식칼을 번쩍거리면서 자르고 뼈를 바르고 비늘엘 떼고 껍질과 살 토막, 알, 이리, 배래기를 각각 각을 뜨고 저면서 골라 나누어 손님이 그 중에 좋아하는 부분만을 저울에 달아 대패밥 포장지에 싸서 주었다. 그는 특유의 성실함으로 인천 최초의 근대시장인 신포동의 생선전을 크게 일구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부호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 이후 그들은 모두 인천상공회의소 의원으로 활약하며 경제인의 모습을 갖추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