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제물포항이야기경동거리 이야기

연관목차보기

경동거리 이야기

표관, 애관극장 등 인천 경동 일대의 연극인의 거리로, 1895년 애관극장(협률사) 이후 인천좌(1897), 가부키좌(1905)에 이어 표관(1909)이 들어서면서 ‘경성’보다도 더 활발한 예술의 거리가 조성되었다. 1895년 애관극장이 들어서고 이후 1897년에 인천좌, 1905년엔 가부키좌, 1909년에 표관에 이르기까지 인천은 개항과 함께 근대 연극 및 공연문화의 새로운 장을 마련한다. 사동과 경동일대에 들어서기 시작한 공연장들에서는 연일 조선 최고의 작품들이 선보였고 인천뿐만 아니라 전국각지에서 연극을 보기위해 인천으로 모여들었다. 개항과 함께 인천의 경동은 ‘연극의 거리’로 불리며 많은 연극인들과 예술인들의 주요한 본거지로서의 역할을 한다. 경동에 자리 잡은 극장에서는 항상 최고의 작품만을 고집했다. 그 이유는 유독 일본, 중국 등 신문화의 경험이 있는 지식인들은 작품을 보는 안목이 상당히 높고 냉철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