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음양오행

우주관

음양오행은 기본적으로 음과 양의 조화로 이루어진다. 방위를 상징하는 사신들은 음양의 원리에 의해서 파생되고 그 각각은 다음과 같은 상징 색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사상은 왕궁의 조성이나 일반 건축 그리고 식생활과 의복에까지 우리의 생활 문화 전반에 넓게 퍼져있다.

한국인의 사상적 원형

음양오행은 지난 5,000년 간 한민족의 원형에 깊은 영향을 끼친 사상적 원형이다.

음양오행은,

- 생활사적으로는 우리의 관혼상제나, 민속·의복·주거·제례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 학문적으로도 인문지리인 동시에 자연과학이며 철학으로. 서양 학문이 가지고 있는 분리적 성격을 극복하고 있는 통합 학문이다.

음양오행은 한국적 우주관의 근원을 이루며 우리 민족의 사상적 원형의 바탕을 이룬다. 음양오행 사상은 음(陰)과 양(陽)의 소멸·성장·변화, 그리고 음양에서 파생된 오행(五行) 즉, 수(水)·화(火)·목(木)·금(金)·토(土)의 움직임으로 우주와 인간생활의 모든 현상과 생성소멸을 해석하는 사상이다.

음양오행 사상은 고분의 벽화, 비석의 귀부(龜趺)·오경박사(五經博士)·역박사(易博士)·감은사지의 태극도형에서 볼 수 있듯이 한국인의 정신과 일상 생활에 깊이 자리해 있다.

오방색과 그 의미

오방색은 음양오행의 오행을 색으로 나타낸 것으로 목(木)은 청(靑), 금(金)은 백(白), 화(火)는 적(赤), 수(水)는 흑(黑), 토(土)는 황(黃)에 대응된다. 음양오행 사상에 따르면 흰색·황색·적색은 양(陽)이고, 청색, 흑색은 음(陰)이며, 각각의 색이 지닌 의미와 상징에 따라 오방신장·오방처용무·관복·오방낭자·오색실· 색동옷·오곡·단청·화문석 등 우리의 의·식·주 생활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표현되고 있다.

동 : 청색, 봄, 간장, 신맛, 기쁨, 인
서 : 백색, 가을, 코, 폐장, 매운맛, 분노, 의
남 : 적색, 여름, 신장, 쓴맛, 즐거움, 예
북 : 흑색, 겨울, 신장, 짠맛, 슬픔, 지
중 : 황색, 비장, 단맛, 욕심, 신

오방색과 오방대제

음양오행의 근본 원리는 음과 양에서 오행으로 확장되면서 이루어지며, 음양에 의해서 태어나며 모든 신의 어버이가 된다.
음향오행의 신은 오방대제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으며 사신으로 나타난다. 사신도는 동서남북의 방위를 나타내고 우주의 질서를 수호하는 상징적인 동물을 그린 그림이다. 사신을 상징하는 동물은 동쪽이 청룡(靑龍), 서쪽이 백호(白虎), 남쪽이 주작(朱雀), 북쪽이 뱀과 거북을 혼합하여 만든 상상의 동물인 현무(玄武)이다. 음양오행 사상에 기초한 천문·방위·색채관과 관련이 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