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강림도령

강림도령
1. 개요
강림도령은 죽을 때가 된 사람을 데리러 오는 세 명의 저승차사(差使) 중 하나이다. 강림도령은 미혼 젊은이의 영혼이라고도 하며, 『차사본풀이』에는 강림도령이 저승차사의 역할을 하게 된 내력이 설명되어 있다. 사람이 죽을 때가 되면 강림차사는 적배지(赤牌旨 - 붉은 천에 저승으로 가야 할 자의 이름이 쓴 것)를 들고 그 마을 사람들의 생명을 관장하는 본향 당신에게 가서 호적과 장적을 맞춰보고 데려갈 사람의 집으로 간다. 그러나 집안의 신들이 지켜주기 때문에 영혼을 잡아가는데 번거로움을 겪는다. 문 앞에서는 일문전신이 있어 못 들어가고, 뒷문으로 들어가자고 하면 뒷문전신, 부엌으로 들어가려면 조왕신이 있어 가로 막는다. 그래서 차사는 지붕 상마루로 들어가 죽은 자의 나이와 이름을 크게 세번 부른다. 초혼(招魂). 이혼. 삼혼. 그러면 육신에 묶여 있던 영혼이 홀연히 몸을 떠나 비로소 집 밖으로 나가게 된다. 강림차사가 죽은 자의 영혼을 불러 저승으로 가서 저승차사에게 인계하면 저승차사가 비로소 명부의 세계로 끌고 간다.
하늘에서 심부름을 하는 천황(天皇)차사는 일(日)직사자요, 땅의 일을 보는 지황차사는 월(月)직사자다. 사람의 일을 보는 인황차사가 금부도사라면 이승에서 죽은 자의 영혼을 잡아가는 것은 이승차사 강림이고 저승의 일을 보는 것은 저승차사 이원사자다. 또 명부차사가 있어 제 명을 다하지 않으면 아무나 죽는 일이 없도록 한다. 우물가에는 단물차사가 기다렸다가 세상 떠나는 영혼을 인도하고, 바다에서 풍랑을 만나거나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등진 영혼을 인도하는 용궁사자도 있으며 객지나 노중에서 저세상으로 간 영혼을 인도해 가는 객사차사도 있다. 나무가지에 걸려 죽은 영혼을 인도하는 의사차사, 멱을 감다가 갑자기 세상을 하직한 영혼을 데려가는 엄사차사, 날아온 돌에 맞아 비명에 간 혼을 인도하는 탄석차사, 불에 타죽은 영혼을 인도하는 화덕차사, 옥에서 목숨을 잃은 영혼을 인도해 가는 무죄차사도 있다.
느닷없이 오면서도 어김이 없고 비정하기로는 죽음의 사자, 차사만한 것이 없는 법이다. 차사는 염라대왕으로부터 저승으로 사람을 데려가기 위해 이승으로 온다. 차사는 복장부터 서슬이 퍼렇다. 남색바지에 백색저고리, 자주색 행전을 차고 백색버선에 미투리를 신고 있다. 까만 쇠털 전립(戰笠)을 머리에 쓰고 한산모시 겹두루마기를 두르고 남색 쾌자를 걸친다. 옆구리에는 붉은 오랏줄을 달고 옷고름에는 적배지를 달아매고 팔뚝에는 자신의 신분을 상징하는 석자오치짜리 팔찌걸이를 맨다. 가슴에는 용(勇)자, 등에는 왕(王)자가 새겨져 있고 등뒤에는 상여의 용두머리를 매어 끌고 갈 행차배를 지고 온다. 눈은 부릅뜬 것이 봉황의 눈이다. 초군문, 이군문, 삼사도군문을 지나면 드디어 지옥의 시왕이 있는 저승의 열두 대문이 나타난다.
2. 지옥세계
2.1. 지옥의 위치(位置)
지옥은 고대 인도인의 우주관에 바탕을 둔 것이다. 옛날 인도사람들은 세계의 중심에 수미산(須彌山)이라는 큰 산이 솟아있고 그 주위를 큰 바다가 둘러싸고 있는데 동, 서, 남, 북 네 곳에 동승신주, 서우화주, 남섬부주, 북구로주의 네 대륙이 있었다고 하며, 이 남섬부주의 땅 밑에 지옥이 있다고 믿어왔다. 장아함경에는 지옥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다. " 세상에 네 개의 천하가 있는데, 이 네 개의 천하를 다시 여덟 개의 천하가 둘러쌌고, 다시 큰 금강산(金剛山 일명 철위산 鐵圍山)이 큰 바닷물을 둘러싸고 있다. 금강산밖에는 다시 제이의 금강산이 있는데, 산의 중간은 어둡고 아득하여 해와 달 그리고 신천(神天)의 큰 위력도 그곳에 광명을 비추일 수 없다. 거기에 바로 팔대지옥(八大地獄)이 있다. 금강산은 높이가 680만 유순(由旬 : 거리의 단위로써 약 7km에 해당함)이고 가로와 세로의 크기 또한 680만 유순에 달하는데 금강(金剛)으로 이루어져 이루 말할 수 없이 견고하다..."
2.2. 지옥의 구조(構造)
지옥이 있는 남섬부주의 지하로 들어서면 각각 500유순 깊이의 진흙층과 흰흙층이 있고 그 아래에 각각 1,000유순 두께의 백토(白土), 적토(赤土), 황토(黃土), 청토(靑土)가 마치 시루떡처럼 겹겹이 쌓여 있다. 그 아래에 등활, 흑승, 중합, 규환, 대규, 염열, 대열의 칠개지옥이 각각 5,000유순의 두께로 포개져 있고, 그 아래에 한 변이 2만 유순이나 되는 무간지옥이 있다. 그러나 경전에 따라서는 지표에서 일천유순의 지층이 있고 그곳에서부터 19,000유순의 칠대지옥이 있으며, 지옥의 두께는 각각 다르고, 그 아래에 무간지옥이 있다고도 한다.
2.3. 지옥의 종류(種類)
『구사론(俱舍論)』이라는 불교경전에는 지옥이란 극악한 죄를 저지른 자들이 고통을 받는 곳이라고 묘사되어 있다. 가장 고통받는 곳을 무간지옥이라고 하며 그 위로 일곱 개의 지옥이 있다. 각각의 지옥마다 네 개의 문이 있고, 한 개의 문에는 다시 네 개의 부지옥(副地獄)이 있다. 부지옥은 소지옥(小地獄)이라고도 하는데 한 개의 지옥마다 열 여섯개의 부지옥이 있으므로 128개의 부지옥이 있으며, 팔한지옥(八寒地獄)과 합쳐 지옥에는 총 134개의 지옥이 있는 것이다. 『기세경(起世經)』에는 열여섯개 소지옥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중 대표적인 팔열지옥과 팔한지옥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①등활지옥(等活地獄 samjiva)
살생을 많이 하면 이곳에 떨어지는데, 살생한 횟수를 상, 중, 하로 나뉘어 그에 따른 괴로움을 받게 된다. 똥오줌에 빠진 자는 냄새 때문에 괴로워하며, 그 속에 우글거리는 벌레가 온 몸을 파먹는다. 또한 칼날로 이루어진 무성한 숲을 지나면서 온 몸의 살점이 파헤쳐지고 베어지게 된다. 이윽고 온 몸의 살이 다 없어지면 찬 바람이 불어와서 살과 피부가 붙어서 되살아나고, 다시 이러한 고통이 끝없이 반복된다.
②흑승지옥(黑繩地獄 kalasutra)
만약 사악(邪惡)한 의견을 설법하거나, 자살하는 사람을 돌보지 않은 자는 이 곳에 떨어진다. 타오르는 불꽃 속에서 온몸을 뜨거운 검은 새끼줄로 묶이고, 험한 언덕에서 날카로운 칼날이 풀처럼 무성히 솟아있는 뜨거운 땅으로 떨어져 온몸이 갈기갈기 찢어진다. 이곳의 고통은 등활지옥보다 열 배나 더 지독하다
③중합지옥(衆合地獄 samghata)
사람을 죽이거나, 도둑질을 했거나, 사악한 음행(淫行)을 저지른 자는 이곳에 떨어지는데 죄질에 따라 본 지옥과 그에 딸린 부지옥으로 떨어진다. 이 곳에는 불에 벌겋게 달구어진 철구에서 끝없는 고통을 받는다. 또한 철구에는 구리가 녹은 물이 벌겋게 흐르는 강이 있는데 이곳을 한량없이 떠돌아 다녀야 한다.
④호규지옥(號叫地獄 raurava)
사람을 죽이거나, 도둑질을 했거나, 사악한 음행(淫行)을 저지르거나 술을 많이 먹고 나쁜 짓을 한 자가 떨어지는 지옥이다. 철퇴로 입을 찢기운 다음, 펄펄 끓어 불타는 구리물(銅汁)을 마시우고, 쇠솥에 거꾸로 매달려 끓는 불(湯火)로 찌는 등 극한의 고통을 당해야 한다. 이 참기 힘든 괴로움 때문에 모두가 울부짖으므로 호규지옥이라 하며 규환(叫喚)지옥이라고도 한다
⑤대규지옥(大叫地獄 maharaurava)
사람을 죽이거나, 도둑질을 했거나, 사악한 음행(淫行)을 저지르거나 술을 많이 먹고 나쁜 짓을 하거나 거짓말을 하고도 만족해 하는 등 오계(五戒)를 어긴 자는 이곳에 배정을 받아 온다. 죄인의 혀를 길게 잡아 빼어 입으로 다시 집어 넣을 수 없도록 한 다음에 그 혓바닥에다가 펄펄 끓는 구리 쇳물을 붓거나 철퇴로 짓이기고 가루를 낸다. 이 곳에서 받는 고통은 너무 가혹하여 호규지옥의 열 배에 이르므로 모두 참기 힘들어 살려 달라고 크게 울부짖기 때문에 대규지옥 또는 대규환지옥(大叫喚地獄)이라고도 한다.
⑥염열지옥(炎熱地獄 tapana)
살생(殺生), 투도(偸盜), 음행(淫行), 음주(飮酒), 망어(妄語)의 죄를 저지른 자가 그 삿된 소견을 벗어나지 못하면 이 지옥에 오게 된다. 옥졸이 죄인을 끌어다 쇠로 만든 성에 가두고 나서, 그 성에 불을 질러 쇠가 벌겋게 달구어지면, 그 뜨겁고 쓰라린 불길로 죄인을 태우고 구워 가죽과 살이 익어 터지게 하며, 불에 달군 철판 위에 죄인을 눕혀놓고 벌겋게 단 쇠몽둥이로 치고, 불타는 꼬챙이로 쑤시고 지진다. 그러나 죽이지는 않고 이러한 고통을 수없이 반복한다. 초열지옥(焦熱地獄)이라고도 한다.
⑦대열지옥(大熱地獄 pratapana)
살생(殺生), 투도(偸盜), 음행(淫行), 음주(飮酒), 망어(妄語), 사견(邪見)으로 남을 속인 죄를 거듭해서 쌓고 착한 사람을 더럽힌 자가 오는 지옥이다. 지옥의 한가운데에 큰 불구덩이가 있어 불길이 맹렬하게 타오르고 있는데, 그 양쪽에는 뜨거운 용암이 흐르는 커다란 화산이 있다. 옥졸이 죄인을 잡아다 쇠꼬챙이에 꿰어 불구덩이의 사나운 불길 속으로 넣어 집어 넣으면, 죄인의 몸이 익어 터지고 용암이 흘러들어 온몸이 불타서 재가 되어 없어진다. 그리고 나서 죄인을 다시 살려내어 이러한 몸서리치는 끔직한 고통을 계속 반복한다. 소적지옥(燒炙地獄) 또는 극열지옥(極熱地獄)이라고도 한다.
⑧무간지옥(無間地獄 avici)
무간지옥은 팔대지옥 가운데에서도 그 규모가 가장 크며, 겪는 고통 또한 가장 심하여 지옥 가운데 지옥이라고 한다. 오역죄(五逆罪)를 짓거나, 부모를 죽였거나, 부처님이나 아라한을 해친 자들이 오게 되는 지옥이다. 이 곳에는 필바라침(必波羅鍼)이라고 하는 악풍(惡風)이 있는데 온몸을 건조시키고 피를 말려 버린다. 또한 살가죽을 벗겨서 불꽃과 쇳물에 넣어 온몸을 붙태우고 쇠로 만든 매(鷹)가 날아와서 눈알을 파 먹는 등의 인간으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처철한 고통이 쉴 사이 없이 이어진다. 그뿐만이 아니고 고통을 받는 사이사이에 염라대왕의 꾸짖음을 받으므로 이 지옥의 이름만 들어도 사람들은 무섭고 놀라서 까무러 친다고 한다. 무간지옥의 고통은 다른 지옥보다 열배나 더하다고 한다. 무간지옥을 무간나락(無間奈落) 또는 아비지옥(阿鼻地獄)이라고도 하는데 아비규환(阿鼻叫喚)이라고 하는 말은 아비지옥과 규환지옥을 아울러 이르는데서 유래되었다.
①알부타(알部陀 arbuda)
추워서 천연두가 생기고 몸이 붓는다.
②니라부타(尼刺部陀 nirabuda)
부스럼이 생기고 온몸이 부어서 터지는 문둥병이 생긴다.
③알찰타(알찰陀 atata)
추워서 소리를 낼 수가 없어 혀끝만 움직인다.
④확확파(확확婆 hahava)
입을 움직이지 못해 목구멍에서 괴상한 소리가 난다
⑤호호파(虎虎婆 huhuva)
입술 끝만 움직이며 신음을 낸다.
⑥올발라(올鉢羅 utpala)
추위 때문에 온몸이 푸른색으로 변한다.
⑦발특마(鉢特摩 padma)
추위 때문에 온몸이 붉게 물든다.
⑧마하발특마(摩訶鉢特摩 mahapadma)
파드마보다 더욱 춥고 온몸이 더욱 붉게 물든다.
3. 일직사자에 관한 전설
3.1. 강림차사와 과양생이
동경국의 범무왕은 천하의 부자인데다 왕비세명에 아들도 한왕비에 세명씩 아홉이나 있었다. 그러나 위로3형제가 죽더니 아래로 3형제도 죽어 둘째왕비의 아들 셋만 남았다. 어느날 지나가던 스님이 이들을 보고 "귀한 집 아들이다마는 명이 짧아 안됐구나"하는 소리를 듣고 목숨을 길게 할 비방을 들어본 즉, 절에 들어가 3년간 중이 되라고 하여 중이 되었다.
세 형제가 절에간 사이에 저승사자가 형제들을 데려가려고 왔는데 삼형제가 보이지 않자 범무왕을 추궁하여 절에 간것을 알았다. 저승사자가 절에 가보니 머리 깍고 염주를 두른 중이 3백명이나되어서 삼형제를 찾다가 자시가 넘어 그냥 돌아 갈수밖에 없었다.
3년이 되기 전 가을에 삼형제는 밝은 달을 쳐다보다가 부모님 생각이 나서 견딜 수가 없어 다음날 고향에 돌아가기로 했다. 길을 떠나 김치고을이라는 곳을 들려 하룻밤 묵어 가기로 했다. 그 고을 주막집 주인인 과양생이는 이들을 술과 진수성찬으로 대접하고 세 형제가 깊이 잠든 사이 그들을 죽이고 재물을 빼앗아 부자가 되었다. 그후 과양생이는 임신을 하여 세쌍둥이를 두었다. 온갖 지극 정성을 다하여 아이들을 키우고 공부를 시켜 세쌍둥이는 과거에 급제하였다.
금의환향한 아들들이 잔칫상 앞에서 과양생이에게 절을 하며 차례로 죽어버리는 것이 아닌가? 과양생이는 거의 미쳐서 원님에게 가서 자기의 원통함을 고하고 아들들이 죽은 원인을 밝혀 달라고 애원하였다. 원님은 고민을 하다가 혹시 염라대왕이라면 알 것 같아 나졸중에 힘이 세고 담대한 강림이를 저승에 보내기로 하여, 흰종이에 검은글을 써주고 염라대왕을 잡아오라 명하였다.
강림은 산사람이 어떻게 저승을 갈수있단 말이냐 하고 열여덟이나 되는 각시들에게 물어보아도 아무도 대답을 못하고 문전박대하여 할 수 없이 장가들때 보고 한번도 찾아보지 않은 조강지처에게 가서 상의를 하니 저승에 가려면 적배지를 받았는냐고 물은즉 "흰종이에 검은 글씨로 받아왔소" "저승에서는 붉은천에 흰글씨로 써야 하는 법입니다" 큰부인은 붉은 명주에 흰글씨로 새로 글을 받아오라 시켰다. 이런 연유로 사람이 죽어 명정을 쓸때는 붉은 천에 흰 글씨로 글을 쓰는 법이 생겼다.
큰부인은 차사의복과 행장을 꾸리고 백미 세말을 빚어 시루떡을 만들었다. 첫 시루는 문전에 올리고 둘째시루는 조왕신(부엌신)에 올리고 셋째시루는 강림의 몫으로 남겨놓고 이레동안 잠을 안자고 기도를 했다. 정성을 갸륵하게여긴 조왕할망이 현몽하여 저승가는 길을 알려주었다.
저승에 간 강림은 염라대왕이 다니는 지옥문 앞에 적배지를 붙인 후 기다리다 염라대왕이 나오자 열두사자를 메어 꽂고 순식간에 홍사줄로 포박하였다.
이때부터 강림차사가 사람을 잡아갈때 포박하는 법이 생겼는데 이에 따라 세상에서도 사람이 죽으면 관에 들어가기 전에 베로 열두마디를 묶는 관습이 생겼다고 한다.
염라대왕은 강림에게 지금 시왕맞이 굿판에 가는데 같이 가자고 하여 굿하는 집에 들어갔는데 염라대왕이 갑자기 없어졌다. 강림은 그 집을 지은 목수에게 기둥을 몇개 세웠냐고 물었다. 목수는 여든 여덟 개를 세웠는데 자기가 세우지않은 기둥을 가르켰다. 강림은 그 기둥을 잘라버리려고 도끼를 갖다 대니 염라대왕이 혼비백산하여 나왔다.
이로부터 새집을 짓고 성주풀이를 할 때 도끼로 집의 기둥을 찍는 흉내를 내어 기둥속에 숨은 귀신을 쫓아 내게 되었다.
이렇게 강림의 지혜와 담력을 시험한 염라대왕이 이승에 내려오기로 약속을 하였다. 이승에 돌아온 강림이 집에 돌아오자 강림의 집에서는 삼년이 돌아와도 돌아오지 않자 죽은것으로 알고 첫제사를 지내고 있었다. 저승에서 3일을 살았으나 이승에서는 3년이 지난 것이었다.
가족들과 모여 앉아 저승길의 이야기를 한후 가족들에게 물었다.
"아버님 나 죽으니 무슨 생각이 납디까?"
"살았을 때 생각이 마디마디 나더구나"
"그러면 아버님 돌아가시면 마디가 많은 왕대나무를 잘라 상주 방장대(지팡이) 로 쓰는법을 만들겠습니다"
"어머님은 나 죽으니 어떤 생각이 납디까?"
"애간장이타서 가슴속에 아무것도 남은게 없었다."
"그러면 어머님 돌아가실 때는 속이 빈 머귀나무로 방장대를 만들겠습니다"
"동생들아 나 죽으니 어떻드냐?"
"한 열두달은 생각이 나더니 그 후로는 차차 잊어집디다."
"그러면 형제간에 죽으면 1년만 상복을 입는법을 만들겠다."
"아들아 나 죽은 후 어떻게 살았느냐?"
"문이 열렸다 닫혔다 하니 닳아지고, 좀이먹고 삭아서 연장을 준비하여 제손으로 고치면서 살아왔다."
"너는 기일제사 유래전득과 부모 살던 집을 물려서 일생을 살아가도록 하여라"
이번엔 부인에게 물었다.
"당신은 나 죽으니 무슨생각 했소?"
"연 사년 낮에는 일하다가도 밤만되면 잠이 안와 당신 생각을 했소"
"그러면 4년간 기일 제사법을 만들겠소"
지금의 기일제사법은 이때에 만들어진 것이라 한다.
다음날 염라대왕이 내려와 과양생이를 불러다 물었다.
"애를 낳으면서 공을 들였느냐?"
"이를 말입니까?"
"애가 죽으니 어떻드냐?"
"애간장이 아팠습니다"
"아이들은 어데 묻었느냐?"
"큰놈은 앞밭, 둘째는 뒷밭, 셋째는 옆밭에 묻었습니다."
세 밭의 묘를 다 파보았는데 시체가 없어져 아무것도 없었다.
"네 아들들의 시체가 있는곳을 알으켜주마. 동네 입구의 연못물을 퍼봐라."
그 연못은 옛날 과양생이 3형제를 죽이고 시체를 버린 곳이었다.
마을사람들이 못의 물을 다 퍼내자 바닥에는 3형제의 시체가 있었다. 파랗게 질린 과양생이 죄상을 낱낱이 고백했다.
"네 아들 죽은것은 애간장이 타도록 아프고 남의 아들 죽이는 것은 즐겁더냐?"
원님은 과양생이를 아홉가닥으로 찢어 죽였다. 염라대왕은 똑똑하고 용기있는 강림을 데려다 차사로 임명했는데 원님이 반대하였다.
"그러면 자네가 몸을 차지하게, 난 혼을 차지할테니.”
원님은 어떠랴 싶어 응락을 하니 염라대왕이 강림의 혼을 불러 저승으로 데려가 버렸다. 이때부터 강림은 저승차사 역활을 하게 되었다.
강림이 죽고난 후 큰부인은 대,소상 3년을 치러 강림을 기렸는데 이때부터 기일제사법이 지켜졌다.
3.2. 저승사자와 동방삭이
삼년고개에서 일부러 천번도 더 넘어진 삼천갑자 동방삭이는 삼천년을 살고도 더 살았다. 한편 저승에서는 염라대왕이 저승사자를 모아 놓고 회의를 했다. 다른 사람들은 백년도 채 못살고 저승으로 불려 오는데 동방삭이는 삼천년이 지나도록 오지 않으니 염라대왕이 화가 났던 것이다.
그래서 염라대왕은 저승사자들에게 동방삭이를 잡아오는 자는 후히 상을 내릴 것이다고 얘기했다. 저승사자는 아무리 힘을 써도 동방삭이를 잡지 못했다. 왜냐하면 동방삭이가 누군지 모르기 때문이었다. 그럴 즈음에 한 사자가 묘안을 생각해 내어 세상을 내려갔다. 그리고 장에 가서 숯을 한 가마니 사서 강에서 씻었다. 한 가마니를 거의 다 씻어가고 있었는데 마침 그때 동방삭이가 거기를 지나다가 그 광경을 목격하고 물었다.
"당신 지금 뭐하는거요?"
"보면 모르오? 나는 지금 숯이 하도 시커멓게 그을러서 하얗게 되라고 씻고 있소."
그랬더니 동방삭이는 대뜸,
"나 참 정신나간 사람 다 보겠군, 내가 지금까지 삼천년을 넘게 살았지만 숯을 씻는다는 소리를 처음 들어 보겠네."
그러자 그 순간 사자는 벌떡 일어서며 "네 이놈 잘 만났다. 네가 바로 그 삼천갑자 동방삭이라는 녀석이구나. 저승으로 가자." 그리고 동방삭이를 데리고 저승으로 가 버렸다.
그리하여 동방삭이는 더 살지 못하고 그만 죽어 버렸다.
참고문헌 및 도판
▒ 참고 문헌
진준현, 단원 김홍도 연구, 일지사, 1999, 438면․462(도 97-1)․466면(도 99).
김종대, 『민간신앙의 실체와 전승』, 민속원, 1999.
김태곤, 『한국민간신앙연구』, 집문당, 1981.
赤松智城․秋葉 隆, 심우성 옮김, 『조선무속의 연구』하, 동문선, 1991.
최운식, 『옛이야기에 나타난 한국인의 삶과 죽음』, 한울,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