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당산

당산
1. 당산 개요
옛날 해가 바뀌어 새해를 맞이하게 되면 마을 사람들이 행하는 첫 번째의 문화적인 행사가 당산제를 모시는 일이었다. 마을의 성역인 당산에 깃들어 있는 당산신을 전지전능하신 하느님을 대신하여 마을의 태평과 풍요, 번영은 물론이요, 병마나 재액(災厄)을 막아주는 최고의 신으로 신봉하기 때문이다.
당산신앙은 일제(日帝)가 우리 문화의 뿌리를 말살하기 위한 정책의 하나로 당산제를 비롯한 우리 고유의 무격신앙행위를 미신으로 매도하면서 금지, 타파하기 이전인 193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전국 자연부락 마을의 58%가 당산제를 지내왔을 정도로 가히 민족적인 신앙이었다고 볼 수 있다.
당산신은 마을 안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운수를 관장하고 있는 신으로 안과태평(安過泰平)과 제액소복(除厄召福), 풍농풍어(豊農豊漁)와 자손의 번창을 가져다주는 하늘님을 대신하는 신으로 믿어 받들어지기 때문에 마을마다 자기 마을의 당산신을 정성스레 모시는 일은 평상시는 물론이요, 새해 들어 마을의 첫 번째로 행하는 큰 행사였다.
이는 마을이라는 사회공동체가 행하는 한결같은 염원을 축원하는 공동의 신앙행위로서 당산신에게 신심의 정성을 다하지 않음으로 해서 신의 노여움을 사 마을에 궂은 일이 발생하며 흉년이 들어 굶주리고 병마와 화마 등에 시달리게 되리라는 원시적 신앙의식이 주가 되기는 하지만, 이로 인하여 신앙적인 일체성과 구심력이 더욱 강해질 것이며, 서로의 쌓였던 갈등도 말끔히 해소하고, 단합과 새로운 마음가짐은 물론이요, 애향심까지도 다져지는 효과를 얻는다고 할 것이다. 이와 같은 기능을 더욱 강화시켜 주는 것이 음복(飮福)과 제의(祭儀) 및 뒤풀이로 행해지는 줄다리기를 비롯해 풍물굿판 등 여러 가지 흥겨운 놀이마당을 통해서라 할 것이다.
2. 당산신 유래
우리 겨레 고유의 마을 공동신앙행위인 당산신 모시기가 언제부터 행하여 왔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다만 먼 옛날부터 있어왔을 원시적인 신앙행위의 형태가 오늘에 이르기까지 그 맥을 이어 내려온 것으로 추정되며 그 흔적은 옛 문헌의 기록에도 보인다.
중국 진(晋)나라 때의 진수(陳壽)가 쓴 『삼국지(三國志)』위지동이전(魏志東夷傳)에 보이는 마한(馬韓)의 소도(蘇塗 : 솟대)에 관한 기록에 의하면,
시월에 농사일이 끝나면 또 이렇게 하였으며 귀신을 믿되 나라마다 각기 한 사람을 뽑아 천신께 주제하되 이름을 천군이라 하였다. 또 모든 나라에 각기 별읍을 두고 이름을 솟대라 하여 긴 장대나무에다 방울과 북을 달아 귀신을 받들었으며 모든 망명인이 이곳으로 오면 반환하지 않았고 도적질하기가 일쑤였다. 그들이 솟대를 세우는 뜻은 부도(浮屠)와 같은 점이 있으나 그 하는 일에 선과 악의 차이가 있을 뿐이다.
이라 하였다. 마한은 삼국이 정립되기 이전에 충청, 전라도 지방에 있었던 삼한시대 부족국가형태의 나라로 54개의 읍으로 이루어졌으며, 후에 백제가 이곳을 기반으로 나라를 세웠던 곳이다. 여기서 말하는 별읍이란 어떤 특수한 성역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고, 각 부족국가의 작은 마을을 뜻하는 말이며, 가을걷이 농사의 일이 모두 끝난 10월에 천군이라 부르는 사제를 뽑아 하늘님에게 감사의 제사를 이곳에서 지냈으며, 마을마다 긴 나무장대의 솟대를 세우고 그 위에 방울과 북을 매달고 신을 섬겼다고 하였다. 이 긴 나무장대의 소도가 오늘날의 당산지역에 세워지는 솟대일 것이며, 섬겼다는 신은 하느님을 대신하는 마을 수호신인 당산신인 것으로 여겨진다.
위의 문헌기록으로도 하늘님을 섬기는 천제와 마을 수호신을 받드는 당산제는 최소한 2천년 이전부터 있어 왔음을 알 수 있고, 까마득한 먼 옛날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이어져 온 신앙제인 이 당산제야말로 순수 고유한 천신 신앙적 제의의 의식이었음이 분명하다 할 것이 다.
3. 당산신의 형태
당산신이 서의(棲依 : 깃들어 있음)하고 있는 신체의 형태는 지리적 자연 환경에 따라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그 원형에 있어서는 대체로 비슷하다.
당산신체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은 역시 아름드리 노거수의 느티나무, 회나무, 팽나무 등의 생목이며, 죽은 나무는 당산의 신수(神樹)가 되지 못한다. 나무를 베어다 다듬어서 솟대로 세우는 경우가 더러 보이기도 하나 이는 어디까지나 노거수인 주당산을 도와주는 하위 보조신인 짐대, 수살대 기능의 경우다.
솟대나 입석 짐대는 풍수신앙과 무격신앙이 습합된 비보(裨補)의 기능과 병마, 잡귀 퇴치의 기능을 함께 하는 당산으로, 주당산을 돕는 성격의 하위당산(下位堂山)이다. 솟대 위에 오리를 조성하여 놓기도 하고 의인화하여 갓을 씌우는 곳도 있으나, 밋밋한 돌기둥의 입석 짐대가 가장 많다.
산간지역, 특히 소백산맥 주변의 마을들에 집중적으로 많이 보이는 원추형의 누석조탑(累石造塔)당산의 경우 주당산은 산신격(山神格)의 신목이다. 조탑당산도 풍수적인 수구맥이 기능을 하는 조탑을 제외하고는 할아버지, 할머니 조탑당산으로 조성되며 마을 입구의 도로를 사이하고 양쪽에서 서로 마주보며 마을을 지키는 형태로 조성 배치되고 있다. 밑둘레 3~4m, 높이 3~4m 내외의 크기로 잡석을 조형미 있게 쌓으며 상단에 50cm 내외의 머릿돌을 세워 놓는다.
또 당산의 형태에서 건축물로 된 이른바 당집을 많이 볼 수 있다. 당산의 원형은 자연물체인 산, 바위, 큰 나무 등이었으며, 이들 자연물체들이 신체와 신단을 겸하였으나 비바람, 풍설 등으로 신을 모시는 일이 불편하여 신을 모시는 작은 당집이 생기면서 위패나 탱화를 모시는 신단이 자연물에서 신당(神堂)인 당집으로 바뀐 것이라 생각된다. 이들 당집들은 처음에는 마을에서 멀고 높은 산정에 설치되어 있었으나 점차 산 아래로 내려 왔으며 세월이 지남에 따라 좀더 편리하게 마을의 주변으로 가까워졌을 것이다. 그리고 그 안에 신단은 물론이요 위패(位牌), 신지(神紙), 무신도(巫神圖) 등과 제기류 등이 비치되었다. 이와 같은 당집형태의 당산은 산간지역이나 해안 도서 지방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당산은 마을의 주령 또는 그 가까운 곳에 설치되었다. 주령이란 마을을 감싸고 있는 산세의 주맥을 말한다. 이 주맥에는 마을의 운세와 생기가 응집되어 있다고 믿기 때문에 수호신이 거기에 깃들여 있어야 함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며 그래서 마을의 가장 성스러운 성역으로 여긴다. 따라서 모든 부정한 것들은 이 근처에 접근하지 못한다. 마을의 성지이기 때문이다. 보통 주령에 모신 당산은 마을을 수호하는 산신격으로 당산신의 으뜸신이다. 산신격의 당산은 할아버지당산이라 부르며 그 하위격인 할머니당산은 마을 입구 등에 조성, 배치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마을의 지형이나 형편에 따라서는 웃당산, 앞당산, 중앙당산도 있고, 오방당산이라 하여 동서남북과 마을의 중앙 다섯 곳에 당산을 배치하는 마을도 있다. 또 마을의 서북쪽 등이 크게 트이어 허하면 그 곳에 나무를 많이 심어 당산 숲을 조성하여 안온한 마을을 만들기도 하는데 이는 풍수적인 비보의 성격이 짙으며 방풍 구실도 하는 숲당산이다.
4. 당산신의 역할
동구의 솟대나 장승이 동구벽사(洞口辟邪)의 기능으로 온갖 부정한 것, 잡귀, 괴질 등의 병마를 쫓는 역할을 주로 한다면, 짐대는 풍수설에 의한 마을의 지형이 행주형(行舟形)이거나 화산형(火山形) 또는 가마솥형이어서 마을이라는 배가 뒤집히지 않고 순조롭게 운항하게 되고, 또는 화산이 마을에 비추어지지 못하게 짐대를 세워 액막이하는 비보적 기능을 하는 조형물이라 할 것이다. 이 두 기능이 마을의 안온함과 무사함을 가져다준다는 뜻에서 일치하므로 자연스럽게 마을 공동신앙체로 습합되어 민간신앙체로 이어져 오고 있는 것이다.
풍수신앙에서는 마을의 형국이 배의 형국일 때 마을이 번창한다 하였으며 배가 잘 순항할 때에만 마을이 번창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배가 잘 순항이 되도록 짐대나 돛대 등을 인위적으로 설치하여 준다.
우리 나라 전래의 마을에는 행주형국(行舟形局)의 마을이라는 마을들이 많이 보일 뿐만이 아니라 그런 마을들에는 어김없이 짐대석이 세워지거나 짐대로 설정되는 노거수(老巨樹)가 보인다.
주당산의 하위신장인 장승은 마을의 입구에 세워져 외계로부터 부정한 것이나 사악한 잡귀, 그리고 병마와 역신(疫神)의 침입을 막아주는 동구벽사(洞口辟邪) 기능을 하는 장승과, 사찰 수호의 장승으로서 사찰과 중생들이 사는 사바세계와의 경계나 입구 등에 세워져 호법 수호와 살생 금지의 경계표 기능을 하는 장승이 있으며, 관로(官路)에 세워져 역참의 거리를 표시하고 길손을 보호하여 주는 이정표와 노신(路神)의 기능을 하는 장승이 있고, 마을의 허한 곳을 막아주는 읍락비보 기증의 장승도 있다.
장승은 나무를 다듬어 사납고도 험상궂은 귀신의 얼굴로 조성한 목장승이 일반적이나, 내구적인 영구성을 위하여 석재로 조성한 석장승도 많이 전해오고 있다. 이들 장승 중 마을 입구에 세워져 동구벽사의 기능을 하는 장승은 솟대나 짐대와 함께 주당산의 하위신장으로서 귀면의 사나운 얼굴이지만, 마을 사람들과는 거리감이 없어 정들고 친숙한 수호신이다.
5. 당산신의 상징과 의미
마을에 조성되어 받들어지고 있는 당산의 대부분은 할아버지, 할머니라 부르며, 부부당산으로 의인화되어 있다. 할아버지, 할머니는 집안에서는 물론이요, 마을의 원로 어른이다. 마을 최고의 어른인 인간격으로 호칭하는 것은 신과 인간의 거리감을 좁혀 친근하게 접할 수 있고 사랑받을 수 있으며, 모든 어려운 일에도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는 원숙하고도 자애로운 분이어서 소망을 들어줄 수 있을 것이라는 심정이 그 호칭에 담겨져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또 남과 여로 하여 한 쌍의 부부로 받드는 것은 음양화합에 의하여 생산, 풍요, 사랑이 마을 안에 풍만하기를 바라는 유감적인 뜻이 담겨져 있다고 보아진다.
그리고 당산의 신체가 아름드리 거수의 신목인 것도 장수성의 생명력과 풍요로운 삶을 뜻하는 것이다. 때문에 당산 신목이 늙어 고사되어 가면 그 영력도 감퇴된다고 여겨 그 옆에 새로이 좋은 수종의 나무를 심고 두 나무를 실로 연결하여 노거수 신목의 신령성과 장수성의 생명력이 어린 새 나무로 옮겨가도록 한다. 즉 당산신의 거처를 젊고 강성한 나무로 옮기는 것이다.
참고문헌 및 도판
▒ 참고 문헌
김두하,『장승과 벅수』, 집문당, 1990
김용덕,『한국의 풍속사』, 밀알출판사, 1994
이필영,『마을신앙의 사회사』, 웅진출판, 1995
이능화,『조선무속고』, 백록출판사, 1976
조영암,『고금소총』, 동도문화사, 1982
村山智順,『조선의 귀신』, 민음사, 1990
『한국민속대관』, 고대민족문화연구소, 1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