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사찰의 이해

사찰은 불상을 봉안하고 수행자인 스님들이 머무는 곳이며 불교 신자들의 수행과 전법의 중심이 되는 곳이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닦는 성스러운 곳으로 불·법·승 삼보가 두루 갖추어진 도량이다.

사찰은 불상을 봉안하고 수행자인 스님들이 머무는 곳이며 불교 신자들의 수행과 전법의 중심이 되는 곳이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닦는 성스러운 곳으로 불·법·승 삼보가 두루 갖추어진 도량이다. 사찰은 사(寺), 절, 도량(道場), 총림(叢林), 산문(山門), 사찰(寺刹), 사원(寺院), 암자(庵子, 庵), 난야(蘭若), 원(院), 선원(禪院), 포교당(布敎堂, 院), 정사(精舍) 또는 가람이라 부르지만 일반적으로 절이라는 말을 많이 쓴다. 절을 사(寺)라고 부르는 것은 중국에서 그 유래를 찾을 수 있는데 원래 사(寺)는 외국 사신을 대접하는 공사(公司)였다. 후한 때에 마등(摩騰)과 법난(法蘭)이 처음으로 불교 경전을 가지고 와서 홍로사(鴻臚寺)에 머물렀기 때문에 사(寺)가 스님들이 머무는 절을 뜻하는 말로 변화되어 쓰였다. 후한 명제(明帝)는 이들을 위해 백마사를 지어 머무르게 했는데 이는 그들이 백마에 불경을 싣고 와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도량은 불도(佛道)를 수행하는 장소이며 정사는 vihara를 말하며 스님들이 정진하는 집이라는 뜻이다. 난야는 아란야(aranya)의 준말로 번잡한 소리가 들리지 않는 곳 즉 수행하기 한적한 수도처라는 의미이며, 선원은 참선하는 장소를 일컫으며, 포교원은 최근 산중불교가 생활불교를 표방하며 도심으로 나오면서 생긴 이름이다.


한자어가 아닌 우리말의 절은 빨리어 thera(僧院)에서 왔다는 설이 있으며 모례(毛禮)는 빨리어 thera를 이두로 표기한 것으로 보인다. 즉 thera-테라-우리말 데라-트레-모레-덜-털-절처럼 음운변화를 가져와 오늘의 절로 정착되었을 것이다. 불교를 신라에 전한 아도스님은 모례(毛禮)의 집에 숨어 포교를 하였는데, 모례의 모(毛)자가 우리말로 털이므로 털례의 집이라고 하였다가 털이 덜로, 덜이 다시 절로 되었다는 설도 있다. 또한 불상이나 불사리를 모신 사찰에 와서는 절을 많이 하기 때문에 절이라고 하게 되었다는 설도 있다. 또한 사찰은 보통 가람이라고 하는데, 이 말은 ‘승가람마(僧伽藍摩)’의 준말이다. ‘승가람마(samgharama)’는 본래 사부대중 즉,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가 모여 사는 곳이라는 뜻의 산스크리트어이다. 한문으로 번역하여 ‘승가람마(僧伽藍摩)’라고 하고 줄여서 ‘가람’이라고 한다. 사찰과 절은 불상이나 탑을 중심으로 예배 공경하는 수행으로 자신의 본성과 진리를 향한 순례의 공간으로 건축되어진 것이다. 사찰 즉 절은 불교의 상징인 불상이나 탑을 봉안하여 수행자들이 머물면서 수행하고, 전법하는 곳으로 불교 신자가 예배하고 수행하는 종교적 성스러운 공간이다. 절은 불교라는 종교 건축이기에 불교가 갖는 종교적 세계와 역사의 흐름에서 이해되어져야 한다.


사찰은 절, 사원, 정사, 사(寺), 암자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우거나, 본사, 말사 등 지역 단위 등의 교구행정단위로 불리워지기도 한다. 크게는 백 동에 가까운 대단위 건물군으로 하나의 촌락을 이루는 듯한 대규모의 사찰에서 오두막을 연상시키는 한 두동의 작은 건물로 조촐한 모습을 하고 있는 암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절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살아있을 때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절은 무소유의 생활속에 탁발하면서 많은 수행자와 보살들이 수행과 전법의 장소로써 공간적 의미와 더불어 건축물 자체를 의미하기도 한다. 또한 절은 철저한 수행생활을 하는 곳이지만 인도의 기후 특성이 우기엔 집단적으로 모여 공동체 생활을 하게 된 데서 출발한다. 역사적으로 최초의 가람은 석가모니가 살아 있을 때(佛在世時) 중인도의 마가다(Magadha)국 빔비사라(Bimbisara)왕이 기증한 원림(竹林園)에 신심있는 가란타(迦蘭陀)장자가 작은 집-오두막 60동을 건축함으로 ‘죽림정사’가 이루어졌다. 죽림정사는 오늘날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구조와 기능을 가진 건축이 아니라 겨우 비와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아주 원시적인 조촐한 건물이었다. 그 후 사찰은 보다 큰 규모와 격식 있는 주거용 건물로 지어졌다. 중국은 불교수용 당시 낙양성밖 ‘백마사’라는 절을 지어 승려들이 생활을 하게 한 것이 중국 최초의 사원이다.

우리나라의 절은 고구려의 불교가 들어온 이듬해인 373년 평양에 이불란사와 성문사의 건립이 있었으며 신라는 공식적인 승인 이전 오랜 시간 잠복기가 있었는데, 이때 경북 선산의 도리사가 숨겨져 있던 전도기지로 알려져 있었으며 공식적인 최초의 절은 경주의 흥륜사이다. 사찰의 중심을 이루는 것이 승원(僧院)과 당(堂)이다. 당은 일반적인 사원의 중심이 되는 불당을 지칭하는 말이다. 불당을 다른 말로 금당(金堂) 혹은 법당(法堂) 이라고 하며 당에는 불상을 모시는 불당과 법문을 설하는 법당뿐만 아니라 경전을 보관하는 장경각, 강의를 하는 강당도 포함된다. 불당은 금당이라고 하기도하고 불상을 봉안하고 불교의 각종 의례를 봉행하는 장소이며, 강당은 경과 율을 강설하는 장소이다. 불당은 그곳에 주존으로 모신 불·보살에 따라 대웅전, 극락전, 대적광전, 관음전, 지장전 등 다양한 불전이 있다. 불당이 사찰의 중심건축이 되고 승원과 탑이 조성되면서 사원은 보다 조직화된 건축물이 만들어지면서 오늘과 같은 종합적인 절이 만들어졌다.


절은 시대가 흐를수록 대규모의 건축물이 조직적으로 지어지면서 보다 체계화 되었다. 불교교리를 공부하는 강원, 조용히 앉아 참선수행을 하는 선원, 깨끗한 몸과 마음을 가꾸는 율원 등이 있는데, 이 세 가지가 모두 갖추어진 절을 총림(叢林)이라고 한다. 불교는 ‘불·법·승’ 삼보로 이루어지고 삼보는 불교의 상징이다. 이 삼보를 상징하는 절이 있으니 삼보사찰이다. 삼보사찰은 석가모니 진신사리를 모신 불보종찰, 양산 영축산 통도사, 부처님 말씀을 새긴 대장경판을 봉안한 곳으로 유명한 법보종찰 합천 가야산 해인사 그리고 고려시대 16국사를 배출한 승보종찰 순천 조계산 송광사이다. 우리나라의 절은 규모의 크기에 따라 종합수도원인 총림과 선수행을 전문으로 하는 선원, 계율을 연구하는 율원, 염불 수행을 하는 염불원 등 개별적 성격을 달리 하는 다양한 모습이다.


이것은 한국 불교가 갖는 성격이 선불교가 중심이 되면서 간경, 염불, 주력, 기도 등 다양한 수행 방법이 어우러진 통불교의 성격을 지닌 총림이나 본사규모의 큰 사찰을 제외하면 대부분 주불전, 부불전, 요사채 등 비슷비슷한 성격을 가지면서 가람배치는 다르지만 내적으로는 매우 유사한 모습을 지닌다. 사찰은 소재하고 있는 위치에 따라 산지가람, 평지가람 등으로 나눌 수 있고, 오랜 역사적 전통을 지닌 전통사찰과 그렇지 않는 일반사찰로 나눌 수 있으며 역사와 시대에 따라 그 모습을 달리하고 있다.


평지형 사찰은 불교초기의 형태로 도성과 가까운 평지에 위치하며 왕실과 연관되거나 국가적 중요성이 있는 대찰로 지어졌다. 가람배치도 중문, 회랑, 탑, 금당, 강당들이 일정한 비례를 가지고 정형적으로 배치되었다. 산지형은 불교가 정착한 후에 수행을 목적으로 마을과 떨어진 산속에 위치하면서 때로는 자연석굴을 이용하거나 산의 구릉이나 비탈을 적절히 이용하면서 가람을 경영하였다. 그리고 선불교 영향과 풍수지리설 그리고 민간이나 민족신앙의 영향으로 고려시대 이후 많이 조성되었다. 조선시대에는 숭유배불정책에 따라 심한 탄압이 있었지만, 굳건하게 지켜내면서 일제시대, 해방 이후의 서구의 기독교가 확산되고 다종교 시대에 이르는 오늘의 사찰은 다양한 모습으로 변화하고 있지만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 수행하고 있는 스님들을 통해 고요한 마음과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를 배울 수 있다.


인도에서 초기 불교사원은 수행자들이 거주하는 승원만 있었으나 불탑이 크게 성행하자 탑과 승원이 동시에 갖추어진 종합적인 사원으로 발전하였다. 여기에는 불전, 강당, 포살당, 후원, 요사채 등 수행자들이 거주하면서 수행하는데 필요한 모든 건물이 세워졌다. 불교건축은 이러한 모든 구조물의 기본배치에서부터 건물 부재에 이르기까지 건축적인 모든 것을 일컫는다. 인도에서 출발한 불교가 중국을 거쳐 고구려 소수림왕 2년(372년)에 공인되고 정착되면서 본격적인 사찰이 경영되었다. 초기에는 중국식 건축 양식과 가람배치를 따랐지만 얼마지나지 않아서 우리의 문화적 전통에 걸맞는 건축이 조영되었다. 6세기는 한반도 전역에 불교가 확산이 되면서 많은 사찰이 건립되었고 건축물과 내부공간의 구성에 일정한 법칙이 생겨 하나의 정형이 이루어졌다. 그러나 각 종파와 시대에 따라 달라지기는 하나 공통적인 특징을 갖는 보편성을 찾을 수가 있다. 나아가서 사찰, 궁궐, 관아, 민간건축에 이르기 까지 유사한 특징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것은 한국건축의 특징이 된다. 여기에서는 사찰 건축을 이해하는 차원에서 사찰건축의 개념, 가람배치, 종파와 전각, 사찰유형, 전각구성 그리고 전각의 이해를 짧게 서술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