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복식

부처님도 승복의 3의를 입었다. 그것은 후대 불상에서도 나타난다. 불교조각에 나타난 부처님의 옷을 살펴보면 불전도에서 父王을 방문하거나 마을에 들어갔을때 대의를 입었고, 선정에 든 불상일때는 5조의를 입었다.

부처님도 승복의 3의를 입었다. 그것은 후대 불상에서도 나타난다. 불교조각에 나타난 부처님의 옷을 살펴보면 불전도에서 父王을 방문하거나 마을에 들어갔을때 대의를 입었고, 선정에 든 불상일때는 5조의를, 열반상에도 5조의 가사를 묘사하고 있다. 이들 대의, 7조의, 5조의 세가지를 3의라고 하는데 대의안에 상의(7조의)를 입기도 하여 세가지 다 입을 수도 있다. 이들 옷 이외에 두가지가 더 있는데, 상내의와 군의가 있으며 상내의와 하내의를 입고 이위에 삼의 중 하나 또는 둘을 입는 것이 승복 또는 불의(佛衣)의 기본적인 확의법이다.

상내의(上內衣, samkakasika) 僧脚埼, 僧詛支 등으로 음역이 되는데 안에 위내의로 입는 옷이다. 오른쪽 겨드랑이를 돌아 왼쪽어깨에 걸쳐입던 내의로 엄액의(掩腋衣)라 부르기도 한다.

군의(下裙, 泥洹僧,nivasana)는 泥縛些那로 음역되며 아랫도리에 입던 내의다.
편삼은 인도에서는 보이지 아니하고 우리나라와 중국등에서 나타나는 옷으로 대의를 우견편단식으로 왼쪽 어깨에만 걸쳐 입었을 경우 오른쪽 어깨가 드러나게 되는데 이를 덥기 위해서 입는 것이다. 추운 지방에서는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 입었던 옷이 분명하다. 이것은 위내의 한자락이 왼쪽 어깨를 돌아 오른쪽 어깨로 오면 바로 편삼이 되므로 위내의로 볼 수 있다.

저고리와 두루마기 : 우리나라 불상에서는 편삼으로 볼 수 없는 불의가 많이 착용되는데, 저고리 혹은 두루마기가 그것이다. 우리나라의 옛 스님들은 일찍부터 저고리와 두루마기를 기본으로 입고 그 위에 의식을 행할 때만 가사를 걸쳤기 때문에 이러한 착의법이 불상에 그대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