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불교와 차 문화

한국에 차가 전래시기를 놓고 의견이 분분하나, 삼한시대에 백산차라고 불리는 차가 있었음을 보아 삼한시대부터 우리의 토착 차(茶)문화가 싹트게 된 것을 짐작해 볼 수 있다. 또한 수로왕비(首露王妃)인 허황후(許王后)에 의해 인도로부터 차가 전래되었다는 설도 있다.

차는 조선 고유의 식물이 아니다. 삼국 말에 중국 땅에서 전래되었다. 조선에도 산차와 감차가 없는 바는 아니나, 오늘날 차는 본래 중국의 특산품으로 다른 문화와 함께 신라에 유입하여 재배하게 된 것이다. 그 당시 일본과 오늘날 서양의 차종도 모두 중국에서 전파된 것으로 다만 전자는 신라보다 수세기나 뒤졌고 후자는 신라보다 8, 9세기가 뒤진 것이 다를 뿐이다. 신라 시대에 차는 주로 승려계를 중심으로 성행했고, 고려 때는 멀리 속간에 퍼지게 되었다. 그렇지만 고려 때도 대중화되지는 못했고 흔히 특권계층의 기호품으로 애음되었다.

차는 비록 일반인이 상용한 것은 아니지만 고려 때 성행했던 것만은 사실이다. 왕궁에서 하는 연중행사에는 반드시 주과와 마찬가지로 차를 애음하였고, 다구를 다스리는 풍속이 성행하여 고려자기의 발달에 큰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이렇게 신라에서 기원된 음차의 오행이 고려에 와서는 한층 더 성행함을 보게 되었으나 조선에 이르러서는 쇠퇴하고 말았다. 그 쇠퇴하게 된 원인을 불교 폐멸로 보는 이도 있다. 차는 선을 수업하고 깨달음을 얻는 데 반드시 필요한 불가의 필수품이었다.

그러하기에 일찍이 화해 선사가 백장청규를 통하여 참선을 규범화하고 조주 선사의 끽다거 선심을 통하여 차와 선은 하나가 되어 가는 과정을 밟게 된다. 동시에 차는 어떠한 철학적인 사유보다는 정신적, 신체적으로 나약해지기 쉬운 수도승에게 활력을 주고 번뇌를 씻게 하는 영험한 선약으로 인식되었다. 그러나 조선시대에는 가옥한 탄압으로 인해 마침내 사찰 주변에 정성 들여 가꾸어오던 차나무 역시 훼불(毁彿)의 희생양으로 폐전되거나 도태되는 안타까운 운명을 맞이하게 되었다. 오늘날에야 민간 차원의 다원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당시에는 주로 불도 수행의 도량인 사찰 전토에서 자급자족하던 수준이었기 때문에, 사찰에서 자경하던 차나무가 사라지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차문화가 사라지는 것과 같아, 불교의 쇠락과 함께 차문화도 운명을 같이하기에 이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