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보덕대사

<고구려본기>에 이렇게 말했다. 고구려 말기 무덕ㆍ정관 연간에 나라 사람들은 다투어 오두미교를 신봉했다. 당나라 고조가 이 말을 듣고 도사를 시켜 천존상을 보내고, 또 도덕경을 강술케 하여 왕이 백성들과 함께 들으니 곧 제 27대 영류왕 즉위 7년 갑신(624)이었다. 이듬해에 고구려에서는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서 불교와 도교를 배울 것을 청하자 당나라 황제는 이를 허락했다.

그 뒤에 보장왕이 즉위하자(642) 또한 유불도의 세 교를 모두 일으키려 했다. 이때 왕의 사랑을 받던 재상 개소문이 왕에게 아뢰었다. “지금 유교와 불교는 다 같이 성하게 일어나지만 도교는 그렇지 못하오니 특별히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서 도교를 구하도록 하십시오." 이때 보덕화상이 반룡사에 있었는데 도교가 불교와 맞서서 나라의 운수가 위태로워질 것을 우려해 여러 번 간했지만 왕은 듣지 않으므로 이에 신력으로 방장을 날려 남쪽에 있는 완산주(지금의 전주) 고대산으로 옮겨 가서 살았으니 곧 영휘 원년 경술(650) 6월이었다(또 본전에는 건봉 2년年 정묘(667) 3월 3일의 일이라 했다).


그런지 얼마 안 되어 총장 원년 무진(668)에 나라가 망했으니 그 사이를 따지면 경술년의 19년 후가 된다). 지금의 경복사에 날아온 방장이 바로 이것이라 한다(이상은 『국사國史』에 있는 말이다). 진락공은 그를 위해 시를 지어 당에 남겨 두었고, 문렬공은 그의 전기를 저술하여 세상에 전했다.

<고승전>에 말하기를, “중 보덕의 자는 지법이니, 전 고구려 용강현 사람이다" 했으니 이것은 아래에 있는 본전에 자세히 나타나 있다. 보덕은 항상 평양성에 살고 있었는데 산방의 늙은 중이 와서 불경을 강의해 주기를 청하므로 굳이 사양하다가, 마지못해 가서 열반경 40여 권을 강의하였다. 강의를 마치고 성 서쪽 대보산의 바위로 된 굴 밑에 이르러서 선관했다. 이때 신인이 와서 청하기를 ”이곳에 사는 것이 좋겠다"하고, 석장을 그의 앞에 놓고 땅을 가리키면서 말하기를 “이 속에 8면으로 된 7층의 석탑이 있을 것이다"하므로 땅을 파니 과연 그러했다. 이에 절을 세우고 이름을 영탑사라 하고 그곳에서 살았다.

9년 여름 6월, 반룡사의 보덕 화상은, 나라에서 도교를 숭상하고 불교를 믿지 않는다 하여, 남쪽에 있는 완산 고대산으로 옮겨 갔다. 가을 7월, 서리와 우박이 내려 곡식에 해가 미치고, 백성들이 굶주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