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백양사(白羊寺)

위치

전라남도 장성군 북하면 약수리 26번지 백암산(白巖山) 기슭

소속

대한불교조계종 제18교구 본사

이명

백암사(白巖寺) , 정토사(淨土寺)

백양사는 신라 때 처음 창건되었다고 하나 자세한 내력은 알길이 없으며, 632년(백제 무왕 33) 여환(如幻)이 범궁(梵宮)을 개창하였다고 한다. 백양사는 1034년(고려 덕종 3) 중연(中延)이 중창하면서 정토사라고 이름을 바꿨다. 그 뒤 환양(喚羊)이 주석하면서 매일 <<법화경>>을 독송하니 환양이 경을 읽는 소리를 듣고 몰려오는 일이 많아, 그는 1574년(선조 7) 이 절을 중건하면서 절 이름을 다시 백양사라고 했다.

1786년(정조 10) 환성(喚惺)이 중건했고, 1864년(고종 1) 도암(道巖)이 중건했다. 이어 1917년 만암 종헌이 중건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종헌은 30년 가까이 이 절에 주석하면서 불사에 진력하는 한편, 강원을 개설하여 많은 인재를 길러냈다.

이 절은 일제강점기의 31본산시대에는 본산이었으며, 현재는 말사 26개소를 관장하고 있다. 산내 암자로는 약사암과 영천굴(靈泉窟), 1351년 창건한 청류암(淸流庵), 1981년 창건한 물외암(物外庵), 천진암(天眞庵) 등이 있다. 그러나 고려 때 복구가 창건한 운문암(雲門庵) 등 많은 암자들은 1950년 6.25전쟁 때 불에 탔으나 운문암은 중창되어 서옹 대종사가 주석하면서 선풍을 크게 일으켰다.

고불총림 백양사에는 전남 유형문화재 제43호 대웅전, 전남 유형문화재 제32호극락보전, 전남 유형문화재 제44호 사천왕문과 보물 제 1346호 소요대사부도(逍遙大師浮屠)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