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직지사(直指寺)

위치

경상북도 김천시 대항면 운수리 261번지 황악산(皇岳山) 자락

소속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본사

직지사는 418년(신라 눌지왕2) 아도화상이 창건했는데 아도화상이 황악산(皇岳山)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저쪽에 큰 절이 설 자리"라 하여 직지사라 불렀다는 설과, 선종의 가르침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불립문자 직지인심 견성성불'(不立文字 直指人心 見性成佛)에서 유래된 이름이라는 설이 있다.

창건 이후 645년(선덕여왕14)에 자장(慈藏)이 중창하고 930년(경순왕4)에 천묵(天默)이 중수하였으며, 936년(태조19)에 능여가 태조의 도움을 받아 크게 중창하였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과 천불전을 비롯하여 극락전 응진전 명부전 사명각 범종각 일주문등이 있고 천불전에는 석가모니불 비로자나불 약사여래 1886년에 조성한 신중탱화가 모셔져 있다.

직지사는 절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역사적인 참선도량으로 이름이 높았던 직지사는 현재도 300여 평이 넘는 거대한 천불선원(千佛禪院)을 운영하는 대표적인 수선도량(修禪道場)이기도하다. 그리고 조선 중기에는 사명 대사(四溟大師)가 여기서 출가(出家)하여 신묵 대사(信默大師)의 제자가 된 것이 유명하거니와, 이로 인하여 직지사는 배불(排佛)의 그늘 속에서도 사운(寺運)을 유지할 수 있었다.

30세에 직지사 주지(主持)가 된 사명 대사는 이후 임진왜란(任辰倭亂)이 발발(勃發)하자 구국제민(救國濟民)의 선봉(先鋒)에서 큰 공을 세웠음은 너무나 유명하다. 이렇게 구국(救國) 사명 대사의 공로로 인하여 직지사는 조선(朝鮮) 8대가람(八大伽藍)의 위치에 놓이게 되었고, 300여 소속사암(寺庵)을 거느리게 되었다.

직지사를 대표하는 대웅전은 조선후기의 대표적인 건물로 보물 제 670호 삼존불탱화가 모셔져 있고, 사명각은 임진왜란 때의 승병장 사명당의 영정을 모신 곳으로 15세에 이 절로 출가하여 큰일을 한 그의 뜻을 되새기기 위하여 건립한 것이다.

직지사에 전하는 성보문화재로는 보물 제319호 석조약사여래좌상, 보물 제606호 삼층쌍석탑, 보물 1241호등 다양한 국가문화재와 지방문화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김천시, 구미시, 상주시, 문경시, 예천군 일대 50여개 사찰을 관할하고 있는 아름다운 사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