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중국의 불교

오랜 종교의 역사를 가진 중국에서 불교의 역사를 한마디로 설명하기란 대단히 어려우며 특히 불교의 전래설에 대하여는 다양한 설이 존재를 하나 대체로 1세기 중엽 한(漢)나라 때 서역(西域:티베트)지방을 경유하여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서역지방은 옛날부터 인도와 중국을 연결하는 요로에 있어 양쪽 문화의 접촉 장소가 되어왔으므로 인도의 불교가 재빨리 서역에 전해지고 다시 중국으로 전래되었다. 서역지방에도 독특한 불교문화가 개화하였는데, 그 서역불교의 발자취는 둔황[敦煌]을 비롯한 여러 곳의 유적에서 엿볼 수 있다.

초전기(初傳期)에서 4세기까지를 중국불교의 제1기라 할 수 있으며, 이 시대에는 서역방면으로부터의 내입승(來入僧)의 활약이 눈에 띈다. 즉 안세고(安世高)·지루가참(支婁迦懺)·축법호(竺法護)·불도징(佛圖澄) 등이며 그들은 대승·소승의 경전을 번역하여 불교에 대한 중국인의 이해를 넓히는 데 노력하였다. 중국인 불도(佛徒)로 주사행(朱士行)·도안(道安)·혜원(慧遠) 등이 나왔고, 특히 도안·혜원 등은 학문적이고 이론적이었던 불교를 실천으로써 이해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갔다.

그러나 불교가 무조건 받아들여진 것은 아니며 고래의 사상과의 유사점 때문에 받아들여지는 일도 있었다. 불타가 황제(黃帝)·노자(老子)와 나란히 제향되는 예가 그것이며, 4세기 무렵부터는 불교의 ‘공(空)’을 노자의 ‘무(無)’로 해석하려는 격의불교(格義佛敎)도 생겨났다. 401년 구마라습[鳩摩羅什]이 장안(長安)에 들어와 대승경전의 번역을 시작한 때부터 중국불교는 제2기에 들어선다.

구마라습은 여러 경전의 뛰어난 한역(漢譯)을 행하여, 그 한문경전에 의한 불교 본래의 교리연구가 진행되었고, 중국인의 불교에 대한 이해도 넓어져, 이후 중국불교의 사상적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또 그 문하생은 3,000여 명이라 하며 그 계통은 일대 교세를 이루고 제2기 불교의 중심세력이 되었다. 구마라습 외에도 각현(覺賢) 담무참(曇無讖)·보리류지[菩提流支]·진제(眞諦) 등이 도래하여 경전의 한역을 행하고, 그 경전 연구에 따라 삼론(三論)·사론(四論)·성실(成實)·법화(法華) 등 많은 학파가 발생하였다.

또 우발적으로 전래된 여러 경전을 본래의 역사적 발전의 순서로 정리하고 체계를 세우기 위한 교판(敎判:敎相判釋)도 성행하게 되어 교학연구는 더욱 진전하였다. 수(隋)·당(唐)시대에는 전대의 교학연구를 기초로 소의(所依)의 경론(經論)에 의한 종파가 확립되어 국민의 올바른 이해와 실천에 입각한 불교의 성립을 보았으며, 이 시대는 중국불교의 황금시대가 되었다.

수나라 때는 우선 지의(智)가 《법화경》에 의하여 천태종(天台宗)을 개종(開宗)하고, 이어서 길장(吉藏)은 용수의 삼론(三論)에 의한 삼론종(三論宗)을 확립시켰다. 당대(唐代)에는 화엄종·선종(禪宗)·정토종(淨土宗)·법상종(法相宗)·율종(律宗)·밀교의 각 파가 성립하였다

화엄종은 《화엄경》 소의(所依)의 종파로 법장(法藏)이 그 교학의 대성자이며, 선종은 이전부터 달마(達磨)에 의하여 전해져 오다가 5조(祖) 홍인(弘忍)에 이르러 크게 발전하였고, 다시 그 제자인 혜능(慧能)과 신수(神秀)에 의하여 남종·북종의 2대 분파가 생겼다. 특히 남종파는 임제(臨濟)·위앙(仰)·조동(曹洞)·운문(雲門)·법안(法眼)과 임제에서 분파된 양기(楊岐)·황룡(黃龍) 등 이른바 5가(家) 7종(宗)이 나와 크게 번영하였다.

특히 한국불교는 선불교를 중심으로 널리 보급되어 현재의 한국의 조계 종은 호주 하무산 임제의 제자인 석옥청공 스님을 종사로 삼고 있으며 이를 고려시대 태고보우선사와 백운화상이 법을 이어 전해 내려오고 있으며 조선시대의 서산대사에 의하여 선교양종으로 통합되어 현재의 불교의 모습이 선종중심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고 한다.

정토종은 담란(曇鸞)·도작(道綽)·선도(善導) 등에 의하여 확립되었는데, 부처의 명호(名號)를 외우며 오로지 아미타불에 귀의하라는 간단한 교의(敎義)로써 민중 사이에 널리 퍼졌으며 신라시대의 원효스님도 무애춤과 나무아미타불등 간단한 염불로 민중을 교화하였다.

법상종은 현장(玄)이 인도에서 가져온 유식론(唯識論) 관계의 경전을 기초로 하였으며 신라승인 원측스님이 현장법사와 더불어 큰 역할을 하였다.

율종에서는 도선(道宣)의 계통, 즉 남산종(南山宗)이 번창하였다. 밀교도 선무외(善無畏)·금강지(金剛智)·불공(不空) 등에 의하여 인도에서 전래되었다.

수·당의 황금기를 지난 중국불교는 그 후 쇠퇴하기 시작하여 몇 차례의 파불(破佛)을 겪고 또 명(明)나라 때는 중앙에서 통제가 가해지는 등, 활발한 불교활동은 차차 자취를 감추고 1960년대의 문화대혁명과 사회주의 활동으로 도교, 불교, 기독도 등의 종교 활동이 사실상 마비되었으나 불교에서는 선종과 정토종만이 명맥을 유지하고 있었으며 1980년대 이후 사찰을 새로운 문화자원으로 인식함으로써 사찰을 복원하고 중창하는 등 많은 사찰이 복원되고 중국불교협회를 통하여 승려양성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중국의 종교개방에 대비하여 중국의 불교 인구를 대대적으로 확대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현재에 불교인구 중에는 정토종계통 계통이 많고 그 다음이 선종계통의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