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생활속의 가치 - 웰빙과 평상심

선수행은 웰빙과 평상심의 가치를 보여준다. 이는 일상에서 평상심 도리를 실천하는 이치이다. 일찍이 마조도일선사(709~788)는 ‘마음 밖에 따로 부처가 없다.(心外無佛)’는 무상선사의 종지를 받들어 ‘마음이 곧 부처(心卽是佛)’라는 입장을 취하였다. 여기서 ‘마음(心)’ 이념적으로 초월 또는 내재화된 이데아(Idea)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근저에서 생생하게 움직이고 있는 평상심(平常心)을 뜻한다. 이는 곧 평상심의 원리에서 조사선 도리를 구함이라고 할 것이다. 어떤 스님이 묻기를 ‘어떤 견해를 가져야 도를 통달할 수 있습니까’ 마조께서 말씀하시기를 ‘자성에 본래 구족해 있으니 다만 선과 악에서 막히지 아니하면 도를 닦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에 따라 마조선사는 ‘평상심이 바로 도이다(平常心是道)’라고 말함으로써 중도에 입각한 수행의 실천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것은 선수행에서 일상생활의 가치를 얼마나 긍정하고 있는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평상심을 일상생활에서 선수행을 통해 유지함으로, 조작이 없고 옳고 그른 것이 따로 없으며, 취하고 버리는 것이 없고 단견과 상견이 없으며 범부와 성인도 따로 없다. 그러므로 이러한 평상심 도리를 일러 ‘범부의 행도 아니며 성현의 행도 아닌 것이 바로 보살행이라’ 하셨느니라.”(『직지』권상)

마조선사에 의하면 도는 곧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마음(淸淨心)이다. 이러한 도는 자연계의 도가 아니라 인간의 삶과 떨어지지 않는 진리, 사람으로서 마땅히 밟아야 할 길의 의미와 같은 도이다. 이것은 『般若心經』의 ‘불생불멸 불구부정 부증불감 무색’의 중관(中觀)을 단적으로 가리킨 것으로서, 이렇게 될 때, ‘마땅히 어느 곳에도 머물지 않고 마음을 내어’(應無所住而生其心, 『金剛般若波羅密經』) 보살행을 실천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평상을 유지하려는 태도는 달마대사의 ”밖으로 모든 반연을 쉬고 안으로는 헐떡거림이 없어야 한다(外息諸緣 內心無喘)“는 마음 게송에도 나타난다. 이처럼 마조선사의 평상심 존중 사상은 무위와 유위의 어느 한 쪽에도 치우치지 않는다.

평상심의 특징은 ‘작용즉성(作用卽性)’이다. 이때의 ‘작용’은 당연히 개개인의 인격을 따라 다양하게 전개되어 나가는 일상생활의 일용(日用)을 가리키는 말며 이러한 일상생활이 본성과 직결됨을 말한다. 선수행과 일상생활이 구별되지 않는 이치이다. 여기서 본성은 인간불성에 대한 근본적인 신뢰이며, 타자에 대한 책임의식이다. 이러한 의미를 강조하여 정중무상선사는 계·정·혜(戒定慧) 삼학에 각각 무억·무념·막망(無憶無念莫妄)의 삼구를 배치시켜 평상심 도리를 일상에서 체득할 것을 강조한 바 있다.  

이러한 일상생활을 통한 평상심의 작용은 석가모니의 주요 가르침으로서 중도실상의 교설에 부합된다. 석가모니는 깨달음을 얻고 난 후 처음 콘단냐를 비롯한 다섯 비구에게 자신의 깨달음을 펼 때 깨달음에 이르는 중도(中道)의 길을 설했다. 여기서 중도는 곧 8정도(八正道)이며, 이의 실천을 통해 고집멸도(苦集滅道)의 사성제(四聖諦)를 깨달아 열반에 드는 길임을 가르친다.

이 경우에 석가모니의 가르침은 매우 논리적이고 분석적이다.
'수행자들이여, 출가자가 가까이해서 안 되는 두 극단이 있다. 무엇이 그 두 극단인가 하나는 여러 가지 애욕에서 쾌락을 즐기며 빠져 지내는 것이다. 그것은 낮고 세속적이고 저급하고 성스럽지 못하고 이익이 없다. 또 하나는 스스로를 괴롭히는 것에 빠져 지내는 것이다. 그것은 괴롭고 성스럽지 못하고 이익이 없다. 제자들아, 진리로서 오신 붓다(如來)는 이 양 극단에 치우치지 않고 중도로써 진리를 깨달았다. 그 가운데 길이야말로 눈을 만들어 주고, 앎을 만들어 준다. 고요함과 명료한 인식과 원만한 깨달음과 진리의 세계-열반으로 이끌어 준다. 제자들아, 어떤 것이 진리로서 오신 붓다(如來)가 깨달은 중도인가'

중도는 여덟 가지의 성스러운 길에 들어서서 일상생활을 살아감을 뜻한다. 일상생활에서 정견(正見, 올바른 견해), 정사(正思, 올바른 생각), 정어(正語, 올바른 말), 정업(正業, 올바른 행위), 정명(正命, 올바른 생활수단), 정정진(正精進, 올바른 노력), 정념(正念, 올바른 마음집중), 정정(正定, 올바른 선정)의 평상심을 지켜나감이다. 이러한 일상생활은 삶 자체가 고요함과 명료한 인식과 원만한 깨달음과 진리세계로 이끌어 주게 된다. 쾌락주의와 금욕주의의 양 극단을 지양한 석가모니의 가르침은 여러 선사들이 주장하는 통찰무념평상심의 선수행 도리와 부합되며 실천적으로 중도실상을 벗어나지 않음이다.

이러한 중도실상은 일상에서 무아행(無我行)을 몸소 체험함이다. 즉, 이 세상의 모든 것은 고정성이 없는 무아이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무상이기 때문에 이를 자각하여 일상에서 노력함에 따라 삶의 고통과 역경을 헤쳐 나가고 보리심이 향상할 수 있음을 뜻한다. 열반은 무아성의 자각 이 일상에서 철저하게 무아로 수미일관할 나타나는 정신의 경지이다. 무아는 인무아(人無我)와 법무아(法無我)로 나뉘어 설명된다. 일상의 실천적인 면에서는 무소득(無所得)과 무괘애라는 두 가지 측면이 있으며, 무소득이란 집착이 없다는 것이고 무괘애는 무집착이 진전되어 완성된 상태를 말한다. 일상생활에서 평상심을 작용으로 삼아 가면, 팔정도의 실천이 가능하며, 이러한 실천은 무아를 이룸이며 이는 곧 『금강경』에서 회자되는 공성(空性)을 체득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