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스님 큰방(3D/2D)

승려들의 본업인 수행을 행하는 장소로는 예불과 공양시간을 제외한 모든 시간을 참선만을 행하는 선원과, 승가대학에서 일상적으로 이루어지는 강원을 들 수 있다. 강원에서 일과시간에 일상적으로 진행되는 정진은 사집(四集)반 사교(四敎)반 대교(大敎)반 등의 차례로 반을 나누어 강의와 토론을 진행한다. 우리나라 불교는 종파불교가 아니라 교종과 염불종 선종 등을 모두 아우르는 원융불교(圓融佛敎)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경전교학도 하고 염불도 하며 참선도 하는 전통을 지니게 되었다

발우1
발우는 수행자가 일상으로 사용하는 밥그릇으로 발(鉢), 응기(應器), 응양기(應量器)라고 한다. 발(鉢)은 산스크리스트어 파트라(patra)는 소리나는데로 적은 발다라(鉢多羅)의 준말이다. 우(盂)는 중국어로 밥그릇이라는 뜻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발우를 발음하기 좋게 바루라 하던 것이 굳어져 바루 또는 바리때라고 부른다. 발우1
발우는 수행자가 일상으로 사용하는 밥그릇으로 발(鉢), 응기(應器), 응양기(應量器)라고 한다. 발(鉢)은 산스크리스트어 파트라(patra)는 소리나는데로 적은 발다라(鉢多羅)의 준말이다. 우(盂)는 중국어로 밥그릇이라는 뜻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발우를 발음하기 좋게 바루라 하던 것이 굳어져 바루 또는 바리때라고 부른다.
발우2
발우는 수행자가 일상으로 사용하는 밥그릇으로 발(鉢), 응기(應器), 응양기(應量器)라고 한다. 발(鉢)은 산스크리스트어 파트라(patra)는 소리나는데로 적은 발다라(鉢多羅)의 준말이다. 우(盂)는 중국어로 밥그릇이라는 뜻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발우를 발음하기 좋게 바루라 하던 것이 굳어져 바루 또는 바리때라고 부른다. 발우2
발우는 수행자가 일상으로 사용하는 밥그릇으로 발(鉢), 응기(應器), 응양기(應量器)라고 한다. 발(鉢)은 산스크리스트어 파트라(patra)는 소리나는데로 적은 발다라(鉢多羅)의 준말이다. 우(盂)는 중국어로 밥그릇이라는 뜻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발우를 발음하기 좋게 바루라 하던 것이 굳어져 바루 또는 바리때라고 부른다.
다기2
다기(茶器)는 이름 그대로 차 그릇으로 불전에 차 공양을 올리는 헌다의식에 사용되는 불구이다. 특히, 고려시대에는 청자가 유행하면서 세련된 다기가 많이 만들어졌다. 고려시대에는 다기에 차를 다려 불전에 올렸으나 조선시대에는 숭유억불정책으로 차대신 맑은 물(淸水)를 다기에 담아 공양하는 전통이 이어져 지금에 이르고 있다. 다기2
다기(茶器)는 이름 그대로 차 그릇으로 불전에 차 공양을 올리는 헌다의식에 사용되는 불구이다. 특히, 고려시대에는 청자가 유행하면서 세련된 다기가 많이 만들어졌다. 고려시대에는 다기에 차를 다려 불전에 올렸으나 조선시대에는 숭유억불정책으로 차대신 맑은 물(淸水)를 다기에 담아 공양하는 전통이 이어져 지금에 이르고 있다.
죽비
죽비는 선종사찰에서 좌선수행을 할 때 입선이나 방선을 알리거나 수행자의 졸음, 자세를 경책하기 위해서 사용하거나 선승들이 설법을 할 때나 대중을 지도하거나 공양할 때 신호로 쓰인다. 죽비
죽비는 선종사찰에서 좌선수행을 할 때 입선이나 방선을 알리거나 수행자의 졸음, 자세를 경책하기 위해서 사용하거나 선승들이 설법을 할 때나 대중을 지도하거나 공양할 때 신호로 쓰인다.
석장
석장은 수행자가 보행할 때 미물이나 곤충을 보호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지니는 지팡이로 비구 18물 중 하나이다. 소리가 나는 지팡이라는 의미로 유성장(有聲杖), 성장(聲杖)이라 하며 보통 6개의 고리가 달려 있기에 육환장(六環杖)이라 한다. 석장을 다른 말로 지혜로운 이가 갖는 지팡이 지장(智杖), 덕 있는 자가 드는 지팡이 덕장(德杖), 고리가 없는 경우는 주장자(?杖子)라고 한다. 석장
석장은 수행자가 보행할 때 미물이나 곤충을 보호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지니는 지팡이로 비구 18물 중 하나이다. 소리가 나는 지팡이라는 의미로 유성장(有聲杖), 성장(聲杖)이라 하며 보통 6개의 고리가 달려 있기에 육환장(六環杖)이라 한다. 석장을 다른 말로 지혜로운 이가 갖는 지팡이 지장(智杖), 덕 있는 자가 드는 지팡이 덕장(德杖), 고리가 없는 경우는 주장자(?杖子)라고 한다.
불자
불자는 지푸라기나 먼지를 터는 먼지떨이 즉, 총채이다. 먼지떨이는 세상에 더러운 것을 없애는 구실을 하기 때문에 더럽고 나쁜 것을 털어내는 법구로 인식되었다. 이 불자는 수행자가 수행을 할 때 마음의 티끌이나 번뇌를 털어내는데 사용하는 법구로서 불진(拂塵)이라 하기도 한다. 불자
불자는 지푸라기나 먼지를 터는 먼지떨이 즉, 총채이다. 먼지떨이는 세상에 더러운 것을 없애는 구실을 하기 때문에 더럽고 나쁜 것을 털어내는 법구로 인식되었다. 이 불자는 수행자가 수행을 할 때 마음의 티끌이나 번뇌를 털어내는데 사용하는 법구로서 불진(拂塵)이라 하기도 한다.
경통
경총(經塚)안에 경전을 넣을 때 경전이나 경문을 넣어 보관하는 통 모양의 용기로 여법경통(如法經筒), 여법경어통(如法經御筒)이라고 한다. 불교의 경전이나 경문을 넣어서 보관하는 통 모양의 용기로 대게 원통형, 육각형, 팔각형으로 되어있다. 주로 법화경이나 정토경의 경문을 통에 넣고 경총 안에 매장하였다. 경통
경총(經塚)안에 경전을 넣을 때 경전이나 경문을 넣어 보관하는 통 모양의 용기로 여법경통(如法經筒), 여법경어통(如法經御筒)이라고 한다. 불교의 경전이나 경문을 넣어서 보관하는 통 모양의 용기로 대게 원통형, 육각형, 팔각형으로 되어있다. 주로 법화경이나 정토경의 경문을 통에 넣고 경총 안에 매장하였다.
금강저
금강저는 불교의식에 사용하는 불구의 하나로 금강지저(金剛智杵), 견혜저(堅慧杵)라고도 한다. 산스크리트어 바지라(Vajra)를 금강(金剛) 또는 금강저(金剛杵)라고 옮긴 것이다. 저(杵)는 고대 인도 무기 가운데 하나로써 제석천이 아수라와 싸울 때 코끼리를 타고 금강저를 무기로 삼아 아수라를 쳐부순다고 한 신화에서 그 신비한 힘이 유래되었다. 금강저
금강저는 불교의식에 사용하는 불구의 하나로 금강지저(金剛智杵), 견혜저(堅慧杵)라고도 한다. 산스크리트어 바지라(Vajra)를 금강(金剛) 또는 금강저(金剛杵)라고 옮긴 것이다. 저(杵)는 고대 인도 무기 가운데 하나로써 제석천이 아수라와 싸울 때 코끼리를 타고 금강저를 무기로 삼아 아수라를 쳐부순다고 한 신화에서 그 신비한 힘이 유래되었다.
경상
경상은 절에서 스님들이 불경을 얹어놓고 읽는데 쓰는 책상으로 경궤(經机), 경안(經案), 경탁(經卓)이라한다. 경상
경상은 절에서 스님들이 불경을 얹어놓고 읽는데 쓰는 책상으로 경궤(經机), 경안(經案), 경탁(經卓)이라한다.
경쇠
절에서 불경을 읽거나 범패를 할 때 사용하거나 아침저녁예불을 할 때와 제를 지낼 때 쓰는 법구의 하나로 주(駐),경자라고 한다. 보통은 예불을 올릴 때 대중이 일어서고 앉고 절하는 행위를 인도하기 위해 친다. 경쇠
절에서 불경을 읽거나 범패를 할 때 사용하거나 아침저녁예불을 할 때와 제를 지낼 때 쓰는 법구의 하나로 주(駐),경자라고 한다. 보통은 예불을 올릴 때 대중이 일어서고 앉고 절하는 행위를 인도하기 위해 친다.
승복-장삼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장삼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평상복1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평상복1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평상복2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평상복2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평상복3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승복-평상복3
현재 한국 승려들이 의식을 집전할 때 입는 옷을 보면 내의(속옷)와 바지, 저고리(東方)에 장삼을 입고 그 위에 가사를 수한다. 초기 불교에서의 가사는 출가인의 의복 그 자체를 말하나 우리나라에서의 가사는 승복 위에 입는 의례적이고 상징적인 옷이 되었다. 여기서 가사를 제외한 장삼, 동방, 바지는 한국의 전통적 복식이며 가사만이 부처님 당시의 복식으로 이것은 중국, 한국을 거치는 동안 많은 변화를 하였다.
가사-조계종1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조계종1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조계종2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조계종2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천태종1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천태종1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천태종2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천태종2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천태종3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천태종3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태고종1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태고종1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태고종2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태고종2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태고종3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가사-태고종3
가사는 인도의 불교복식인 가사야(kasaya)에서 나온 말로 법의어의 하나이다. 가사는 괴색(壞色), 부정색(不正色), 탁색(濁色), 탁염색(濁染色), 염색(染色) 등으로 번역된다. 장삼위에 왼쪽 어깨에서 오른쪽 겨드랑이 밑으로 걸쳐있는데, 종파와 법계에 따라 그 색과 형태의 엄격한 규정이 있다. 색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 염의, 염색의, 부정색의 괴색의, 탁적의, 황갈색의 등이 있고, 용도에 따라서는 삼의(三衣), 승의(僧衣), 비구의라 하며, 공덕의 측면을 강조하여서 법복, 법의, 불의, 공덕의라고도 한다.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