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소가야

기본정보

가야연맹체의 한 나라로, 지금의 경상남도 고성에 있었던 것으로 비정된다

일반정보

소가야(小伽耶)는 지금의 경상남도 고성에 있었던 옛 가야국의 이름이다. 『삼국지』 위지 동이전의 고자미동국(古資彌凍國)이 소가야의 전신으로 추정되는데, 기원을 전후한 시기에 성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가야제국의 중요한 세력으로 활동하다가 554년에서 562년 사이의 어느 시기에 멸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정보

소가야(小伽耶)는 지금의 경상남도 고성에 있었던 옛 가야국의 이름이다. 문헌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소가야의 기록은 『삼국유사』 기이(紀異)1 오가야(五伽耶)조에 “소가야는 지금(고려 초)의 고성(固城)”이라고 하였다 하고, 『삼국사기』 권34 잡지(雜志)3 지리지(地理志)에는 “고성군은 본래 고자군(古自郡)”이라고 되어 있으며, 『삼국지(三國志)』 동이전 한조에는 변한 12국 중 고자미동국(古資彌凍國)이 있는데, 이 두 사서에서 “고자”는 동음이자(同音異字)로 표기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고자국(古自國)의 다른 이름으로는 『일본서기(日本書紀)』 구차(久差)・고차국(古差國)이 전해지고 『삼국사기』 권48 열전(列傳)8 물계자전(勿稽子傳)에는 고사포(古史浦)라는 이름으로 전하고 있다. “고자”의 “자”는 성(城)을 뜻하는 우리말의 고어(古語)이다. 그러므로 신라 경덕왕 때 “고자”를 고성이라고 고친 것이다. “고자”를 소가야라고 부른 것은 대가야(大伽耶)에 대응한 말로 쓰인 것으로 보인다.(김태식, 1993)

고자국(古自國)의 역사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를 말해주는 문헌기록은 남아있지 않다. 3세기 『삼국지(三國志)』 위서 동이전 중 고자미동국(古資彌凍國)은 국읍과 읍락을 기본 구성으로 하며 한반도 남부지역의 일반적 상황을 고려할 때 기원전후한 시기에 성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자국은 현재 고성군과 도서지역 범위이며 중심이 되는 국읍이 인근 읍락들에 대해 구심력을 가진 상태였을 것이나 안야국이나 구야국보다는 상대적으로 약한 소국이었을 것이다. 고자국의 권역은 좁게는 지금의 고성군의 남부지역, 넓게는 고성・통영・사천・삼천포・남해・거제 등을 범위로 하였을 것이다.

3세기초에 일어난 포상팔국(浦上八國)의 전쟁에서는 고자국을 비롯한 포상팔국이 해안지역이라는 개방된 지리적 조건에 있으면서도 직접교역을 못하고 구야국을 통해서 중국 왜와 접촉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일으켰던 것이고, 전쟁의 중심세력은 구야국에 버금가는 세력으로 내륙을 통한 제 소국의 장악이 가능했던 안야국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4세기 들어 중국 군현의 축출과 신라 낙동강 하구 교역권 장악으로 인해 고자국의 대외 교역 상황은 변하게 된다. 전남지역을 도륙한 백제가 서남해안을 확보하고 이어 탁순을 통해 가야지역의 유력 소국들과 교역을 트게 되는데 여기서 언급되는 가락 7국 중 고자국이 거론되지 않는 것을 보아 고자국은 여전히 가야의 주요세력으로 성장하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고자국의 백제지역과의 주요 교역은 탁순을 경유했을 것이나 해로가 항상 열려 있었고 대왜교역(對倭交易)의 경우 지리적으로 유리한 거제와 인접하고 있었으므로 굳이 탁순에 종속되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5세기 후반 이후에의 정치적 결집력은 그다지 강고하지 못하고 단위집단으로 구성돼 있던 고자국의 각 읍락이 중심지로부터 독자적으로 떨어져 나가는 한계성을 보이고 있다. 한편 고자국은 가야연맹의 일원으로 안라가야(安羅加耶)가 주도하는 회의에 계속 참석하면서 가야 재건에 노력을 기울였으나 550년경 백제의 강한 영향권 하에 놓였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554년 관산성전투에서 백제가 신라에게 패배한 이후에는 형세가 신라에 완전히 기울어지고 고자국의 지배계층은 금관가야의 지배층처럼 신라에 투항하거나 외국으로 이주했을 것으로 추정되며, 554년에서 562년 사이의 어느 시기에 멸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권주현, 2000)

참고문헌

김태식, 1993, 『加耶聯盟史』, 일조각.
권주현, 2000, 「‘古自國’의 歷史的 展開와 그 文化」『가야 각국사의 재구성』, 혜안.

관련원문 및 해석

(『삼국유사』권1 기이1 오가야)
五伽耶[按駕洛記贊云 垂一紫纓 下六圓卵 五歸各邑 一在玆城 則一爲首露王 餘五各爲五伽耶之主 金官不入五數當矣 而本朝史略 並數金官 而濫記昌寧 誤]
阿羅[一作耶]伽耶[今咸安] 古寧伽耶[<今>咸寧] 大伽耶[今高靈] 星山伽耶[今京山 (一)云碧珍] 小伽耶[今固城] 又本朝史略云 太祖天福五年庚子 改五伽耶名 一金官[爲金海府] 二古寧[爲加利縣] 三非<火>[今昌寧 恐高靈之訛] 餘二阿羅星山[同前 星山或作碧珍伽耶]
오가야(五伽耶)[가락기찬(駕洛記贊)을 살펴보면, 한 개의 자색 끈이 내려와 6개의 둥근 알을 주었는데, 그 중 다섯은 각 읍으로 돌아가고 하나는 이 성에 있었다고 한다. 곧 하나는 수로왕(首露王)이 되고 나머지 다섯은 각각 오가야(五伽耶)의 주인이 되었다 하니 금관(金官)이 다섯에 들지 않은 것이 당연하다. 그런데 『본조사략(本朝史略)』에는 금관까지 아울러 헤아리고 또 창녕(昌寧)을 추가로 기록하였으니 잘못이다.]
아라(阿羅)[야(耶)라고도 한다]가야(伽耶)[지금 함안(咸安)], 고령가야(古寧伽耶)[지금 함녕(咸寧)], 대가야(大伽耶)[지금 고령(高靈)], 성산가야(星山伽耶)[지금 경산(京山)이니, 혹은 벽진(碧珍)이라고도 함], 소가야(小伽耶)[지금 고성(固城)]이다. 또 『본조사략(本朝史略)』에 이르길, 태조(太祖) 천복(天福) 5年(940) 경자에 오가야의 이름을 고치니, 첫째는 금관[김해부(金海府)가 되었다], 둘째는 고령[가리현(加利縣)이 되었다], 셋째는 비화(非火)[지금 창녕(昌寧)이니 아마 고령(高靈)의 잘못인 듯하다], 나머지 둘은 아라(阿羅)와 성산(星山)이라 하였다[위와 같다. 성산은 혹은 벽진가야(碧珍伽耶)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