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고유복식고구려시대 안악3호분의 찰갑을 입은 창수

연관목차보기

고구려시대 안악3호분의 찰갑을 입은 창수

구성점

투구 찰갑 바지

관련자료

고구려시대 안악3호분의 갑옷을 입은 기병
고구려시대 안악3호분의 도끼를 든 병사
고구려시대 안악3호분의 호위하는 무관
고구려시대 안악3호분의 칼을 든 보병
가야시대 미늘갑옷을 입은 기마 장군

설명

안악3호분의 보병 중 창수는 선두 좌우의 상단에 위치하며 대열의 안쪽 손에는 장창을 들고 바깥쪽 손에는 장육각형의 방패를 들고 있다. 투구는 규형 철판을 연접한 종장판주를 쓰고 있고 볼가리개와 수미부가리개를 하고 있다. 투구에는 짧은 간주를 세우고 상모를 달았다. 갑옷은 몸통 부분을 가리는 찰갑을 입었고 둔부에는 상갑(裳甲)을 입었는데 장방형의 소찰로 되어 있다. 그 외 상박갑과 경갑(脛甲)을 하고 있다.
고구려 고분벽화에 나타난 갑옷은 크게 2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동갑(胴甲)은 소매가 있는 것과 없는 것이 있고, 소매가 있는 것은 손목까지 오는 것과 팔꿈치까지 오는 것이 있다. 소매가 없거나 팔꿈치까지 오는 것은 굉갑을 착용하고 있다. 하의에는 전통적인 바지만 착용하거나 대퇴갑과 경갑(脛甲)을 입고 있다. 이와 같이 갑옷의 종류가 다양한 것은 전투에서 그들의 역할과 기능 및 활동의 차이에서 발생한 것이다.

즉 상하에 갑옷을 착장한 기병은 전투대열 최선두에서 적진에 돌진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으므로 몸 전체를 무장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다. 동갑만 착용한 사람은 보병으로서, 보병은 시종 걸어다녀야 하기 때문에 대퇴갑은 거추장스러워 경갑(脛甲)만 착용하였다. 경갑(脛甲)은 행동에 편리할 뿐 아니라 적의 화살로부터 다리를 보호해 주었다. 이와 같이 삼국시대의 갑옷은 당시 보병과 기병으로 구성된 군대 구성에 적합하게 만들어졌다.

참고문헌

고구려고분벽화(2002) / 김기웅
한국군복의변천사연구(1998) / 김정자
고분벽화로본고구려이야기(1999) / 전호태

색측정값
RGBLa*b*NCS
163/153/12363/2/84005-Y20R
208/144/7364/13/283030-Y30R
140/182/12966/-12/93020-G10Y
51/0/029/6/68010-Y70R
애니메이션 표현 Tip

1. 투구의 꼭대기에는 붉은색 삭모를 달아 바람에 흩날리기도 한다.
2. 투구도 찰갑옷처럼 미늘을 연결하여 둥글게 만들었다.
3. 찰갑의 테두리 부분은 견고하게 가죽으로 마무리하였다.

착용특징

철제투구를 쓰고 바지, 저고리 위에 갑옷을 착용하였다.

찰갑의 소매는 반소매로서 안에 입은 옷이 소매부분에서 드러나도록 착용하였다.

바지는 목이 긴 신발 속에 넣어 마무리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