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향교

"향교는 인재를 양성하고 유풍(儒風)을 진작시키기 위하여 전국의 각 주, 부, 군, 현 마다 설립했던 관학을 의미한다. 향교가 언제부터 우리나라에 설립되었는지 분명치 않으나 고려시대인 1127년(인종 5년)에 각 주에 학교의 설립을 명하고 있어 고려 중기에는 향교가 설립된 것으로 여겨지며 그 후 어느 정도 발전을 보이다가 고려말기에 이르러 병란과 각종 내환이 계속되는 가운데 쇠퇴하게 된 것으로 보여진다."
조선시대는 국초부터 유교사상의 확대를 통한 백성의 교화를 중시하여 중앙에 성균관, 지방에 향교를 설립하고 향교의 흥패에 따라 수령을 고과하였다. 이러한 국가의 흥학책에 힘입어 대부분의 향교가 태조부터 세종조 사이에 건립되었으며 적어도 성종 때에는 각 읍마다 향교가 세워지게 된다.
성균관과 향교의 교육제도는 그것이 운영되어가는 과정에서 국가의 필요상 교화적 성격보다는 과거에 응하기 위해 예비지식을 쌓는 관리양성기구로서의 성격을 보다 강하게 지니게 되었다. 따라서 과거제도 문란 등의 폐단이 발생하면서 향교의 교육기능은 점차 쇠퇴하였고 특히 조선 중기에 서원이 등장하게 된 이후로 향교는 문묘를 향사하는 예제기능 위주의 관학으로 면모를 유지하는데 급급하였다.

배치

향교와 서원 모두 유교사상의 실현을 목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건축형식에 있어서도 성리학적 규범을 따르고자 하였다. 명확한 직선 축과 좌우 대칭의 구성이 그 기본조형 원리라 할 수 있다. 또한 주변의 자연환경을 인입하면서도 내부의 긴장감을 자아내는 공간 구성은 엄격한 위계질서를 통한 성리학적 규범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기본적인 공간 구성은 제향공간과 강학공간으로 나뉘어 지는데, 두 공간의 상대적 위치에 따라 전묘후학, 전학후묘, 좌묘우학, 우묘좌학 등의 형식으로 분류된다.
1. 전묘후학(前廟後學)
전묘후학 배치는 제향공간이 전면에 배치되고 강학공간이 후면으로 배치되는 형식을 말한다. 이는 도성의 성균관과 동일한 배치형식이다. 서원에서는 이와 같은 형식은 찾아볼 수 없고 평지에 위치한 몇 개의 향교에서만 이와 같은 배치형식을 취하고 있다.

2. 전학후묘(前學後廟)
전학후묘의 배치는 강학공간이 전면에 구성되고 그 뒤로 제향공간이 놓이는 것을 말한다. 대부분의 향교와 모든 서원에서 이러한 배치형식을 취하고 있어 교학건축의 전형적인 배치라 할 수 있다. 전학후묘의 배치 형식은 강학공간이 어떻게 구성되는가에 따라 다시 전당후재형(前堂後齋型)과 전재후당형(前齋後堂型)으로 세분된다.
전당후재형은 강학공간의 중심인 강당 또는 명륜당이 전면에 배치되고 동?서재가 후면에 배치되는 형식이다. 제향공간의 확보가 가능하고 시각적으로도 구심성을 갖는 배치가 된다.
전재후당형은 동?서재가 강당 또는 명륜당 앞에 배치되어 제향공간과의 독립적 성향이 강하고, 강학공간의 시야 확보가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3. 우묘좌학(右廟左學), 좌묘우학(左廟右學)
전학후묘 배치 형식에서 파생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제향공간이 지형적으로 가장 높은 위치에 배치한다는 개념은 같지만, 하나의 축이 아닌 별개의 두 축을 유지한다는 점에서 구별된다.

삼문

향교의 경역은 반드시 문묘구역과 강학구역으로 구분되는데 이들 경역의 구분은 주변에 담장으로 경역을 조성하고 각 경역에는 출입문을 두어 경역을 구획하여 출입을 위한 기능적인 용도 외에 상징적인 의미도 함축한다. 강학구역의 주 출입문을 외삼문이라 통칭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명륜당

명륜당은 인륜을 밝힌다는 의미로 공자가 만년에 제자들에게 강학하던 행단에서 비롯되었다.
유교사상의 강론이 이루어지는 곳일 뿐만 아니라 교수의 거처가 되므로 강학이 가능한 마루와 생활이 가능한 온돌방으로 평면이 구성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정면 5칸 중 가운데 3칸은 마루이고 좌우에 방이 있는 형식이 가장 보편적이다.

동서재

유생들의 기숙과 학문수양을 위한 곳이다. 명륜당 전면 또는 후면에 배치되어 강학공간이 중정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일반적인 배치형식이다. 교생 수에 따라 규모에 차이를 두는데, 3칸에서 4칸 정도가 가장 일반적이다. 또한 유생들 사이에서도 그 위계적 차이를 나타내어 동재에 머무르는 유생이 신분이나 학력 등에서 우위를 나타내었다.

대성전

대성전은 대성지성문선왕(大成至聖文宣王) 즉 공자의 성훈과 유덕을 추모하고 봉사하는 묘우(廟宇)로서 문묘영역의 중심건물이다. 따라서 향교 내의 다른 건물과 비교할 때 규모, 구조, 의장 등 모든 면에서 중심건물로서의 상징성을 보이고 있다.
평면은 정면 3칸 또는 5칸이 대부분이며 전면 퇴칸 설치 유무에 따라 평면형식이 구분된다. 내부는 대부분 통칸으로 처리하여 바닥에 마루 또는 전돌 등을 깔고 공자의 위패를 정위로 하여 4성과 10철 등 선성(先聖)의 위패를 배향하였다.

신문

문묘구역의 주된 출입문을 내삼문이라는데 제향의식을 위한 공간의 문으로 신문, 신삼문, 묘삼문, 또는 내신문이라 불리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