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색깔

키워드 : 분류, 레드 와인, 화이트 와인, 로제 와인, Red wine, White wine, Rose wine

콘텐츠정보

레드 와인은 적포도를 사용하여 만든다. 색깔은 붉은색, 자주색, 루비색, 적갈색 등 다양한 색을 가진다. 이러한 레드 와인의 붉은색은 포도껍질에 있는 붉은 색소 때문이다. 따라서 포도껍질의 붉은 색소를 추출하기 위하여 씨와 껍질을 그대로 함께 넣어 발효시킨다. 이 때 붉은 색소뿐만 아니라 껍질에 있는 타닌 성분까지 추출되어 떫은맛이 난다. 전체적인 향과 맛에 있어 강한 풍취를 가지고 있으며, 주로 육류와 맛과 향이 깊은 음식과 잘 어울린다.
레드 와인의 일반적인 알코올농도는 12-14%이며, 일반적으로 상온(18℃-20℃)에서 제 맛을 낸다. 레드 와인을 만드는 데 주로 쓰이는 포도 품종으로는 까베르네 쇼비뇽(Cabernet Sauvignon), 메를로(Merlot), 시라(Syrah), 바르베라(Barbera) 등이 있다.


화이트 와인은 주로 청포도로 만드는데, 일부 적포도를 가지고 만들기도 한다. 화이트 와인의 색은 노란색, 연초록색, 호박색, 황금색을 띠는데, 이는 레드 와인과는 달리 씨와 껍질을 빼고 발효를 시키기 때문이다. 따라서 화이트 와인은 타닌 성분이 적으므로 맛이 순하고 가볍고 산뜻하여 과육질의 향과 맛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주로 식욕을 돋우기 위하여 식전주로 마시거나, 생선, 과일, 야채, 담백한 요리와 함께 마신다.
화이트 와인의 일반적인 알코올 농도는 10-13%이며, 10℃정도로 차게 마셔야 제 맛을 낸다. 화이트 와인을 만드는 데 쓰이는 유명한 포도 품종으로는 샤르도네(Chardonnay), 리슬링(Riesling), 소비뇽 블랑(Sauvignon Blanc), 세미용(Smilion) 등이 있다.


로제 와인은 적포도로 만들기는 하지만 껍질에 있는 색소가 덜 우러나오게 만든 것이다. 색깔은 연한 양파 껍질 색에서부터 연한 루비 색을 가진다. 레드 와인처럼 포도껍질을 같이 넣고 발효시키다가 어느 정도 색이 우러나오면 껍질을 제거한 채 과즙만을 가지고 와인을 만든다.
로제 와인은 보존기간이 짧고 오래 숙성하지 않고 마시며, 색은 레드 와인과 화이트 와인의 중간이지만 맛은 화이트 와인에 더 가깝다. 다채로운 요리가 섞여 있는 식탁이나 뷔페요리에 잘 어울린다. 미국에서 사용하는 블러쉬 와인(Blush wine)이나 화이트 진판델(White Zinfandel)은 로제 와인을 의미한다.

[참고문헌]
김준철, 김영주, 와인의 발견, (명상, 2005)
손진호, 와인, (대원사, 2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