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김두한 야인시대 편

내용요약 - 백색 테러리스트

종로통에는 주먹이라 하면 이길 자가 없었다는 구마적, 신마적-종로에서 유명한 건들로 이들은 모두 힘없는 자를 괴롭히거나 포악하게 행동하는 등 협객의 길을 포기하고 있어 도둑놈 괴수라는 뜻에서 붙여진 별명-을 포함해 내로라 하는 주먹대장들을 모두 때려 눕히고 종로의 최고 오야붕 자리에 올라선 김두한이었다. 그런데 그가 한 여름날 백색 양복에 까만 넥타이 차림을 땀을 뻘뻘 흘리고 서 있다.

그 사연인 즉 이렇다. 얼마 전 김두한은 부하인 문영철과 길을 가다 무뢰배에 수난을 당하는 세 남녀를 구해준 적이 있었던 것이다. 남자는 오빠요 두 여자는 그의 누이였는데, 고마움의 답례로 수박 한 조각 얻어먹은 뒤로 옥양목 저고리에 비로도 치마를 입은 순박한 모습이 눈에 아른거려 기어이 한강의 보트놀이를 청한 것이다.

김두한이 뒷골목 암흑가의 주먹계 오야붕인 것을 알면 기겁할게 당연한터라 주변모두에게 입단속을 단단히 시켜두고 나온 터였다. 처남, 처제가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괜한 농지거리도 너그럽게 받아넘기며 처음이나 마찬가지인 일상의 기분을 맛보게 되었다. 보트에 내려 근사한 식사라도 대접하려던 계획이었다. 그런데 사람을 통해 연통이 들어왔다.

경기도 경찰국장인 오카와 단게 경무국장의 연락이었다. 문영철을 시켜 집까지 배웅하라 일러놓고 김두한은 아쉬운 마음을 접고 명월관으로 향했다.

방문을 열고 들어서려는데 눈에 거슬리는 인사가 턱하니 버티고 있는 것이 아닌가. 김두한의 눈에서 못마땅 기색이 스친다. 종로경찰서 고등계 주임 미와가 합석해 있었던 것이다.

조선 독립 운동가들을 탄압하고 고문하는 선두에는 형사 ‘미와’가 있었다. 종로경찰서 고등계 주임인 그에게 고문당하지 않은 독립운동가가 없을 정도로 그는 당시 조선의 독립을 꿈꾸는 사람에게는 곧 지옥 그 자체였다. 그는 특히 사상범만 다루었는데 얼마나 악질인지 그에게 한 번 걸린 사람은 거의 반 죽음을 맞이하거나 풀려나더라도 고문으로 입은 상처와 병으로 괴로운 삶을 연명해나갔다.
이를 곁에서 봐왔던 김두한은 그의 이름만 들어도 치가 떨릴 정도였다. 미와는 김두한이 독립군 사령관 아들이라는 것 때문에 항상 사람을 붙여놓았었다. 그가 압록강 건너 만주로 갈 수 없도록 감시하는 것도 그의 일이었다. 기분이 상한 김두한이 미와를 노려 보며 말했다.

“어디서 썩은 갈치 냄새가 난다 했더니....... 초대하지 않은 손님이 온 것 같군요.”
오카와 단게는 너스레를 떨며 그를 자리에 앉힌다.

“하하. 그랬던가...? 어차피 하루 배부르게 먹고 마시자고 만난 자리 아닌가요. 기분 상해 하지 마십시오. 자, 자, 어서 기생들을 들어오라 해라.”
기생들이 따라주는 술을 한 잔 받고는 김두한은 긴장을 풀었다. 그는 다른 간부들의 안부를 물으며 시국의 여러 사건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그 때 다시 김두한을 신경 쓰이게 한 것은 미와 형사가 떨어뜨린 볼펜. 미와는 김두한이 무슨 이야기를 시작하자 급히 수첩을 꺼내 적으려 하다가 볼펜을 떨어뜨린 것이다. 상 밑으로 들어가 더듬더듬 볼펜을 찾아 다시 자리에 앉는 미와. 김두한은 신경 쓰고 싶지 않아 더욱 목소리를 높여 이야기 나눴다. 미와는 그의 한 마디 한 마디를 모두 적어 내려가고 있었다.

“그동안 제가...”
미와의 볼펜이 움직이는 소리가 들린다.

“경찰서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서...”
다시 미와의 볼펜이 바쁘게 움직였다. 김두한은 화가 머리끝 까지 올랐다.

“당신 뭐요? 날 뒤따라다니는 것은 봐줄 수 있습니다만, 지금 내 앞에서 뭘 하는 거요? 당신 상관 되는 사람과 술 먹는 게 무슨 잘못된 일이오?”
“저는 제 일을 하는 것뿐입니다. 김사장이 당신 일을 하는 것처럼, 제게도 일이 있지 않습니까?”
미와는 날카롭게 쏘아붙였다. 눈 깜짝할 사이에 김두한은 맥주병 하나를 깼다. 맥주가 흘러나와 바닥이 흥건해졌고, 미와 눈 앞에 깨진 맥주병이 들어왔다.

<깨진 맥주병을 들고 화를 내는 김두한> <깨진 맥주병을 들고 화를 내는 김두한>

“네 목숨은 여러 개인가 보지?”
미와는 침을 꿀꺽 삼켰다. 보안과장인 야기보노가 김두한을 뒤에서 끌어안으며 사정했다.

“참게, 김사장, 당신이 참아야하네. 미와, 오늘은 문제 될 일이 없어. 나가도 좋아.”
이 때 미와가 문을 열고 나갔다. 문을 닫기 전, 김두한과 눈을 마주쳤을 때, 미와가 웃고 있는 것을 김두한은 확실히 보았다. 김두한은 손에 든 깨진 맥주병을 벽에 던져버렸다. 얼음처럼 얼어붙은 다른 간부들 중 몇은 놀라 자리를 뜨고 몇은 김두한을 달래고 어르며 다시 모임을 계속했다.

모임이 끝나고 부하들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김두한은 목청껏 노래를 불렀다. 그리고는 부하들에게 집으로 돌아가라 명한다. 그리고는 그는 인력거를 잡아탔다.

“남산 드라마센터로 가자.”

그 곳은 미와의 집이다. 인력거에서 내리자마자 다짜고짜 문을 박차고 들어가는 김두한. 부하가 허겁지겁 그의 큰 보폭을 따라 걸어 들어왔다. 미와의 사위와 젖먹이 손주들이 놀란 눈으로 그를 바라보았다. 그는 부엌으로 갔다. 한국인 식모가 있었다. 그녀는 눈치 빠르게도 사태를 파악했는지 손가락으로 바닥을 가르켰다. 지하실 반공호.......

김두한은 지하 계단으로 살금살금 내려갔다. 불이 꺼진 지하실, 갑자기 그의 뒤에서 그의 등에 업히듯이 덤빈 누군가가 있었다. 칼을 들고 있던 미와가 김두한을 덥친 것이다. 그러나 칼은 빗나가고 미와가 바닥에 나뒹굴었다. 갑자기 바람이 불자 라이터가 꺼지고 그 때 김두한의 다리에 칼이 들어왔다. 김두한이 넘어지고 미와가 그를 덮였다. 그리고 총성!

누군가 쓰러졌다. 스위치를 찾은 부하가 불을 켰다. 미와가 쓰러져있었다. 그는 김두한을 노려보며 말했다.

“더러운 깡패 놈.”

김두한이 그의 배를 가격했다.

“조선은 일본의 속국이다. 미개한 조선을 천황폐하께서...”

김두한이 다시 그의 배를 가격했다. 그리고 조용히 말했다.

“네가 죽인 목숨들이 널 지옥까지 따라가 괴롭힐 것이다. 더욱 괴롭게 죽이지 못해 유감이다. 잘 가라, 삼륜이.”

그리고 다시 총성!
미와는 지하실 층계에서 낙상해 죽었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그간 미와에게 고문당해 반 병신이 되거나 형제를 잃은 조선인들은 그것이 김두한의 일임을 눈치 채고 있었다.

김두한은 피를 흘리며 의식을 잃어가는 미와를 끌고 남산에 올랐다. 그곳에는 순국선열을 위한 위령탑이 쓸쓸히 두 사람을 바라보고 있었고 어둠 속에서 구덩이를 파는 김두한의 그림자가 보이더니 그 안에 시체 한구를 던져 넣고는 서둘러 메워버린다.

<미와의 시체를 구덩이에 묻고 메우는 김두한> <미와의 시체를 구덩이에 묻고 메우는 김두한>

일그러진 김두한의 얼굴에서 땀이 흘러내린다. 가쁜 숨을 몰아쉬는 김두한의 얼굴은 흡사 백정이라 해도 될 만큼 서늘한 기운이 감돈다. 김두한은 흘러내리는 땀을 닦으며 위령탑앞에 마주선다. 지금 그의 머릿속에는 오직 한 가지 결의뿐이었다.

‘나는 백색 테러리스트다. 힘을 통한 멸공 이외에는 위기에 선 조국을 구출할 방법이 없다고 확신하기에 이 무자비한 피의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