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세시음식 이야기아버지만 대접해 드린 귀한 음식 ‘아바이순대’

아버지만 대접해 드린 귀한 음식 ‘아바이순대’

순대는 동물의 피와 내장을 이용한 음식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는데, 1800년대 말에 쓰여진 『시의전서(是議全書)』에는 민어 부레에 소를 넣어 삶아 익힌 ‘어교순대’와 돼지 창자에 돼지피, 숙주, 미나리, 무, 두부, 배추김치를 넣어 삶은 ‘도야지순대’ 만드는 법이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우리나라에서 순대가 일찍부터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순대는 전통적으로 추운 평안도와 함경도에서 많이 해 먹던 음식으로, 함경도 풍습에 도야지순대를 겨울에 얼려 두었다가 익혀서 먹었다고 전해지니 그 관습이 북유럽의 소시지와도 비슷하다. 북쪽지방에서는 잔치 때나 명절 등 특별한 날 돼지를 잡으면 고기는 삶아서 편육으로 먹고, 뼈는 푹 고아서 탕으로 먹었으며, 내장은 순대를 만들어 먹었는데 순대는 주로 남자들이 만들었다. 아마도 돼지나 소의 도축이 남자들의 몫이었기 때문인 것 같다. 요즘의 순대는 서민들의 대표 음식 중 하나로 시장이나 대형 마트를 가면 언제든 사 먹을 수 있는 음식이지만 옛날에는 돼지 잡을 때만 먹을 수 있는 굉장히 귀한 음식 중 하나였다. 특히 돼지의 대장(큰창자)을 이용해서 만든 아바이순대는 돼지 한 마리를 잡았을 때 기껏해야 50cm에서 1m 정도밖에 나오지 않아 양이 많은 소창(작은 창자)으로 만든 순대에 비해 귀한 음식으로, 병을 앓고 난 뒤 기력이 쇠한 사람들에게는 기력을 보해주는 보양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아바이순대의 ’아바이’ 는 함경도 말로 ’아버지’란 뜻으로 워낙 돼지 대창이 귀해서 예로부터 아버지한테만 대접했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라 한다. 이북지방의 순대로는 당면이 많이 들어가는 평안도순대와 찹쌀 대신 돼지고기를 많이 넣는 개성순대, 아바이순대가 유명한데 아바이순대는 돼지 대창 속에 고기와 허파, 돼지기름 간 것과 배추, 파, 참깨, 들깨, 멥쌀, 좁쌀을 섞어 꽉 채운 뒤 끓는 물에 데치거나 삶은 것으로 그 크기만큼이나 여러 가지 재료가 들어간다. 소로 들어가는 찹쌀은 속을 든든하게 해서 하루 종일 기운이 나게 하기 때문에 밥 대신 먹어도 손색이 없으며, 참깨와 들깨는 허약한 체질을 강화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신경과 두뇌를 많이 쓰는 사람이나 머리카락에 윤기가 없는 사람에게 좋다고 한다. 우리 선조들은 예로부터 돼지를 식용으로뿐만 아니라 건강을 위한 약재로도 널리 이용해 왔는데 음식물이나 술에 체하였을 때에는 돼지 목덜미살을 이용하여 치료하였으며, 돼지 콩팥은 노인들이 귀가 잘 들리지 않을 때 죽을 쑤어 먹으면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화로

떡박물관 소장

차를 끓일 숯불을 피우는 다구의 하나이다. 순대는 동물의 피와 내장을 이용한 음식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아바이순대의 ’아바이’ 는 함경도 말로 ’아버지’란 뜻으로 워낙 돼지 대창이 귀해서 예로부터 아버지한테만 대접했다고 하여 붙인 이름이라 한다. 아바이순대는 돼지 대창 속에 고기와 허파, 돼지기름 간 것과 배추, 파, 참깨, 들깨, 멥쌀, 좁쌀을 섞어 꽉 채운 뒤 끓는 물에 데치거나 삶은 것으로 그 크기만큼이나 여러 가지 재료가 들어간다.

키워드

납일, 아바이순대, 접대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