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고구려 고분벽화 이야기개마총

연관목차보기

개마총

평양시 삼석구역 로산동 대성산 기슭에 있다. 1916년 발굴되었으며, 널방 천장고임 동편의 개마행렬도로 말미암아 개마총으로 이름지어졌다. 개마무덤이라고도 한다. 무덤 방향은 남향, 무덤칸 축조 위치는 지상이다. 널길과 널방으로 이루어진 외방무덤이며, 널방의 천장 구조는 평행삼각고임이다. 무덤 안에 회를 바르고 그 위에 벽화를 그렸으며, 주제는 사신이다.

널방 왼벽 천정받침 개마행렬 모사도

개마무덤 널방 천장고임 왼편에 그려진 개마행렬의 모습이다. 맨 앞에 행렬을 이끄는 화려한 옷차림의 인물이 있고, 그 뒤를 한 인물, 두 마부가 끄는 개마, 환두대도를 어깨 높이로 들어올린 세 병사가 뒤따르고 있다. 개마상의 앞에는 '?主着鎧馬之像'이라 쓰인 해서체의 명문이 있다. 맨 앞의 인물은 머리에 화려한 관을 썼으며 다른 인물들보다 크게 묘사되었다. 두 마부가 이끄는 개마는 안장과 발걸이 등 말갖춤을 갖추었고 각종 색 깃발로 장식된 기꽂이로 장식되었다. 일제시대 일본인들이 모사한 그림으로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넝쿨무늬 모사도

목조가옥 건축부재 안을 화려한 채색의 문양으로 장식하였다. 일제하 동경미술대학의 오바 스네키치와 오오타 후쿠조 등에 의해 주로 그려진 모사도 중 하나이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널길 상서로운 동물 모사도

개마총 널길 벽에 그려진 서수(瑞獸, 상서로운 동물) 로 등에 한 인물을 태우고 있다. 단순한 먹선의 윤곽만 남아 있다. 고삐를 잡은 채 등을 꼿꼿이 세운 인물은 머리에 관을 쓰고 있다. 서수의 목둘레에는 갈기가 표현되었다. 윗쪽에 서조(瑞鳥)가 날아간다. 일제하 동경미술대학의 오바 스네키치와 오오타 후쿠조 등에 의해 주로 그려진 모사도 중 하나이다.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널방천정 달과 넝쿨무늬모사도

개마총 널방 천장고임에 그려진 월상(月象)에는 달을 상징하는 옥토끼와 두꺼비가 함께 그려져 있다. 토끼를 마치 사람의 형상과 비슷하게 나타냈고 절구 안의 무엇인가를 찧고 있다. 천장고임 독특한 넝쿨 형태의 무늬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