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고구려 고분벽화 이야기약수리벽화분

연관목차보기

약수리벽화분

남포시 강서구역 약수리에 있다. 북한에서는 약수리벽화무덤, 혹은 약수리무덤으로 표기한다. 흙무지돌방무덤으로 1958년 발굴되었다. 서쪽으로 치우친 남향이다. 널길, 앞방, 앞방 좌우의 감, 이음길, 널방으로 이루어진 두방무덤으로, 널길, 앞방, 널방의 길이X너비X높이는 각각 1.40mX1.10mX1.48m, 2.66mX2.84mX3.22m, 3.42mX3.12mX3.50m이다. 앞방과 널방 천장은 궁륭삼각고임 구조이다. 무덤 안에 회를 바르고 그 위에 벽화를 그렸으며, 주제는 생활풍속 및 사신이다.

앞방 서벽 사냥

약수리벽화분 앞방 상단 남벽 서쪽에서 서벽에 걸친 공간에는 대규모 사냥도를 그렸다. 구름 무늬로 채워진 넓은 하늘과 산야를 배경으로 활을 당기며 호랑이, 사슴 등을 뒤쫓는 기마인물들, 산에서 짐승을 몰아내는 몰이꾼들, 사냥터로 달려가는 말탄 인물들이 생동감 있게 그려졌다. 화면 오른편에는 큰 북을 두드리고 뿔나팔을 불어 사냥터의 분위기를 돋구려는 듯한 인물들이 배치되었다.

앞방 남벽 행렬도

약수리벽화분 앞방 상단 남벽과 동벽에는 대규모 행렬이 그려졌다. 전배, 중배, 후배로 이루어진 행렬의 등장인물은 약 90명에 이른다. 퇴색이 심한 부분이 많으나 행렬이 사실감 있게 표현되었음을 알 수 있다.

앞방 남벽 동쪽 문지기

약수리벽화분 앞방 남벽 출입구 왼쪽에 그려진 문지기 역사의 모습이다. 상투를 튼 머리를 드러내고, 소매와 바지를 걷어 올린 채 오른손에 환두대도(環頭大刀)를 치켜든 모습이다.

복원화 이미지 
약수리벽화분 앞방 남벽 동쪽 문지기 복원화 이미지 
약수리벽화분 앞방 남벽 동쪽 문지기
2D 이미지 
약수리벽화분 앞방 남벽 동쪽 문지기 2D 이미지 
약수리벽화분 앞방 남벽 동쪽 문지기
널방 북벽 묘주, 현무, 북두칠성

약수리벽화분 널방 북벽의 모습이다. 벽면에 기둥, 두공, 도리를 그리고 그 윗부분에 벽화를 그렸다. 화면 가운데 자리잡은 장방 안에 무덤주인부부와 시종들을 그렸다. 그 오른쪽에 현무를 묘사치하였다. 장방 위에는 북두칠성을 나타냈고 그 좌우 여백에는 구름 무늬를 그렸다. 현무의 거북은 네발짐승처럼 표현되었고, 뱀이 거북의 몸을 감고 있는 모습이 자연스럽지 못하다.

널방 동벽 청룡, 해

약수리벽화분 널방 동벽에는 청룡이 그려졌다. 청룡의 머리 위 오른쪽에 해와 별자리를 그렸다. 청룡의 몸통과 목, 꼬리, 네 발의 굵기가 거의 비슷하며 뿔은 하나만 나타냈다. 해 속에 희미하게 삼족오의 모습이 남아 있다.

널방 서벽 백호, 달

약수리벽화분 널방 서벽에 그려진 백호의 모습이다. 화면 가운데 그려진 백호의 머리쪽 달과 별자리가 표현되었다. 달은 붉은색 원 안에 두꺼비를 그린 모습으로 표현되었다. 동벽 청룡, 해, 별자리 그림과 대칭을 이룬다. 백호는 실제의 호랑이와 얼굴 생김새 등에 있어 흡사하다. 앞의 두 다리가 위로 들어 올려져 어색한 느낌을 준다.

널방 남벽 주작, 좀생이별

약수리벽화분 널방 남벽 출입구 윗쪽에 그려진 주작과 별자리이다. 주작은 두 날개를 펼치고 부리에는 붉은 구슬 형태의 물건을 물었다. 머리, 몸, 날개, 꼬리의 형태가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부자연스러우며, 닭의 인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