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고구려 고분벽화 이야기호남리사신총

연관목차보기

호남리사신총

평양시 삼석구역 성문리에 있으며, 1916년 조사되었다. 호남리사신무덤이라고도 한다. 흙무지돌방무덤으로 무덤 방향은 남향이다. 널길과 널방으로 이루어진 외방무덤으로 무덤 밑부분에 돌기단이 있다. 널길의 길이x넓이는 2.5mx1.3m이고, 널방의 길이x넓이x높이는 3.6mx3.1mx3m이다. 널방의 천장구조는 평행삼각고임이다. 무덤 안에 회를 바르고 그 위에 벽화를 그렸다. 벽화의 주제는 사신이다.

널방 북벽 현무

호남리사신총 널방 북벽의 현무이다. 뱀이 거북을 감은 뒤 머리를 꼬리쪽 바깥을 향했고, 거북 역시 머리를 길게 빼어 비스듬히 허공을 쳐다 보고 있다. 다른 현무와는 달리 뱀과 거북이 서로의 머리를 다른 방향으로 돌리게 됨으로써 암수 음양의 기운을 만나게 해야 하는 현무 본래의 기능, 역할과 거리가 있는 존재가 되었다.

널방 동벽 청룡

호남리 사신총 널방 동벽의 청룡은 다른 사신도의 청룡과 달리 머리를 자신의 꼬리쪽으로 돌리고 있어 무덤을 지키는 신수로서의 역할과 거리가 있다는 느낌을 준다. 하나의 뿔을 지닌 점도 후기 사신도의 청룡에서는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널방 남벽 주작

호남리사신총 널방 남벽 입구 양쪽에 그려진 한 쌍의 암수 주작은 양 날개를 크게 벌리고 있고 꼬리를 위쪽으로 길게 뻗었다. 흔히 주작을 그릴 때에 참고하게 되는 공작이나 장닭과는 외형이 달라 눈길을 끈다.

널방 서벽 백호

호남리사신총 널방 서벽의 백호는 몸체와 목을 한번 더 뒤틀어 청룡보다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그러나 역시 청룡처럼 머리를 뒤로 돌려 자신의 꼬리쪽을 바라보고 있다. 백호의 얼굴은 호랑이의 것에서 많이 벗어났고 눈을 부릅뜨고 앞니를 그대로 드러냈다. 머리의 크기가 과장되어 신수로서의 느낌을 강하게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