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편종

1. 편종의 유래와 특징

편종(編鍾)은 중국의 가장 오래된 대표적인 아악기로서 중국 고대 황제 헌원(軒轅) 시절 윤(倫)이란 악사가 만든 것으로 전해진다. 은(殷)나라 때부터 사용하기 시작하여 주나라 때엔 아악기로 사용하였다. 우리 나라는 고려 예종 때 송(宋)나라로부터 대성악과 더불어 수입하였고, 고려사(高麗史)에 의하면 예종 11년(1116)에 이 악기를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다. 공민왕 때에도 명나라에서 편종을 보내 왔으나 병란으로 흩어져, 그 모자라는 수는 다시 들여오기도 했다. 그 후 조선 시대 태종 5년 및 6년에도 중국에서 들여왔으며, 세종 7년 이전까지는 편종이나 편경을 중국에서 사다 사용했으나 세종 7년에 박연(朴堧)이 아악을 정비하면서 한양에 주종소(鑄鐘所)를 두어 많은 종을 만들었다.

2. 편종의 구조와 부분 명칭

편종은 약 30㎝ 높이의 똑같은 크기의 종 16개를, 두 단으로 된 나무틀에 8개씩 나누어 건다. 이때 황종으로부터 대려ㆍ태주ㆍ협종ㆍ고선ㆍ중려ㆍ유빈ㆍ임종까지의 8율을 하단에 걸고, 이칙ㆍ남려ㆍ무역ㆍ응종ㆍ청황종ㆍ청대려ㆍ청태주ㆍ청협종까지의 8율을 상단에 건다. 전체 틀은 장방형의 방대(方臺)와 그 위에 놓은 구멍 뚫린 목사자(木獅子) 한 쌍에다 꽂아서 고정시키고, 이 틀 양편에는 용머리가 조각되어 있으며, 5개의 목공작(木孔雀), 색사유소(色絲流蘇) 등 화사한 장식으로 모양을 갖추고 있다.

3. 편종의 음역 및 조율법

편종과 편경을 비롯한 아악기는 각각 정성(正聲)과 중성(中聲)의 두 가지 종류가 있었는데, 편종의 정성은 16과(科), 중성은 12과(科) 라고 하였다. 정성 16은 12율 4청성을 가진 악기이고, 중성 12는 12율을 가진 악기를 가리키는 말이다.
조선 왕조 이후 현재까지 사용하는 편종과 편경은 모두 고려 때의 정성에 속하는 악기이다. 편종에 매달려 있는 16개의 종은 크기가 모두 같되, 종의 두께에 따라 소리의 높낮이가 결정되는데, 그 두께가 얇으면 소리가 낮고 두꺼우면 높은 소리가 난다.
편종의 음색은 강렬하면서도 웅장한 느낌을 준다.

4. 편종의 연주법

편종은 각퇴(角槌), 즉 가느다란 나무막대기 끝에 사슴 뿔 또는 기타 동물의 뿔을 깍아 박은 채로 종 아래의 둥근 표시인 수(隧)를 쳐서 소리를 내는데, 같은 종이라도 때리는 강도와 방법에 따라서 음색에 변화가 많이 생긴다. 종 아래 정면에 둥글게 수형상을 마련한 것도 악사들이 아무데나 함부로 치는 것을 막기 위함이었다고 하며, 1920년대까지만 해도 국악원에는 편종이나 편경 한 악기만을 전공하는 사람이 있었다고 한다.
지금은 아악, 속악을 가리지 않고 오른손으로 연주하지만, 예전에는 아악은 황종에서 임종까지, 즉 편종의 아랫단은 오른손으로 치고, 이칙에서 청협종까지, 즉 편종의 윗단은 왼손으로 쳤으며, 속악은 연주에 편하도록 두 손을 사용하였다고 한다.

5. 대표적인 연주곡

편종이 편성되는 대표적인 악곡으로는 <문묘제례악>, <종묘제례악>, <낙양춘>, <보허자>, <취타>, <해령>등이 있다.

용어해설

▶ 아악(雅樂) 고려 이후 1910년 까지의 중국계 정악 또는 1911년 이후 한국의 전통적인 궁중 음악을 총칭하는 말.
▶ 대성악(大成樂) 원(元)나라 지정(至正) 기축(己丑 : 1349)에 임우(林宇)가 엮은 석전악(釋奠樂 : 공자의 사당에 제를 올릴 때 사용되던 음악.)
▶ 색사유소(色絲流蘇) 편종의 틀 위 양편에 조작한 용머리에 걸어 늘어뜨리는, 색실로 만든 유소.
▶ 속악(俗樂) 예전 중국계의 아악과 당악에 대하여 한국의 전통적인 궁중음악을 가리키는 말. 고려 이후 속악 또는 향악은 같은 뜻으로 혼용하였음.

참고문헌 및 글쓴이 소개

<참고문헌>

국악기개량위원회(1989).『국악기 개량 종합보고서』

김우진(1986).「거문고 괘법에 관한 연구」,『전남대 논문집』,31집, 전남대학교.

민족문화추진회(1984).『국역 동문선』Ⅱ, 민족문화추진회.

민족문화추진회(1989).『국역 열하일기』Ⅱ, 민족문화추진회.

성경린(2000). 『국악의 뒤안길』, 국악고등학교동창회.

송방송(1988). 『고려음악사연구』, 서울: 일지사.

송혜진(2001). 『한국 악기』, 서울: 열화당.

이혜구 역주(1979). 『국역 악학궤범』,Ⅰ-Ⅱ, 서울: 민족문화추진회.

장사훈(1974).「거문고 삼절과 선금」,『여명의 동서음악』, 서울: 보진재.
_____ (1975).「거문고의 수법에 관한 연구」, 『한국전통음악의 연구』, 서울: 보진재.
_____ (1975).「거문고의 조현법의 변천」,『한국전통음악의 연구』, 서울: 보진재.
_____ (1978).「한국악기의 변천」,『민족음악』제2집,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부설 동양음악연구소.
_____ (1982).『국악의 전통적인 연주법(1): 거문고, 가야고, 양금, 장고편』, 서울: 세광음악출판사.
_____ (1983).「종묘소장 편종과 특종의 조사연구」,『국악사론』, 서울: 대광문화사.
_____ (1986).『한국악기대관』, 서울대학교 출판부.
_____ (1991). 『국악대사전』, 서울: 세광음악출판사

장사훈 • 한만영(1975). 『국악개론』, 한국국악학회.

한국브리태니커(1982).『판소리 다섯마당』, 서울: 한국브리태니커.

한흥섭(2000).『악기로 본 삼국 시대 음악 문화』, 서울: 책세상.




<글쓴이 소개>

신현남

- 서울음대 국악과 졸업
- 서울대 대학원 졸업
- (현) 서울대 대학원 박사과정(국악이론) 재학
- (현) 국립국악고등학교 교사

편종의 연주자료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편종-취타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편종-낙양춘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편종-해령

연주 : 김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