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장단

민간음악에 쓰이는 한국의 장단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진양 장단

판소리, 산조, 전라남도 무가(巫歌) 등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3분박 느린∼보통 빠른 6박자, 즉 8분의 18박자 또는 4분의 6박자를 한 각으로 하고, 선율의 맺고 푸는 데 따라서 3각 내지 5각을 주기로 하여 변주하는데, 흔히 4각으로 맺고 푸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보통 4분의 24박을 한 장단으로 꼽는다.
4각으로 북을 칠 경우에는 제1각 5∼6박에 반각자리를 치고, 제2각 5∼6박에 매화점을 치고, 제3각 5박에 온각자리를 치며, 제4각 5∼6박에 뒷궁을 친다. 빠르기에 따라 달리 부르기도 하는데 느린 것은 느린진양, 조금 느린 것은 평진양, 보통 빠른 것은 자진진양 또는 세마치라 부르기도 한다.
산조에서는 느린진양을 많이 쓰고, 판소리에서는 느린진양·평진양·자진진양을 두루 쓴다. 전라남도 무가와 남도민요 〈육자배기〉는 평진양을 쓴다. 민속음악에서 가장 느린 장단으로 꼽히며, 이러한 장단으로 된 음악은 서정적인 느낌을 주는 경우가 많다.

중모리 장단

판소리·산조·민요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중모리란 중간 속도로 몰아가는 장단이라는 뜻이다. 2분박 보통 빠른 속도의 12박자, 즉 서양음악의 박자로 표기하면 4분의 12박자이다. 선율을 맺는 경우에 제9박은 북의 온각자리나 장구의 변죽을 크고 강하게 친다.

빠르기에 따라 달리 부르기도 하는데 좀 느린 것은 느린중모리, 보통 빠른 것은 평중모리, 좀 빠른 것은 단중모리라 부른다. 산조에서는 평중모리를 쓰며, 판소리에서는 느린중모리·평중모리·단중모리를 두루 쓴다. 단가에서는 평중모리와 단중모리를 쓰며, 〈농부가〉·〈흥타령〉·〈몽금포타령〉 등 민요에서는 평중모리를 쓴다.

‘나무아미타불’ 하고 부르는 장절무가(章節巫歌)에서 흔히 사용되고, 남도무가와 서도무가에 자주 사용된다. 서도무가의 〈염불〉이 변하여 된 민요 〈산염불〉에도 평중모리가 사용된다. 보통빠른 장단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이 장단으로 된 음악은 완만한 느낌을 준다.

중중모리장단

판소리·산조·민요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3분박 느린 속도로부터 조금 느린 속도의 4박자, 즉 8분의 12박자의 장단이다. 선율을 맺을 때 제3박의 제2부박에 북의 온각자리나 장구의 변죽을 크고 강하게 친다. 빠르기에 따라 다르게 치는데, 느린 것은 느린중중모리라 부르고, 조금 느린 것은 휘중모리라 부른다.

판소리와 산조에서는 느린중모리와 휘중모리를 쓰고, 산조에서는 휘중모리를 굿거리라 부르기도 한다. 〈자진농부가〉·〈자진강강술래〉·〈개구리타령〉·〈자진염불〉 등 민요에서는 자진중중모리를 쓰며 흔히 굿거리라 부른다. 이 장단으로 된 음악은 흥겨운 느낌을 주는 경우가 많다.

자진모리장단

판소리·산조·농악·무가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자진모리는 자주 몰아가는 장단이라는 뜻이다. 이 장단은 3분박 보통 빠른 속도로부터 조금 빠른 속도의 4박자로, 서양음악의 박자로 표기하면 8분의 12박자 장단이다.
음악을 맺을 때에는 제3박의 제2부박에 북의 온각자리, 또는 장구의 변죽자를 크고 강하게 친다. 빠르기에 따라 달리 부르기도 하는데, 보통 빠른 것은 느린자진모리라 하고, 조금 빠른 것은 자진자진모리라 하며, 산조에서는 이것을 휘모리라 부르기도 한다.
판소리에서는 늦은자진모리와 자진자진모리가 주로 쓰이며, 산조에서는 늦은자진모리와 자진자진모리가 구별되어 쓰이기도 한다. 농악에서는 덩더꿍이 또는 삼채굿이라 하며, 늦은자진모리는 긴삼채, 자진자진모리는 자진삼채 또는 된삼채라 부른다.
무가에서는 덩더꿍이라 부르며, 자진자진모리는 반덩더꿍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 장단으로 된 음악은 구성지고 활기가 있다.

휘모리장단

판소리·산조·농악·무가 등 민속음악에 사용되는 장단의 한 가지. 자진모리장단을 더욱 빨리 연주함에 따라 생성된 장단으로서 장단의 명칭은 ‘휘몰아가는’ 연주형태에서 비롯되었다.

이 장단의 구조는 3분박 4박자와 2분박 4박자로 구분되는데, 일반적으로 이 두 가지의 리듬 형태는 음악 갈래에 따라 다른 이름으로 불린다.

즉, 판소리에서는 3분박 4박자를 ‘자진자진모리’, 2분박 4박자 리듬을 ‘휘모리’라 하며,산조에서는 3분박 4박자를 ‘휘모리’, 2분박 4박자는 ‘단모리’ 또는 ‘세산조시’라 부른다. 그리고 농악에서는 3분박 4박자를 ‘자진삼채’ 또는 ‘덩덕궁이’라 하고 2분박 4박자를 ‘세산조시’ 또는 ‘다드래기’라고 한다.

이 밖에 황해도의 무악에서도 휘모리장단이 나오는데 이 경우 2분박 4박자는 ‘자진만세’ 장단이라고 불린다. 휘모리장단이 사용되는 음악은 전반적으로 씩씩하고 격렬한 느낌을 준다.

굿거리 장단

장단의 이름과 곡의 이름에 두루 쓰이는 용어.
장단명으로 쓰일 때는 장단을 뒤에 붙여 굿거리장단이라고 하거나 그냥 굿거리라는 말로 표현하기도 한다. 굿거리장단은 보통 12박자가 기본이다.
그러나 음악에 따라서 그 시김새(표현기법)가 많이 다르기 때문에 아주 많은 변화형이 있다. 또, 남도굿거리에서는 살풀이장단 비슷하게 악센트를 넣기도 한다. 굿거리장단이 쓰이는 음악은 민요가 제일 많고, 그 다음이 기악합주의 굿음악이나 민속무용 음악 및 남도굿거리 등이다.
민요의 경우에는 〈창부타령〉·〈천안삼거리〉·〈늴리리야〉·〈한강수타령〉·〈오봉산타령〉·〈풍년가〉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굿음악으로는 서울굿과 경기도굿 그리고 전라도굿에서 많이 쓰인다.

굿거리가 기악합주에 쓰일 경우, 굿거리라는 말은 그 음악 자체를 가리키게 되는 때가 많다. 서울굿이나 경기도굿에서는 기악합주의 흐름이 염불에서 시작하여 타령에서 굿거리로 넘어가는데, 이 때 염불에는 도드리장단, 타령에는 타령장단, 굿거리에는 굿거리장단을 친다. 여기에서 굿거리라는 곡(음악)은 13장단으로 이루어지는데, 필요에 따라 그 곡을 반복하여 늘이거나 줄여서 연주할 수 있다.

서울이나 경기지방 굿에서 굿거리를 연주할 때 쓰이는 악기는 피리·젓대·해금·장구가 주류를 이루고, 경기도굿에서는 여기에 징을 덧붙인다. 굿거리장단에 맞추어 기악합주하는 굿거리라는 이름의 음악은 승무나 한량무(閑良舞)의 반주음악으로도 사용된다.
이럴 경우의 굿거리는 남도 시나위가락을 많이 쓰기 때문에 굉장히 색깔이 짙고 화려해 보이며, 굿거리 선율은 남도 특유의 계면조토리를 그대로 적용하여 연주한다. 그리고 남도지방에서는 풍류를 한바탕 타고 나서 맨 끝에, 즉 우조가락도드리에 이어서 굿거리를 연주하는 경우가 있다. 이 때의 굿거리를 흔히 남도굿거리라고 하는데, 곡의 길이는 3장으로 나누어서 1장이 15장단으로, 2장이 16장단, 3장이 15장단 모두 합하여 46장단이나 된다.
또한, 거문고·가야금·양금·세피리·단소·대금·해금·장구 등 풍류음악의 편성으로 연주하는 점에서, 관악편으로 연주하는 다른 굿거리와 많이 다르다.

세마치 장단

민요·판소리·농악 등에서 사용하는 장단의 하나. ‘세 번 마친다’, 즉 세 번 친다는 뜻이다. 민요에서는 〈양산도〉·〈긴방아타령〉·〈진도아리랑〉·〈한오백년〉·〈강원도 긴아리랑〉·〈밀양아리랑〉·〈도라지 타령〉·〈아리랑〉 등에 사용되고, 3분박 좀 느린 속도의 3박자로 되어 있다.
서양음악의 박자로 표기하면 8분의 9박자의 장단이 되는데, 이 장단형이 원래의 것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2분박 보통 빠른 속도의 3박자인 4분의 3박자로 사용되기도 한다. 민요에서 이 장단으로 된 곡은 활기찬 느낌을 주며, 판소리에서는 자진진양을 말하고, 3분박 보통 빠른 속도의 6박인 8분의 18박자 장단이다.
그러나 한배(빠르기)만 다를 뿐 치는 방법은 느진진양과 같다. 정응민(鄭應珉)제 〈심청가〉의 ‘심봉사 망사대(望思臺) 찾아가는’ 대목과 〈적벽가 赤壁歌〉의 ‘옳더니라 옳더니라’ 대목이 대표적인 예이다. 판소리에서 이 장단을 쓰는 곡은 꿋꿋한 느낌을 준다.

농악에서는 징을 세 번 치는 자진삼채가락을 말한다. 3분박 좀 빠른 속도의 4박인 8분의 12박자의 장단으로 자진모리장단과도 같다. 두레굿이나 마을굿과 같은 소박한 농악에서는 첫 장단은 꽹과리를 치고, 둘째 장단은 꽹과리와 함께 징을 3점 친다.
걸립패의 판굿과 같은 세련된 농악에서는 이 장단을 ‘덩덕궁이’라고도 하며, 꽹과리로 다양하게 변주하여 치고, 징은 첫 박에만 한 점을 친다. 농악에서의 이 장단은 매우 흥겹고 씩씩한 느낌을 준다.

엇모리 장단

판소리·산조·무가·민요에 쓰이는 장단의 하나. 매우 빠른 3박자와 2박자가 3+2+3+2로 짜인 10/8박자의 장단으로, 엇몰이라는 문자 그대로 엇갈려 나아가며 몰아가는 장단이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10박자의 장단이나 3박자로 된 긴 박자와 2박자로 된 짧은 박자가 섞인 절름거리는 4박자로 느껴진다.
매우 빠른 10박자로 꼽을 때 음악이맺는 경우에 제8박자에서 북의 온각자리나 장구의 변죽을 크고 강하게 친다. 엇모리장단은 빠르기에 따라 늦은엇모리와 잦은엇모리로 나누어진다. 판소리에서는 늦은 엇모리장단과 잦은 엇모리장단이 주로 쓰이며, 산조에서는 늦은 엇모리장단이 쓰인다.
무가에서도 늦은 엇모리장단이 쓰이는데 전라남도 무가에서는 대왕놀이장단 또는 대놀이 장단이라 이르고, 전라북도 및 충청남도 무가에서는 시님장단이라고 한다. 동해안무가에서는 고삼이라고 하며, 경기도 남부 무가에서는 가래조 장단이라 하고, 서울 무가에서는 부정장단이라고 한다. 이 장단의 음악은 절름거리는 느낌을 주며 생동하는 리듬감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