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시대별 특징

갑옷은 처음에는 단순한 보호용으로만 이용되었기 때문에 짐승의 가죽 등을 이용하였 지만, 그뒤 무기가 발달함에 따라 다양한 재료를 이용하여 만들었다.

삼국시대

우리나라의 갑옷은 이미 삼국시대에 매우 발달된 면을 보여주고 있으니 이는 고구려벽화나 신라 출토유물을 통해서도 엿볼 수 있고, 기록에 당나라 태종이 백제에 사신을 보내어 오색이 짙고 금빛이 찬란한 금칠도철갑(金漆塗鐵甲)을 구해다 입었다는 것으로 보아 중국보다 앞선 제조기술을 보유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고구려 고분벽화를 통하여 본 삼국시대 갑옷의 특징은, 투구는 대부분 정개부(頂蓋部)·발부(鉢部)·목가리개의 세 부분으로 나뉘어서 정개부에는 상모(象毛)가 드리워졌고, 발부는 5세기 중반 이후부터 좌우로 뿔이 솟아 있는 양상을 나타내며, 목가리개는 턱 밑에서 매는, 즉 현재의 방한모와 비슷한 형태를 취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갑옷은 상의와 하의로 구분되어서 상의의 형태는 깃이 턱에 미치는 세운 깃이며, 소매는 손목까지 오거나 팔꿈치까지 혹은 소매가 달리지 않은 조끼 형태의 세가지가 있었다.
신라나 가야지구에서 출토된 철제 투구나 갑옷도 그 제법이 정교하여 경탄을 자아내게 한다. 즉, 함양 상백리에서 출토된 단갑은 삼각판을 연결하여 7단으로 조립한 것이고, 또한 지산리에서 출토된 단갑은 장방형 철판을 역시 횡으로 7단을 연결하였으며, 복천동에서 출토된 단갑은 종장철판(縱長鐵板)을 두정(頭釘)으로 연접하였다. 그밖에도 목가리개나 경갑, 그리고 마갑에 이르기까지 많은 양이 출토되었는데, 이는 모두 매우 정교하다고 할만하다.

고려시대

고려시대는 생활이 안정됨에 따라 갑옷이 발달하지 못하였다.
서긍의 《고려도경》에 의하면 무관도 품계가 높으면 복두공복(僕頭公服)을 입었고, 갑옷을 입을 경우에도 투구를 등에 지고 머리에는 투구 대신 건(巾)을 쓴 것으로 나타나 있다. 갑옷을 만드는 재료에 있어서는 검은 가죽이나 쇠로 만들었으며, 장군의 것은 비단으로 꿰매어 갑옷의 사이사이를 붙어 있게 하고 허리에는 띠를 드리웠는데 오색 꽃무늬로 수놓아 장식을 하였다. 유물로 남아 있는 것은 고려말의 장군 정지(鄭地)의 경번갑뿐으로 이는 쇠미늘과 쇠고리를 연결하여 만들었다. 이때는 이미 화통도감이 설치된 뒤 화약병기가 점진적으로 연구, 개발됨에 따라 전술적 체제의 혁신을 이루게 되었으므로 갑옷이 본래의 목적에서 점차 거리가 멀어지게 되어 실효를 거둘 수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조선시대의 갑옷은 나름대로 그 중요성을 계승한 흔적이 나타난다. 즉 ≪대전회통≫에 나타난 갑옷의 배치현황을 보면, 일본의 침범이 잦았던 경상도·전라도에 이들의 배치가 많은 것으로 보아 이 지역에서 많은 양의 갑옷이 소모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갑옷은 비단 관청에서만 갖추었던 것이 아니라 일반 사가(私家)에서도 유사시에 대비한 필수품으로 하였고, 가난하여 스스로 준비하지 못하는 자는 관청에서 궁시(弓矢)와 갑옷을 나누어주도록 하였다. 문헌에 나타난 갑옷의 종류는 도금동엽갑주 (塗金銅葉甲胄)·피갑주(皮甲胄)·사사을갑주(沙士乙甲胄)·철 갑주(鐵甲胄)·두석린갑주(豆錫鱗甲胄) ·두정갑(頭釘甲)·경번갑·수은갑(水銀甲)·유엽갑(柳葉甲)·지갑(紙甲)·면갑(綿甲) 등이 있다. 이러한 갑옷의 재료는 대개가 단(緞)과 철·두석(豆錫)·무명·전(氈)·종이를 사용하였다. 이렇게 문헌에 많이 나타남에도 불구하고 현재 전해지고 있는 유물은 주로 선조 이후의 것이다. 현재 전해지고 있는 갑옷은 두석린갑, 두정갑, 피갑, 면갑, 흉갑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