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장보고의 해상활동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전적지 개요

장보고는 청년기에 당나라에 건너가 생활하다가 서주 무령군에서 군에 들어가 장교가 되었다고 한다…

스틸 이미지 갤러리
전투내용

장보고의 해상활동


장보고는 청년기에 당나라에 건너가 생활하다가 서주 무령군에서 군에 들어가 장교가 되었다고 한다. 당시 중국의 동해안 지역에는 많은 신라인들이 거주하고 있었는데 그들 중에는 양주, 소주, 명주 등지에서 아라비아, 페르시아 상인과 교역하는 한편, 중국과 신라, 일본으로 내왕하면서 국제무역에 종사하던 사람들도 있었다. 해안지역 출신으로 바다에 익숙하였던 장보고는 이러한 해상무역에 대하여 깊은 인상과 이해를 얻었고, 스스로 해상권을 통괄하여 독자적인 세력을 키워볼 야망을 불태웠다.

828년 귀국한 장보고는 왕에게 남해의 해상교통의 요지인 완도에 해군기지를 건설하여 황해의 무역로를 보호하고 해적을 근절시킬 것을 주청하였다. 왕의 승인을 받아 지방민을 규합하여 완도에 청해진을 건설하였다. 청해진을 건설한 뒤 곧 해적을 소탕하여 동지나해 일대의 해상권을 장악하였고, 이 해상권을 토대로 당, 신라, 일본을 잇는 국제무역을 주도해나갔다.

장보고는 무역활동과 함께 외교교섭까지 시도하였다. 840년 무역선과 함께 회역사를 파견하여 일본 조정에 서신과 공물을 보냈고, 당나라에는 견당매물사의 인솔하에 교관선을 보내었다. 회역사와 견당매물사의 칭호가 붙은 교역사절을 파견하였던 사실은 독자적인 세력집단을 형성하고 있었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일본의 지방관과 승려 엔닌이 장보고에게 서신을 보내어 귀국을 보살펴줄 것을 탄원하였다는 기록이 있는데 이것은 일본, 신라, 당을 잇는 당대의 해상교통로에서 장보고의 위세가 국제적으로 인정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청해진은 이러한 해상활동을 토대로 큰 지방세력으로 성장하였고, 이에 위협을 느낀 중앙정부는 장보고를 암살하게 된다.

청해진 세력은 장보고가 죽은 뒤에도 얼마간 유지되어 일본에 무역선과 회역사를 보내에 교역을 계속하였지만 곧이어 중앙군의 토벌을 받아 완전히 궤멸되었다. 851년 문성왕은 청해진의 주민을 벽골군(지금의 김제)에 이주시키고 청해진을 없애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