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문화원형 라이브러리
인쇄 문화원형 스크랩

한국의 갑옷

이 동영상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만 지원 가능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갑옷의 유물이 출토되는 것은 4세기 무렵부터이다. 그러므로 그 이전시대의 것은 고분벽화 등을 통해서 유추할 수밖에 없다. 갑옷 유물은 주로 가야, 신라지역에 집중적으로 출토되는데 주로 철로 된 종장판주와 종장판갑옷, 비늘갑옷 등이다. 특히 종장판갑옷은 중국을 비롯한 다른 지역에서는 확인되지 않는 점으로 미루어 영남지역 특유의 갑옷이라고 할 수 있다.
5세기 중엽에 들어서면서는 종장판갑옷이 쇠퇴하면서 비늘갑옷이 급증한다. 비늘갑옷은 판갑옷에 비해 몸을 움직이는데 편리하여 중장기마전술에 더 적합한 것이다.

따라서 전투의 양상이 보병전투에서 기마전투로 옮겨감을 시사해 준다. 이것은 일본에서는 여전히 판갑옷이 주류를 이루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한편 5세기대에는 이전에 보이지 않던 삼각판갑옷, 횡장판갑옷, 충각부주, 차양주 등도 등장한다. 이들 갑옷과 투구는 우리나라보다는 일본에서 많이 출토되고 있어서 일본으로부터의 영향일 가능성도 제시되고 있다.

고려 조선시대의 갑옷은 포형 갑옷이 많다. 포형 갑옷이란 두루마기 모양의 갑옷을 말하는데 상하의가 하나로 되어 있고 가운데가 열리는 구조이다. 이러한 포형 갑옷에는 두석린갑옷, 두정갑옷, 피갑옷, 면갑옷, 흉갑 등이 있다. 이러한 형태의 갑옷은 중국,몽골,일본 등에서도 사용되었다.